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주방유통협회, ‘2019년 청년미래분과위원회 회의 및 특강’ 성황리에 마쳐

주방 관련 산업에 종사하고 있는 청년들의 활발한 교류의 장 열려

사단법인 한국주방유통협회가 주최하는 ‘2019년 청년미래분과위원회 회의 및 특강’이 성황리에 끝났다.

 

 

지난 11월 29일 알지엠 푸드아카데미에서 진행된 이번 행사는 사단법인 한국주방유통협회 회장을 역임하고 있는 강동원 회장을 비롯한 관계자, 앞으로의 주방산업의 미래를 이끌어 갈 청년미래분과위원회 회원 3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1부와 2부로 나뉘어 진행되었는데, 1부는 특강을 듣는 자리를 마련하였다.

 

 

먼저 ‘4차 산업시대, 주방산업의 성장전략’이라는 주제로 알지엠 컨설팅의 강태봉 대표가 강의를 했다.

생산 인구 감소와 코스트 저하를 위한 기계화 도입과 4차 산업화에 맞춘 자동화, AI 시스템 등의 도입으로 인한 외식업의 변화를 각설했다.

 

 

다음은 KYG 외식경영연구원 선임연구원으로 있는 강상현 강사의 ‘성공을 부르는 SNS 마케팅은?'이라는 주제로 강연이 이어졌다.

오프라인에서 온라인 판매로의 변화와 본인의 사업영역에 SNS를 효율적으로 활용하여 성공하는 마케팅 방법에 대해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참가자들과 SNS 활용에 대해 자유롭게 얘기하는 시간을 통해 각자의 견해를 밝히기도 했다.

 

 

2부에서는 청년미래분과위원회 위촉과 회의를 통해 앞으로의 운영방향에 대해 토의하였다.

위원회 발전을 위한 자문위원, 협력이사 등에게 위촉장과 감사장을 전달하고 청년분과위원들에게도 위촉장을 수여했다.

또한 분과위원회의 임원을 선임하고 향후 활동을 위한 운영방향 보고와 과제에 대하여 토의하는 시간을 가지기도 하였다.

 

주방산업을 이끌어 갈 사단법인 한국주방유통협회 청년 회원들에 앞으로의 움직임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업계이슈]백종원, 베이커리 프랜차이즈 시작하나
더본코리아(대표 백종원)의 '빽다방'이 베이커리 사업을 확대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면서 업계 시선이 쏠리고 있다. 더본코리아는 지난 4일 공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정보제공시스템에 빽다방베이커리 정보공개서를 등록한 것으로 확인됐다. 본격 가맹사업을 시작하는 빽다방 베이커리에선 기존 빽다방에 제공하던 베이커리 수준을 넘어 독립 베이커리 브랜드로서 경쟁력을 가질 만한 다양한 특화 제품을 늘려갈 것으로 보인다. 더본코리아가 베이커리 브랜드를 운영한 건 처음은 아니다. 제주 호텔더본에서 ‘본앤베이커리’를 운영 중이다. 빽다방에서도 ‘계란사라다빵’ 등 인기 양산빵을 판매해왔다. 기존 커피전문점 프랜차이즈였던 빽다방의 주력 메뉴가 커피와 음료였다면 ‘빽다방베이커리’는 제빵·제과를 대표 메뉴로 한 가맹사업을 시작하는 셈이다. 한식·중식·양식·커피 전문점을 넘어 베이커리도 더본코리아에 따르면 현재 가맹점 3곳이 오픈을 준비 중이다. 빽다방베이커리는 베이커리 특화 점포로 지난해 9월 서울 신사역 인근에 개설된 ‘빽스커피 베이커리’가 출발점이다. 이는 더본코리아가 직접 운영하는 매장으로, 매장 공간이 협소한 다른 빽다방 매장에 비해 50여석의 좌석 수와 비교적 넓은 공간으로 눈길을 끌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