CJ, 스타트업 상생 프로그램 '오벤터스'2기 10개사와 본격 협업

CJ그룹이 스타트업 상생 오픈 이노베이션 '오벤터스(O!VentUs) 2기' 모집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협업에 나선다.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와 공동으로 주최하는 '오벤터스'는 우수한 기술력과 사업모델을 보유한 중소기업·스타트업·연구소를 발굴, CJ그룹 계열사와 공동 기술 개발 및 사업화를 지원하는 오픈 이노베이션이다. 차별화된 미래 혁신기술을 확보하고 스타트업의 성장과 산업 생태계를 활성화하고자 기획됐다.

 

 

이번 2기 공모에는 △AI·빅데이터 △푸드테크 △물류 △미디어·콘텐츠 등 4개 분야에 200여 건이 접수됐다. 이 중 지원 분야와의 부합성, 잠재력, 사업 역량을 중점적으로 평가해 최종 10개 기업을 선발했다.

이들 대부분은 차별화된 신기술 및 사업 모델을 보유하고 있어 발전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높게 평가 받았다.

 

CJ는 선발된 스타트업의 기술과 잠재력을 최대한 끌어올릴 수 있도록 약 8주간 스케일업·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기술 사업화에 필요한 지원금 1000만 원을 제공하고, CJ그룹 내 핵심 계열사들이 보유한 역량을 더해 공동 기술·사업모델개발 및 그 가능성을 검증할 예정이다.

 

CJ제일제당의 경우 데이터 기반 트렌드 파악 및 마케팅 솔루션 개발을 돕고, CJ프레시웨이는 빅데이터 응용 솔루션 및 외식사업자용 부가서비스 개발에 힘을 보탠다. CJ대한통운은 데이터 기반 물류 처리 안정화, CJ ENM은 4차산업 기술을 활용한 콘텐츠 산업 고도화를 도모한다.

 

이후 사업 성과와 계획을 소개·발표하는 '데모데이'를 통해 우수 기업들에 총 2000만 원의 상금을 전달하고, 외부 투자 연계의 기회도 제공할 예정이다.

 

CJ는 올 하반기 오벤터스 3기를 추가로 모집하는 등 스타트업과의 상생에 지속적으로 힘을 쏟는다는 계획이다.

 

CJ 관계자는 "이번 오벤터스 2기에 기대 이상의 우수한 기업들이 다수 지원해 선발이 쉽지 않았다"며 "CJ의 주요 사업인 식품, 물류, 미디어 분야의 강점을 바탕으로 이번에 선발된 기업들과 함께 혁신 모델 발굴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소자본 1인 배달창업에 대한 모든 것, '직구삼', 오는 7월 29일 사업설명회 개최
포스트코로나 시대 ‘비대면 창업아이템’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배달 삼겹 ‘직구삼’이 ‘1인 소자본 배달창업 성공 전략’을 제시하는 사업설명회를 개최한다. 배달전문 음식점은 비대면으로 이뤄져 우선 넓은 장소가 필요 없고, 홀서빙 등 추가 인력구성도 비교적 단촐하게 운영이 가능해 초기 창업 투자비용 및 여러 리스크를 줄일 수 있어 창업 선호도 또한 높은 편이다. 그중 배달삼겹 ‘직구삼’은 1인 가구의 증가와 언택트 소비트렌드와 맞물려 소자본창업 아이템의 정석으로 평가 받고 있는 브랜드 중 하나로 최근 괄목할 성과를 거두고 있다. 배달삼겹 ‘직구삼’, 오는 29일 정기 사업설명회서 성공 비결 공개 배달삼겹 ‘직구삼 소자본 배달 창업설명회’는 오는 29일 오후 3시에 부천시 춘의동 삼보테크노타워에 있는 직구삼 본사 교육장에서 열린다. 이번 소자본 배달 창업전략 세미나에서는 쉐프 출신으로 ‘배달의 신’이라 불린 직구삼 오재균 대표의 특허받는 조리기술와 배달 마케팅 전략, 1인 소자본 배달 창업 시장에 대한 소견을 참석자들에게 전할 예정이다. 직구삼의 성공요인으로는 특허받은 직화고기 외에 △자체개발 깊은 맛 소스 △믿을수 있는 좋은 재료 △신메뉴개발 등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