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BIZ]에쓰푸드, 성우농장과 팜 프레시 무브먼트 협약식 체결

지속가능한 건강한 먹거리 생태계 구축을 위한 노력

에쓰푸드(대표이사 조성수)는 11일 충남 홍성군에 위치한 성우농장(대표이사 이도헌)에서 팜 프레시 무브먼트 협약식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에쓰푸드에서 진행하고 있는 ‘팜 프레시 무브먼트’란 목장 환경 개선사업을 통해서 좋은 원료로 만든 제품을 소비자에게 전달하는 팜 투 테이블(FARM TO TABLE) 환경을 구축하는 운동이다.

 

협약식은 팜 프레시 무브먼트로 생산자와 제조자, 판매자와 소비자 간의 지속가능한 건강한 먹거리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양측은 성우농장의 농장, 사료, 항생제 투여 등 사육에 관한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관리하는 오픈 팜을 운영하여 추적 가능한 정보 관리 및 양질의 원료를 제공하고, 함께 전국 농장들의 투명성 제고 및 환경 친화적, 동물 친화적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기로 약속했다.

 

업무협약에는 성우농장을 팜 프레시 목장으로 지정하여 해당 목장의 원료를 적극적으로 사용하고, 팜 프레시 제품을 통해 성우농장을 알리고, 소비자들에게 신선하고 건강한 제품을 전달하여 지속가능한 건강한 먹거리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인증 협회를 조직하고, 인증 절차를 만들어 새로운 민간 기준을 함께 수립하는 내용이 담겼다.

 

에쓰푸드는 1987년 설립이래 항상 최고급 정통햄, 소시지, 바비큐 제품을 생산하여 국내 주요 외식사업체 및 Food Service 시장에 공급해오고 있다.

 

또한 2005년도부터 소비자브랜드 존쿡델리미트를 통해 대형 할인점과 편의점 등 일반 소비자 시장에도 진출하여 고객들로부터 그 맛과 품질을 인정받고 있다. 에쓰푸드는 ‘새로운 식품문화의 창조’라는 비전과 더 좋은 식품으로 소비자에게 새로운 맛과 즐거움을 제공하며 더 좋은 세상을 만들어 나가야 한다는 신념과 사명감을 가지고 끊임없이 연구, 노력하고 있다.

 

에쓰푸드는 이번 협약식은 지속적인 소통과 협력을 통해 팜 프레시 무브먼트에 앞장서고, 지속가능한 건강한 먹거리 생태계 구축을 위해 노력할 것을 약속하는 자리였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식품BIZ]에쓰푸드, 성우농장과 팜 프레시 무브먼트 협약식 체결
에쓰푸드(대표이사 조성수)는 11일 충남 홍성군에 위치한 성우농장(대표이사 이도헌)에서 팜 프레시 무브먼트 협약식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에쓰푸드에서 진행하고 있는 ‘팜 프레시 무브먼트’란 목장 환경 개선사업을 통해서 좋은 원료로 만든 제품을 소비자에게 전달하는 팜 투 테이블(FARM TO TABLE) 환경을 구축하는 운동이다. 협약식은 팜 프레시 무브먼트로 생산자와 제조자, 판매자와 소비자 간의 지속가능한 건강한 먹거리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양측은 성우농장의 농장, 사료, 항생제 투여 등 사육에 관한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관리하는 오픈 팜을 운영하여 추적 가능한 정보 관리 및 양질의 원료를 제공하고, 함께 전국 농장들의 투명성 제고 및 환경 친화적, 동물 친화적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기로 약속했다. 업무협약에는 성우농장을 팜 프레시 목장으로 지정하여 해당 목장의 원료를 적극적으로 사용하고, 팜 프레시 제품을 통해 성우농장을 알리고, 소비자들에게 신선하고 건강한 제품을 전달하여 지속가능한 건강한 먹거리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인증 협회를 조직하고, 인증 절차를 만들어 새로운 민간 기준을 함께 수립하는 내용이 담겼다. 에쓰푸드는 1987

서울시, 대학 ‘도시농업’ 정규 교양과목 개설 지원사격
서울시가 이화여자대학교가 추진 중인 ‘도시농업’ 관련 교과목 개설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은 이화여대의 요청으로 추진됐다. 서울시는 이대에 도시농업 관련 학과가 없는 만큼, 서울시농업기술센터와 연계해 기술 지도를 위한 도시농업 전문가를 파견하고 텃밭조성 관련 공간, 배수 등에 대해 자문하는 등 적극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화여자대학교는 대학교가 취업의 도구와 경쟁의 장소로 변모한 현실 속에서, ‘원예활동과 도시농업’을 통해 새로운 인성교육을 시도하겠다는 목표로 ‘생명, 치유, 공동체’를 핵심가치로 하는 도시농업 관련 교과목 개설을 계획 중이다. 25년간 원예교육을 교양과목으로 운영해온 일본 도쿄 게이센 대학교를 롤 모델 삼은 시도이기도 하다. 일본 도쿄 소재 게이센 대학교는 1994년 교양교육으로서의 원예교육을 개설해 25년간 운영 중이다. 1학년 필수과목으로 운영하며, 학생 2명이 하나의 텃밭에서 1년간 작물을 키우고 수확한다. 수업 중 필요한 퇴비는 가로수의 낙엽으로 부엽토를 만들어 사용하고, 잡초제거를 직접 손으로 하는 등 학생들이 순환·공생·다양성을 원예교육을 통해 체득할 수 있게 한다. 이대는 올해 2학기에 시범수업으로 ‘나눔커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