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이야기 '솥죽 레시피 점주 만족도 조사, 만족도 1위 맛·2위 조리 편리함'

죽이야기가 올해 초 도입한 솥죽·솥밥 레시피에 대한 점주 만족도 조사 결과 점주들은 맛이 좋아진 점에 가장 큰 만족을 했고 다음으로 죽 조리가 많이 편해져 손목이 아프지 않은 점에 만족을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죽이야기에 따르면 솥죽 레시피를 도입한 신규 창업자 및 기존 가맹점주 20명을 대상으로 ‘솥죽·솥밥 레시피에 대한 점주만족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100%의 점주들이 죽 맛이 더욱 좋아져 고객들의 반응이 좋다는 점을 응답해 맛에 대해 가장 큰 만족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솥죽의 경우 1인용 고온 압력솥으로 죽을 만들기 때문에 곡물과 죽 재료 고유의 맛이 살아있고 잔열이 유지되며, 깊은 풍미가 느껴진다.

 

다음으로 점주들이 만족을 느낀 부분은 간편해진 조리방식이었다. 점주들은 기존 죽 조리 방식인 냄비죽의 경우 뜨거운 화구에서 20분간 손으로 저어야 했는데, 솥죽의 경우 조리방식이 간편해졌다는 점이 마음에 든다고 응답했다.

 

죽이야기는 실제로 솥죽의 경우 죽을 저을 필요가 없이 압력솥 뚜껑을 닫고 7분 전후의 불 조절만으로 손쉽게 죽 조리가 가능해 화구에 데어 화상을 입는 일이 없어졌다고 설명했다.

 

죽이야기가 개발한 솥죽·솥밥 레시피가 올해부터 신규 가맹점에 적용된 이후 기존 가맹점의 레시피 도입도 활발해지고 있다.

 

 

죽이야기에 따르면 미사역점과 용인기흥점이 최근 죽 제조 레시피를 냄비죽에서 솥죽으로 교체한 이후 고객들의 반응이 뜨겁다. 풍미가 깊고 더욱 좋아졌기 때문이다.

 

죽이야기 미사역점 강석찬 점주는 “기존 냄비죽만을 경험했던 고객들이 솥죽 이라는 레시피를 처음 접해보고 한분도 빠짐없이 맛이 훨씬 좋아졌다고 말한다”며 “고온의 1인용 압력솥에서 잘 조리되어 재료들의 깊은 맛이 느껴지고 고급 요리를 먹는 느낌이라는 반응”이라고 밝혔다.

 

솥죽은 죽이야기가 오랜 연구 끝에 올해 1월부터 신규 오픈 매장에 모두 적용했으며, 기존 매장은 점주가 원하는 경우 도입을 하도록 했다.

 

한편 솥밥에 대한 고객의 호응도 좋다. 죽이야기는 미사역점은 본사 직영점인 버티고개점에서 처음으로 선보인 솥밥도 레시피로 도입해 판매를 하고 있는데 고객들에게 인기가 좋다고 밝혔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공유주방 키친42, 300개 지점 개설로 일자리 1만 개 창출한다
공유주방 브랜드 ‘키친42’가 공유경제를 활용하여 2023년까지 전국에 공유주방 300개 지점을 개설해 식품과 외식분야에서 일자리 1만 개를 창출할 계획을 밝혔다. '공유주방'은 F&B 분야 창업자를 대상으로 주방 공간을 대여하고 각종 사업지원 서비스를 연결하는 공유경제 기반의 신개념 사업이다. 공유주방 한 개 지점에는 평균 15개 내외의 사업자가 창업하여 주방과 시스템을 공유하며, 한 개 사업자당 평균 2.2명의 고용이 일어난다. 이에 따라 키친42가 공유주방 300개 지점을 가동할 경우 약 1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공유주방은 식품·외식 창업에 소요되는 초기투자 비용(약 1억 원 수준)을 십 분의 일 수준으로 크게 낮춘 것이 특징이다. 이는 창업 장벽을 낮추고 폐업으로 인한 매몰 비용을 줄이는 데 매우 효과적이다. 여기에 단순히 시설을 공유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공동구매, 공동 마케팅 등의 공유경제 기반 시스템을 통해 운영비용 절감을 돕는다. 키친42 박현명 대표는 “공유주방은 배달과 온라인을 통한 식품 판매에 최적화되어 있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적합한 산업 모델”이라며 “공유경제를 통한 새로운 일자리 창출로 우리 경제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일본 자영업 엿보기] 아이디어로 코로나 위기 넘기는 일본의 자영업자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며 대부분의 외식업체 자영업자들이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영세한 규모의 식당일수록 그 타격이 더 크다.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입은 일본에서 다양한 아이디어로 어려움을 극복하려는 자영업자들이 있다. 일본 간사이 지방에서 고군분투 중인 자영업자 사례를 모아 소개한다. 요리 유튜버로 변신한 자영업자 오코나미야키 가게 ‘오타후쿠(お多福, 복이 많음)’를 운영하는 히사시 점장은 찾아오는 손님이 줄자 유튜브 크리에이터로 변신했다. 코로나19 이후 집에서 식사를 하는 비중이 높아지자 온라인을 통해 손님들과 만나기 시작한 것이다. 영상을 통해 집에서 손쉽게 만들 수 있는 요리법을 주로 소개한다. 조회수가 가장 높은 영상은 ‘프라이팬 하나로 만들 수 있는 오코노미야키’로 오타후쿠의 점장이 직접 출연해 요리 과정을 자세히 알려준다. 현재도 꾸준히 영상을 업로드하고 있으며, 영상을 보고 코로나가 잠잠해지면 가보고 싶다거나 자세한 레시피를 묻는 등 긍정적인 댓글들이 달린다. 매주 오타후쿠 매장에서 요리를 촬영하는 히사시 점장은 “코로나 이후 손님이 급감했다. 이대로 앉아 있을 수 없어 요즘 대세인 유튜브로 가게를 알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