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농·창업]서천군 삶기술학교 정착 청년들 창업 준비 박차

삶기술학교, MTA KOREA와 스페인 몬드라곤 협동조합의 팀 기업가 정신 함양을 위해 공동 워크숍 개최

 

서천군 삶기술학교의 정착 청년들은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2박 3일 동안 한산면주민자치센터에서 몬드라곤 팀 아카데미 코리아(MTA KOREA)와 함께 공동 워크숍을 진행했다.

 

삶기술학교에서는 2019년도 9월부터 12월까지 3기에 걸쳐 선발된 93명의 도시청년들 중 47명의 정착 청년들이 자신만의 삶기술을 바탕으로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하고 있다.

 

서천의 전통과 자연을 활용한 리트릿(Retreat) 관광상품을 판매하는 느린여행사, 소비자에게 한산모시의 경험을 제공하는 패션 브랜드 로컬러, 한산소곡주 술지게미를 활용한 한끼제빵소, 마을미술관 그림한담, 북스테이 허송세월, 아트스테이 노란달팽이, 한산한오늘, 사막여우 등 10개의 팀으로 구성된 로컬 스타트업이 지역에서 본격 창업활동을 준비하고 있다.

 

몬드라곤 팀아카데미 코리아(MTA KOREA)와 함께 삶기술학교 정착 청년들을 대상으로 진행된 이번 워크숍은 스페인 몬드라곤 협동조합의 팀 기업가 정신 함양을 위한 합의의 과정을 체득하고, 이로써 새로운 관점에서 본인의 삶을 되돌아보며 지역에서 상생을 도모 할 수 있는 동기를 부여하기 위해 마련됐다.

‘고정관념 타파 및 팀 학습 마인드 형성’, ‘MTA(Mondragon Team Academy)에 대한 이해’ 등 2박 3일간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매출 규모 14조에 육박하는 세계 최대의 협동조합 ‘몬드라곤 협동조합’의 정신을 이어받은 몬드라곤 팀아카데미는 핀란드의 혁신적인 창업교육인 TA(Team Academy)와 창업경험을 녹여낸 팀 기반 창업혁신가 양성 프로그램으로 세계에 영향을 미치는 비즈니스 프로젝트와 글로벌 기업가 정신을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삶기술학교는 앞서 언급된 10개의 팀을 중심으로 역량 강화를 통한 시장진입으로 청년 경제공동체로 성장하기 위해 로컬콘텐츠 개발과 유통에 투자하는 전략을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 상반기, 하반기 두 차례에 걸쳐 삶기술학교 4기, 5기 입학생을 모집할 계획이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J-FOOD 비즈니스]백년을 이어 온 조미료 회사 '아지노모토'의 역사
'일식'(日食)이 유네스코 무형 문화 유산으로 인정받은 이유 중 하나는 그 특유의 ‘감칠맛(Umami)’이었다. 감칠맛의 성분인 글루타민산을 111년 전에 일본의 이케다 키쿠나에 박사가 발견한 이후 회사의 주력 상품으로 명성을 이어온 아지노모토는 일본의 식문화를 이끌어왔다. 니시이 타카아키 사장은 “스마트 쿠킹은 감칠맛(Umami)을 잇는 현대의 기술”이라고 말한다. 아지노모토는 한국 조미료의 상징적인 제품인 '미원'의 탄생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로마 시대부터 시작된 감칠맛의 역사 당시 도쿄대학의 화학자였던 이케다 키쿠나에 박사는 집에서 유도우후(일본식 두부탕)를 먹다가 다시마에서 감칠맛이 우러져 나온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 길로 대량의 다시마를 구매해 조리고, 또 조린 후에 마침내 옅은 갈색의 결정체를 추출했다. 이것이 바로 글루타민산이리는 감칠맛의 성분이었다. 고가인 다시마를 사는 것부터 시작해서 엄청난 수고를 해준 아내의 고생에 대한 값어치를 어떻게든 하고 싶었다는 마음도 있었다. 하지만 글루타민산은 물에 잘 녹지 않고, 조리과정에 사용하기가 힘들었다. 연구를 거듭한 끝에 나트륨과 결합해 글루타민산나트륨(MSG)이라는 감칠맛 조미료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