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일본은] 미용과 건강 챙긴 식초 음료 마시는 日 소비자

일본에서 미용과 장기능 개선을 목적으로 하는 식초 음료를 찾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aT 도쿄지사에 따르면 일본 가정용 식초 시장에서 마시는 식초의 시장규모가 2020년부터 조리용 289억 엔을 넘어서 294억 엔을 차지하면서 시장의 변화를 이끌고 있다.

 

 

일본에서 마시는 식초는 2010년 과실초가 인기를 끌기 시작했고 2017년에는 한국 상품인 ‘미초(美酢)’와 Mizkan(일본 대표 식초회사)의 ‘프루티스(フルーティス)’가 출시되면서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특히 과실초는 달고 마시기 쉽다는 점에서 인기를 끌며 2017년부터 급격하게 소비가 늘어났다. 2021년 상반기에는 음료 255억 엔, 음용 생식초 57억 엔으로 합계 312억 엔까지 시장규모가 성장했다.

 

 

조리용으로 주로 쓰이는 곡물식초는 2019년 대비 2020년에는 11% 감소한 14만 7800kl까지 떨어졌다. 특히 곡물식초는 스시용으로 많이 사용되는데, 코로나19로 인한 외식 수요 감소의 영향을 받았다.

 

온라인 설문조사 전문회사 ㈜마이보이스콤이 조사한 결과를 보면 식초 음용 경험자가 식초에 기대하는 효과로는 ‘피로회복’ 이 40.5%로 가장 높았고, ‘건강유지’, ‘혈액개선’이 그 뒤를 이었다.

 

식초 선택에서 중시하는 점은 ‘맛’이 67.5%였으며, ‘마시기 쉬움’, ‘가격’이 각 40%, ‘원재료’, ‘효과/효능’, ‘성분/첨가물’이 각 20% 정도였으며, ‘향후 식초를 음용하고 싶다’는 응답은 33% 정도로 나타났다.

 

 

씨제이재팬의 미초 시리즈는 즉석, 간편성으로 음용식초 연간 매출 100억 엔을 넘었다. 소화나 신진대사, 지방감소 등의 미용효과를 기대할 수 있음을 강조하여 미용에 있어 여성 소비자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일본의 조미료 전문회사 타마노이초(タマノイ酢)가 지난 3월 출시한 흑초&소이프로틴 KURO는 코로나 이후 높아진 소비자 건강 의식을 고려해 만들어졌다. 복숭아밀크와 아미노산 함유량이 높은 흑초를 조합해 단맛이 살렸다. 또한, 식물성 단백질을 추가해 건강 음료라는 이미지를 부각시켰다.

 

 

식초 제조 회사 마루칸초(マルカン酢) 역시 일본산 현미 100%를 사용한 '마시는 흑초 시리즈'로 후지 사과, 와일드 블루베리, 기슈 미나미코우매 3종을 발매했다. 

 

 

한편 지난 3월 9일~12일, 4일간 일본 도쿄 마쿠하리 멧세에서 열린 ‘2021 동경식품박람회(Foodex Japan)’에서 aT는 K-기능성 표시 식품 홍보관을 운영했다. 기간 동안 홍보관에서 식후 혈중 중성지방의 상승 완화 및 내장지방 감소 기능으로 기능성이 등록된 한국산 마시는 식초의 시음행 사를 진행해 현지 소비자, 바이어로부터 긍정적인 평을 받기도 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소박하지만 스타일리시하고, 멋스럽되 부담되지 않는 8월의 새로운 맛집-2
소박하지만 스타일리시하고, 멋스럽되 부담되지 않는 편안한 공간은, 이제 영 메이커들의 필수 키워드다. 계절감 가득한 다이닝과 유럽 비스트로 문화를 느낄 수 있는 새로운 업장부터, 해방촌에 등장한 한식 전통주 바, 아지트 삼고 싶은 칵테일 바, 그리고 에스프레소 전문 카페까지. 편안하지만 결코 평범하지 않은 뉴 플레이스를 지금 소개한다. 참새공원 옆 어른들의 놀이터,<파세로> 아이들이 뛰어노는 대방동 참새공원 옆 어른들의 놀이터로 자리 잡은 <파세로>. 유럽의 커피 문화를 배우고 돌아온 전대위 바리스타의 첫업장이다. 특히 에스프레소 한 잔을 마시며 바리스타와 일상 대화를 나누고 짧은 휴식을 취하는 유럽의 풍경이 좋았다는 그. 에스프레소를 기반으로 다양하게 변주한 커피를 선보이는데, 에스프레소가 단순히 ‘쓰다’라는 편견에서 벗어나 초심자도 즐길 수 있도록 고심했다. 예를 들어 가장 기본이 되는 에스프레소는 인도, 콜롬비아, 과테말라 원두를 블렌딩한 후 미디엄 다크로 로스팅해 견과류처럼 고소한 맛으로 완성했다. 아직 에스프레소가 낯선 사람들에게는 피콜로, 콘파냐, 그라니타 등달콤함으로 커피의 보디감은 낮추되 원두의 고소함은 고스란히 살린 메뉴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서초를 대표하는 '명소 음식점' 50곳 찾습니다 !
서울 서초구는 코로나19로 침체됐던 외식산업을 활성화시켜 지역경제의 활력을 불어넣고자 ‘서리풀 명소음식점(가칭)’의 ‘참여 음식점’과 ‘사업 명칭·로고’를 오는 31일까지 공모한다고 밝혔다. 이번 구의 ‘서리풀 명소음식점(가칭)’사업은 지역 외식업을 선도할 잠재적인 경쟁력을 갖춘 음식점을 발굴해 서울의 대표 음식점으로 육성하는 "외식업 활성화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추진한다. 구는 ‘참여 음식점’의 객관성과 공정성을 확보를 위해 오는 9월부터 11월까지 3차에 걸친 엄격한 심사과정을 통해 대표 음식점 50곳을 최종 선정한다. 심사과정은 먼저 구 위생과 직원들이 음식점을 방문해 주방 청결도 등 위생 상태를 중점적으로 평가한다. 2차 심사는 업계 전문가, 대학교수 등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대표 메뉴를 시식하고, 음식점의 스토리텔링 및 영업주들의 현장 인터뷰를 통해 검증한다. 3차 심사는 음식점 방문객의 리뷰로 시민평가를 실시한다. 최종 선정된 음식점들은 구에서 공인한 ‘대표 음식점 지정 현판’과 약 40만원 상당의 물품을 지원받는다. 이와 함께 전문가의 경영진단과 분석을 통한 컨설팅도 제공받으며, 구 공식 SNS 채널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한 홍보 기회도 주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메뉴개발·식당창업] 올해 마지막 '함흥냉면' 비법전수 과정 열려
‘냉면’을 더해 추가 수익을 올리고자 하는 자영업자들을 위한 레시피 전수 창업 교육이 큰 반향을 얻고 있다. 실례로 작년 함흥냉면 전수 교육의 경우 조기마감 되어 1, 2차로 나누어 진행 될 만큼 반응이 뜨거웠다. ‘냉면’은 오랜 기간 각 지역의 특색이 더해진 우리 고유의 면 요리다. 간단한 음식처럼 보이지만 정성을 들인 만큼 깊은 맛을 내는 메뉴로 특히 탄력적인 면발과 육수에 따라 맛 차이가 확연하다. 전문식당에서 제대로 된 ‘함흥냉면’을 고객에게 선보이기 위해선 맛의 핵심인 깊은 맛의 육수부터 익반죽 기술, 비빔 양념소스 제조까지 배워야 할 기술이 한 두가지가 아니다. 오는 24일! 하루 투자로 함흥냉면의 모든 것 전수받을 수 있어 8월 24일(수)에 진행되는 함흥냉면 전수 교육은 유명 한식브랜드와 냉면 전문점 오너 셰프 출신인 알지엠푸드아카데미의 김동진 이사가 맡았다. LG아워홈, 배상면주가, 코오롱 스위트밀, 한복선 등 식품외식기업의 소스 및 메뉴개발 총책임을 역임했다. 김동진 이사는 “깊은 맛의 육수와 반죽의 황금비율부터 ​숙성, 면 삶는 비법, 그리고 함흥냉면의 감칠맛을 완성시키는 비법양념을 g단위 레시피로 디테일하게 전수, 메뉴 시연과 함께 전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 집에서 반찬 대신 안주형태 김 소비 증가
일본에서 코로나 기간 집에서 술을 마시는 ‘이에노미(家飲み)’ 문화가 확산되며 밥 반찬 대신 술 안주로 김을 소비하는 형태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Kati농식품수출정보에 따르면 2021년도 일본 내 김 생산량은 감소하였으나, 품질은 양호해 전년 대비 고가로 판매됐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재택시간이 길어지며 김 소비는 호조세를 나타내며, 다양한 맛의 모미김(もみ海苔, 김을 가늘고 길게 가공한 제품) 상품이 등장했다. 전국어업연대김사업추진협의회(全国漁連のり事業推進協議会)에 따르면 2021년부터 2022년 5월까지의 일본내 김 생산은 전년도보다 1억장 적은 63억 7200만장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정용 김 소비가 급증해 시장 자체는 전반적인 호조세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외식기피 현상이 계속되면서 업무용으로 유통되고 있던 김 소비가 `집에서 술을 마신다`는 뜻의 ‘이에노미(家飲み)’ 소비로 전환됐기 때문이다. 기존의 김 상품이 식탁에 올라가는 반찬의 개념으로 소비되었다면, 현재는 안주로 즐기는 소비자가 증가했다. 판매 중인 안주용 김으로는 ‘아라아케해산 어른을 위한 안주김(버터향, 블랙페퍼)’, 성게간장맛 김 등이 있다. 아사히맥주는 이에노미 트렌드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