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이슈]‘한국 라면’ 미국 즉석면류 시장 부동의 1위 고수

한국 라면이 미국에서 즉석 면류 수입국 1위 자리를 탄탄히 지키고 있다.

최근 3년간 미국의 기타 면류 수입 동향을 보면 그 차이는 더 두드러진다. 2019년 한국 라면의 수입 비중은 2018년 대비 15.95% 상승해 2위인 중국과의 격차를 더욱 벌렸다.

 

미국 내 즉석 면류(Instant noodles) 시장은 간편한 방식과 저렴한 비용으로 식사를 해결하길 원하는 젊은 소비자층을 중심으로 확대되는 추세다.

 

13억 달러 규모의 미국 즉석 면류 시장

글로벌 시장조사 전문기관 유로모니터가 발간한 '미국 쌀·파스타·면류 시장 보고서'를 보면, 2019년 기준 미국의 즉석 면류 시장은 2014년부터 연평균 2.3% 성장한 약 13억 6930만 달러 규모로 집계됐다.

 

 

미국 즉석 면류 시장은 향후 5년간 연평균 5% 성장해, 2024년이면 그 규모가 약 17억 4630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 미국은 전 세계 즉석 면류 수요 6위 국가로 지난 3년 간 꾸준한 증가세를 보여 왔으며, 2018년 기준 약 44억 인분의 수요를 기록했다.

 

 

앞으로 즉석 라면은 더 편리함과 간편함을 요구하는 소비자들의 니즈에 맞춰 성장할 전망이다. 즉석 면류의 주 소비층은 기숙사에 거주하는 대학생이나 홀로 사는 직장인들로 별도의 조리도구 없이 먹을 수 있는 컵라면 제품을 선호한다. 유로모니터는 향후 미국 즉석 면류 시장에서 간편함을 앞세운 컵라면이 봉지라면을 앞설 것으로 분석한 바 있다.

 

K-culture 영향으로 점유율 높이는 한국 라면

라면을 포함한 미국의 기타 면류 전체 수입액은 2019년 기준 약 2억 5833만 달러를 기록했다.

그중 한국은 미국의 라면(기타 면류) 제품 최대 수입국이다. 작년 미국은 한국으로부터 약 7939만 달러의 라면 제품을 수입, 이는 전체 수입액 중 30.73%로 가장 비중이 높다.

 

 

미국의 라면 수입 시장에서 지난 3년간 한국 제품의 수입은 매년 괄목할 성장세를 보여 왔으며, 특히 2019년 수입액은 전년 대비 15.95% 증가했다. 농심의 신라면, 삼양의 불닭볶음면은 아마존에서 일본, 인도네시아, 태국의 라면 브랜드와 함께 가장 인기 있는 제품으로 꼽힌다.

 

 

즉석면류(HS Code 1902.30)는 6.4%의 일반 세율이 적용되지만, 한국산의 경우 한미 FTA로 인한 관세 혜택으로 무관세가 적용된다.

 

 

한국 라면의 수입액이 매년 크게 증가한 이유로는 K-culture의 영향력을 무시할 없다. 아이돌 그룹인 BTS의 2017년 빌보드 뮤직 어워드 수상을 시작으로 케이팝, 드라마 등 한류 콘텐츠에 대한 관심은 식문화로 이어졌다.

 

최근에는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주요 상을 석권한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에 등장한 짜파구리(짜파게티+너구리)에 대한 인기 또한 뜨거웠다.

 

 

농심은 기생충의 아카데미 수상 후 유튜브 채널에 짜파구리 조리법을 소개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짜파게티의 지난 2월 미국 매출은 70만 달러로 치솟아 해외 국가별 매출 1위를 기록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식품업계, 집중 호우 피해지역 주민 구호물품 지원나서
연이은 집중호우로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피해가 증가하자 식품기업들이 집중호우 이재민을 위해 자사 물품을 대거 내놓으며 기부 행렬에 동참하고 있다. 먼저 '농심'은 지난 4일 최근 수해를 입은 지역에 신라면컵 등 컵라면 2만개와 백산수(500㎖) 2만병을 지원키로 했다. 구호물품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와 전국푸드뱅크를 통해 피해 주민 등에 제공될 예정이다. 농심 관계자는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집중 호우가 예보되는 만큼 긴급구호 여부를 추가로 검토할 계획이며, 이번 수해로 입은 피해가 빠른 시일내에 복구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도 같은날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에 지원할 500㎖ 제주삼다수 2만2400병을 전국재해구호협회로 전달했다고 밝혔다. 제주삼다수는 최근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지역 이재민에게 제공된다. CJ제일제당은 이재민들과 피해복구에 참여하는 자원봉사자들에게 햇반이나 햇반컵반 등 가정간편식(HMR), 비비고 김치 등의 반찬과 간식 등 1만2천개 제품을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전달했다. SPC그룹 역시 폭우로 피해를 본 지역에 SPC삼립 빵과 생수 1만개씩 총 2만개를 전달하기로 했다. 우선적으로 경기 이천·용인·여주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박람회정보]소상공인∙프랜차이즈 정보가 한곳에! ‘제일 좋은 전람 창업박람회’ 광주서 개최
오는 8월 20일~22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제일창업박람회in광주’가 개최된다. 이번 행사는 한국중소기업프랜차이즈협회와 제일창업경제신문이 주최하고 제일좋은전람(대표 홍병열)이 주관하며, 광주경제고용진흥원이 후원한다. 외식업, 서비스업, 도소매업, 점포설비 등 다양한 업종의 프랜차이즈 업체가 참여할 예정인데, 이를 통해 2020년 창업 트렌드를 확인할 수 있다. 특히 배달창업, 공유주방, 1인창업등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창업 방안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안전한 박람회를 위해 각종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비하고 있으며, 마스크착용과 소독도 필수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개최사인 ‘제일좋은전람’은 마케팅 전문기업으로 가맹점, 대리점, 지사 모집을 위한 맞춤컨설팅을 제공하고 있으며 국내 최다 창업박람회를 개최하고 있다. ‘제일창업박람회’는 전국(서울, 수원, 대전, 대구, 광주, 창원, 인천, 부산) 8개 지역에서진행하는 전국규모의 창업박람회로 지역의 새로운 창업아이템을 소개하고 최신의 창업정보를 제공한다. 상시제일창업자문단을 운영해 사업을 준비하는데 필요한 상담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지역별 창업자들에게 필요한 각종 세미나 및 클래스를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 뉴노멀 속 일본 식품업계에 부는 DIY 바람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며 새롭게 삶의 표준이 정립되고 있다. 일본에서는 외출을 하기 어려워지자 집에서 만들고 먹는 ‘DIY(Do It Yourself) 소비’가 보편화됐다. 홈베이킹, 홈카페 등이 인기를 끌며 관련 식품들의 품절 사태가 일어나기도 했다. 위드 코로나 시대의 소비패턴 변화 노무라종합연구소(NRI)의 조사 결과에 의하면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 외출 및 이동 자제 등으로 인해 일본인의 전반적인 일상생활 만족도는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전국적인 긴급사태 선언이 있었던 5월에는 자신의 생활에 만족하고 있지 못하다고 응답한 사람의 비율이 51%로 과반수를 넘어섰다. 노무라종합연구소에서는 소비자가 재화 혹은 서비스를 구매할 때 가격을 얼마나 중요시하는지 그리고 취향을 얼마나 중요시하는지의 두 가지 축을 기준으로 소비 스타일을 편리형 소비, 프리미엄 소비, 가성비 소비, 탐색형 소비로 구분하고 있다. 소비패턴별 생활 만족도 비율을 보면 가격보다 제품의 가치를 중시하는 프리미엄 소비자 경우 만족한다는 응답한 비율이 59%로 불만족 비율보다 오히려 높았다. 소비활동에 있어 가격보다 편리함을 중시하는 편리형 소비자는 50:50으로 만족, 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