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이슈]‘한국 라면’ 미국 즉석면류 시장 부동의 1위 고수

한국 라면이 미국에서 즉석 면류 수입국 1위 자리를 탄탄히 지키고 있다.

최근 3년간 미국의 기타 면류 수입 동향을 보면 그 차이는 더 두드러진다. 2019년 한국 라면의 수입 비중은 2018년 대비 15.95% 상승해 2위인 중국과의 격차를 더욱 벌렸다.

 

미국 내 즉석 면류(Instant noodles) 시장은 간편한 방식과 저렴한 비용으로 식사를 해결하길 원하는 젊은 소비자층을 중심으로 확대되는 추세다.

 

13억 달러 규모의 미국 즉석 면류 시장

글로벌 시장조사 전문기관 유로모니터가 발간한 '미국 쌀·파스타·면류 시장 보고서'를 보면, 2019년 기준 미국의 즉석 면류 시장은 2014년부터 연평균 2.3% 성장한 약 13억 6930만 달러 규모로 집계됐다.

 

 

미국 즉석 면류 시장은 향후 5년간 연평균 5% 성장해, 2024년이면 그 규모가 약 17억 4630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 미국은 전 세계 즉석 면류 수요 6위 국가로 지난 3년 간 꾸준한 증가세를 보여 왔으며, 2018년 기준 약 44억 인분의 수요를 기록했다.

 

 

앞으로 즉석 라면은 더 편리함과 간편함을 요구하는 소비자들의 니즈에 맞춰 성장할 전망이다. 즉석 면류의 주 소비층은 기숙사에 거주하는 대학생이나 홀로 사는 직장인들로 별도의 조리도구 없이 먹을 수 있는 컵라면 제품을 선호한다. 유로모니터는 향후 미국 즉석 면류 시장에서 간편함을 앞세운 컵라면이 봉지라면을 앞설 것으로 분석한 바 있다.

 

K-culture 영향으로 점유율 높이는 한국 라면

라면을 포함한 미국의 기타 면류 전체 수입액은 2019년 기준 약 2억 5833만 달러를 기록했다.

그중 한국은 미국의 라면(기타 면류) 제품 최대 수입국이다. 작년 미국은 한국으로부터 약 7939만 달러의 라면 제품을 수입, 이는 전체 수입액 중 30.73%로 가장 비중이 높다.

 

 

미국의 라면 수입 시장에서 지난 3년간 한국 제품의 수입은 매년 괄목할 성장세를 보여 왔으며, 특히 2019년 수입액은 전년 대비 15.95% 증가했다. 농심의 신라면, 삼양의 불닭볶음면은 아마존에서 일본, 인도네시아, 태국의 라면 브랜드와 함께 가장 인기 있는 제품으로 꼽힌다.

 

 

즉석면류(HS Code 1902.30)는 6.4%의 일반 세율이 적용되지만, 한국산의 경우 한미 FTA로 인한 관세 혜택으로 무관세가 적용된다.

 

 

한국 라면의 수입액이 매년 크게 증가한 이유로는 K-culture의 영향력을 무시할 없다. 아이돌 그룹인 BTS의 2017년 빌보드 뮤직 어워드 수상을 시작으로 케이팝, 드라마 등 한류 콘텐츠에 대한 관심은 식문화로 이어졌다.

 

최근에는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주요 상을 석권한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에 등장한 짜파구리(짜파게티+너구리)에 대한 인기 또한 뜨거웠다.

 

 

농심은 기생충의 아카데미 수상 후 유튜브 채널에 짜파구리 조리법을 소개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짜파게티의 지난 2월 미국 매출은 70만 달러로 치솟아 해외 국가별 매출 1위를 기록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트렌드인사이트]핑크 드링크에 빠지다
식음료업계가 봄맞이 제품들을 선보이며 소비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특히 산뜻하고 달달한 봄 분위기와 어울리는 핑크빛 메뉴가 인기인데, 달콤한 맛으로 봄 기분을 한껏 살려주면서 인증샷으로 남기기에도 좋은 색감을 가졌기 때문이다. 식음료업계, 봄을 맞아 딸기·벚꽃·체리 등 핑크빛 신메뉴 연이어 선보여 봄을 상징하는 벚꽃을 활용한 메뉴부터 봄 한정 시그니처 음료까지 다양한 종류의 분홍색 신메뉴가 소비자들 사이에서 화제 되고 있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이하 스타벅스)는 이날부터 4월 13일까지 ‘체리블라썸 프로모션’ 시즌을 운영하고, 음료 3종과 푸드 3종, MD상품 43종의 신제품을 판매한다. 스타벅스의 체리블라썸 프로모션은 지난 2014년부터 화사하게 피어난 벚꽃 나무를 주제로 매년 봄 시즌에 진행되고 있다. 올 시즌 대표 음료로는 ‘체리블라썸 루비 라떼’와 ‘체리블라썸 루비 초콜릿’, ‘루비 석류젤리 크림 프라프치노’다. 이들 모두 루비 초콜릿을 활용했다. 커피빈 또한 2016년부터 봄 한정 체리블라썸 메뉴를 운영 중인데, 올해에는 바닐라 아이스크림과 코코넛 젤리 등의 재료에 체리향을 더한 음료 3종을 내놓고 있다. 특히, 얼음과 함께 갈아서 제공되는 블렌디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 브랜딩 스토리]인스턴트 커피의 대명사를 세련된 스토리텔러로 바꾸다.
합의된 상상을 먼저 만들어라! 일의 시작을 알리는 회의에서 뻘(?)소리가 난무하면, 시작도 하기 전부터 불안 불안하다. 보통 그럴 때는 뚜렷하고 선명한 그림이 그려지지 않은 경우가 많다. 나아갈 지향점이 구체적이지 않거나, 타겟으로 삼은 고객이 너무 두루뭉술한 느낌이면 그렇다. 그럴 때는 서로가 먼저 페르소나를 합의해서 만들어야 한다. 페르소나는 본래 라틴어로 ‘연극용 가면’을 가리키는 말이었다. 그것이 점차 인간 개인의 모습(보통은 내면적인 요소보다 겉으로 보이는 요소)으로 쓰이기 시작했다. 여러 분야에서 조금씩 다른 뜻으로 쓰인다. 하지만 각설하고 마케팅에서는 어떤 제품이나 서비스를 개발하기 위하여 가상의 인물을 만들어 불편사항, 목표, 환경, 욕구 등을 묘사한다. 페르소나는 가상의 인물이라고는 하지만 실제 사용자를 조사, 분석하고 나온 결과를 바탕으로 하기 때문에 현실적인 범위 내에서 만들어진다. 엔스파이어는 이번에 맥심 도슨트 런칭에 참여하면서 페르소나 설정에 공을 들였다. 엔스파이어가 맡은 업무의 형태만 보면 ‘웹사이트 기획 및 개발’정도였다. 하지만 본질적으로 ‘어떻게 이 제품을 소개하고 고객과 커뮤니케이션을 할 것인가?’가 중요한 과제였다고 한다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퓨쳐푸드]일본서 세계 최초로 선보인 ‘귀뚜라미 맥주’ 화제
미래에 닥칠 식량난을 해결하는 방법으로 ‘곤충식’에 대한 주가가 올라가고 있다. 일본에서는 일찌감치 곤충요리 자판기, 라면, 단백질바를 개발하는 등 다양한 시도가 이어져 왔다. 이번에는 귀뚜라미를 주원료로 한 수제 맥주를 선보여 대중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귀뚜라미 맥주’는 일본의 쇼핑 성지라 불리는 도쿄 시부야 파르코에 위치한 곤충요리 전문 레스토랑 안토시카다(Anticicada)에서 공개했다. 귀뚜라미로 만든 고소한 흑맥주 맛도 모양도 쉽게 상상이 가지 않는 이 맥주를 만들기 위해 곤충 요리를 연구하는 스타트업 조인어스와 일본의 홉 생산지인 이와테현 토노시에 있는 ‘토노 양조’가 뭉쳤다. 조인어스는 2019년 11월 요리사인 시노하라 유타 대표가 설립한 회사이다. 시노하라 대표는 어릴 때부터 곤충 요리에 대한 관심이 많았다고 한다. 2013년부터 본격적으로 안전한 고품질 곤충식 브랜드를 위해 요리 레시피를 연구해왔다. 앞서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곤충 발효 조미료 '귀뚜라미 간장'을 선보인 바 있다. ​맥주를 만드는 데 사용한 귀뚜라미는 온도, 습도가 통제된 곤충 농장에서 채소를 먹이로 주며 키웠다. 귀뚜라미에게 맥주 제조 과정에서 생긴 찌꺼기 등을 사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