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이슈] ‘검은’ 신바람, '흑(黑) 푸드' 인기

국내 식품·외식시장에 검은 신바람이 불고 있다. 흑당과 트러플, 미역 등 다양한 검정 식재료 활용한 ‘블랙푸드’가 그 주인공이다.

 

 

그 시작은 대만발 ‘흑당’ 열풍이었다. 커피 프랜차이즈 업계에 따르면 현재 흑당을 원료로 한 커피와 차의 인기가 뜨겁다.

흑설탕 밀크티의 국내 브랜드 ‘흑화당’, ‘더앨리’, 대만 브랜드 ‘타이거슈가’ 등 이미 흑당 전문점이 줄줄이 생겨나기 시작했고, 유명 커피 프랜차이즈들 또한 너나없이 흑당을 넣은 빙수와 아이스크림부터 음료부터 과자까지 흑당을 활용한 메뉴를 발 빠르게 출시하고 있다.

 

식사 메뉴에도 검은 바람이 불며, 외식 업계 전반에서 블랙푸드를 찾아볼 수 있다.

본죽&비빔밥 카페는 검은 빛의 전복 내장과 톳, 검은 송로버섯인 트러플 오일을 더한 ‘트러플 전복죽’을 선보였다.

 

기력 회복에 탁월한 효과를 지니고 고소한 맛이 특징인 전복 내장을 베이스로 만든 죽에 풍부한 칼슘을 함유해 제주 해녀의 식단에 빠지지 않는 신선한 국내산 톳을 담아 오독오독한 식감을 살렸다. 여기에 완도산 전복찜을 두툼한 슬라이스 형태로 죽 위에 올렸으며, 트러플 오일을 곁들여 마무리해 전에 없던 새로운 경험의 프리미엄 전복죽을 맛볼 수 있다.

 

 

검은색 수제버거로 유명한 수제버거 프랜차이즈 ‘퀸즈블랙’은 ‘랍스터버거’와 ‘블랙치킨’ 등 블랙컬러를 활용한 메뉴를 전면 내세웠다.

시선을 사로잡는 검은색 빵부터 버거 패티로 랍스터 한 마리가 통째로 들어가 소셜미디어에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여름 성수기를 준비하는 비빔면도 미역을 만나 검은 색을 입었다.

최근 출시된 농심 ‘미역듬뿍 초장비빔면’은 여름철 인기 메뉴인 미역 초고추장무침에서 착안된 제품이다.

기존 소스와 면 중심이던 비빔면과 차별화를 두기 위해 미역 분말을 함유한 초록색 면에 고흥산 미역을 사용해 신선한 자연의 맛과 향을 그대로 담았다.

 

검은 신바람은 과자, 음료시장에도 큰 두각을 나타냈다.

하이트진로가 국내 최초로 선보인 검정보리 차음료 ‘블랙보리’의 경우 누적 판매량 5000만병을 돌파했다. 지난 2017년 12월 출시 이후 약 15개월 동안 우리나라 5천만 국민 1인당 1병씩을 먹은 셈이다.

 

 

‘블랙보리’는 세계 최초로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신품종 검정보리를 일상에서 간편하게 마실 수 있도록 음료화한 제품으로 기존 보리차 음료와 차별화된 품질 경쟁력을 내세워 빠르게 시장에 안착했다.

 

실제로 출시 반 년 만에 누적판매 2000만병(340mL 환산)을 돌파하고 6개월 만에 다시 2200만병(340mL 환산) 판매를 훌쩍 넘어 출시 1년차인 지난해 누적 판매량이 다른 인기 차음료 제품 초기년도 판매량의 2배 이상을 기록했다.

 

해태제과는 대표 장수 과자인 ‘맛동산’을 44년 만에 새로운 맛의 ‘맛동산 흑당쇼콜라’를 선보이기도 했다.

제품은 본래의 맛을 유지하면서도 흑당을 넣어 단맛은 낮추고, 쌉싸름한 느낌은 살렸다. 흑당은 물론, 반죽 단계에서부터 카카오를 갈아 넣어 겉부터 속까지 까만 것이 특징이다.

 

삼양식품은 장수과자 짱구의 새로운 버전인 '흑당짱구'를 최근 출시했다.

흑당짱구는 오리지널 짱구에 흑당의 풍미를 더해 은은한 단맛과 스모키한 향을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땅콩가루를 넣어 오독한 식감과 고소한 맛을 더 높였다.

 

1973년 출시된 짱구는 지금까지 바나나, 초코 등 여러 가지 맛을 접목해왔다. 흑당짱구는 최근 젊은 소비자들 사이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는 '흑당' 열풍에 힘입어 1020세대에 어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배너

배너

[외식BIZ 단신]20일간의 대장정, 전국 가맹점 간담회 마친 bhc치킨
bhc치킨이 전국 가맹점과의 간담회 개최로 가맹점과의 상생과 소통 강화에 나서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bhc치킨은 지난 5월 23일 대전과 충청 지역을 시작으로 수도권, 대구경북, 광주전라, 부산경남, 제주 지역을 순차적으로 방문해 매장 현장의 소리를 청취하는 등 스킨십 강화에 나섰으며 지난 11일 강원지역을 마지막으로 전국 가맹점 간담회를 마쳤다. 간담회는 지난 1년여를 되돌아보고 회사의 현재상황과 향후발전 방향 및 비전 등을 설명하고 가맹점과 소통하기 위해 임금옥 bhc치킨 대표가 모든 간담회 현장에 직접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임금옥 대표는 간담회를 통해 대내외적으로 힘들었던 지난 1년 동안 본사의 투명성을 믿고 지켜봐 준 가맹점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가맹점과 본사는 과거의 일에 얽매이지 않고 치킨 업계 불황에도 불구하고 36% 독보적인 성장을 발판으로 지속적이고 더욱 더 고성장하는 더 나은 미래를 창출하기 위해 제2도약을 위한 힘찬 발걸음에 함께 할 것에 공감하며 각오를 다졌다. 임 대표는 "진정한 상생은 본사의 투명경영과 신뢰를 기반으로 전 재산을 투자한 가맹점들이 안정적이고 장기적으로 수익을 낼 수 있도록 하는 것"



[J-FOOD 비지니스]손님 잃은 음식을 싸게 판다. 日 캔슬(cancel)요리 앱 출시
음식점을 운영하며 가장 곤란한 순간 중 하나가 예약 손님이 갑작스럽게 예약을 취소하는 것이다. 시간 맞춰 준비한 요리가 쓸모없게 되고, 예약 손님을 위해 피크 타임에도 자리를 비워둔 것을 생각하면 피해가 만만치 않다. 그렇다고 손님에게 손해에 대한 책임을 묻긴 어려운 실정이다. 최근에는 인터넷을 통해 쉽게 음식점을 예약할 수 있다. 여러 곳을 동시에 예약 후 참석자과 방문할 매장을 결정하고 가지 않는 곳엔 연락도 하지 않는 경우도 비일비재하다. 일본 외식업계에서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고자 음식점 예약취소 정보를 공유하는전용 어플리케이션이 오는 9월 출시된다. 앱 기획·개발 합동회사 KUKI가 개발한 어플리케이션 ‘도타캠페인’은 음식점에서 갑작스럽게 예약 취소가 발생했을 때 어떤 음식이 있고 얼마에 제공할지 등 정보를 사용자에게 보여준다. ‘도타캠페인’ 어플리케이션은 버려질 음식을 판매해 손실을 줄이고, 손님입장에서는 음식을 보다 더 저렴하게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KUKI사는 현재 9월 정식 출시에 앞서 ‘도타캠페인’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예약 취소 정보를 제공할 음식점을 모집 중이다. 참가비는 무료이며 사전 모집에 응모한 음식점에 대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