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맛'을 디지털로! 이색 레시피 공모전 개최

한국농식품융합연구원-블루레시피 주최, 2000만원 규모 디지털 레시피 공모전 열려

URL복사

전문 조리사가 참여하는 새로운 형태의 이색 레시피 공모전이 21일부터 10월 15일까지 개최된다.

 

‘맛’보다는 ‘조리 재현성과 지적재산권’에 중점을 둔 이 공모전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레시피 산업 발전과 코로나19 이후 달라진 식품유통 시장을 반영한 것이다.

 

음식 레시피의 표준화와 디지털 사업의 국내 선두주자인 사단법인 한국농식품융합연구원과 블루레시피가 주최하고 한국조리학회,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 산림청, 한식진흥원, 낙농진흥회, 한국축산데이터 등 다수 기관에서 후원한다.

 

출품작은 기존의 주관적 ‘맛’을 평가하는 대신 레시피의 창작성과 정확성에 중점을 두게 된다. 음식을 예술적 영역에서 산업적 영역으로 전환을 촉진하겠다는 취지다.

 

 

전문 심사위원단의 평가를 거쳐 각 부문별로 정밀 레시피 대상(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 농식품융합연구원장상, 한국조리학회상)과 각 부문별로 수산물 부문(해양수산부 장관상), 한식세계화(한식진흥원 이사장상), 팜스플랜 미트(한국축산데이터상, 팜스플랜미트상), 유제품(유제품활용 우수상) 등 총 13개 이상의 레시피를 선정해 시상한다.

 

 

응모 자격은 전문적인 조리 능력이나 경험을 갖춘 △조리고등학교를 포함한 조리과 2년 이상 재학 △제과·제빵을 포함한 조리 관련 자격증 1개 이상 보유 △업장 경력 2년 이상인 사람이다.

 

모집 분야는 △20-30대를 위한 수산물 레시피 △한식 세계화 레시피 △진심이 담긴 돼지고기 요리 레시피 △유제품을 활용한 디저트·음료 레시피 4개 분야이며 참가 희망 분야에 자유롭게 응모할 수 있다. 참가비는 레시피 1개당 1만원이며, 출품 수에는 제한이 없다.

 

접수 기간은 21일부터 10월 15일까지이며, 레시피뱅크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된다. 접수 방법은 홈페이지 내 아티스트 등록 후 레시피를 업로드하면 된다.

 

 

수상작 발표는 10월 29일 레시피 뱅크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된다. 자세한 사항은 공모전 운영사무국 및 레시피뱅크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이번 공모전을 기획한 김성민 한국농식품융합연구원장은 “미래 식품산업은 좋은 레시피 개발과 확보가 관건이다. 이를 위해서는 레시피가 표준화돼 기록돼야 하고 이를 기반으로 지적재산권이 보호돼야 한다. 이번 공모전이 새로운 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화제의 맛] 단 하나! ‘나만의’ 아이스크림 케이크가 문앞에
롯데제과의 ‘나뚜루’가 맞춤형 아이스크림 케이크 콘셉트 스토어 ‘마이케이크하우스 바이 나뚜루’를 오픈했다. ‘마이케이크하우스 바이 나뚜루’는 ‘나만의 맞춤형 아이스크림 케이크를 즐기는 공간’이라는 콘셉트 매장으로 서울 신촌에 열었다. 이 매장에서는 고객의 요청에 따라 전문 셰프가 현장에서 직접 아이스크림 케이크를 디자인하고 제작한다. 고객은 아이스크림 케이크의 전체적인 디자인, 아이싱(겉면에 크림을 바르는 작업) 색, 문구, 맛 등을 직접 선택, 자신만의 특별한 케이크를 주문할 수 있다. 롯데제과는 매장 방문이 어려운 고객을 위해 오프라인뿐 아니라 온라인 서비스도 제공한다. 고객은 네이버쇼핑 내 나뚜루 공식 온라인 스토어에 들어가 다양한 옵션을 선택해 맞춤형 아이스크림 케이크를 주문하면 택배로 받아볼 수 있다. ‘마이케이크하우스 바이 나뚜루’ 매장 내에는 16종의 케이크가 다섯 가지 콘셉트별로 진열돼 있다. 다채로운 색감과 다양한 모양의 케이크는 방문 고객에게 눈으로 보고 맛으로 즐기는 색다른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마이케이크하우스 바이 나뚜루’는 특별한 기념일에 가치소비를 하고 SNS를 통해 이를 적극 알리는 MZ세대의 성향을 반영했으며 MZ세대와의 적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스마트화로 고객 잡는 유통업체의 변신
일본의 유통업체들이 인공지능(AI), 빅데이터를 도입해 체질 개선에 나서고 있다. AI카메라로 고객의 소비 패턴, 매장 이용 동선 등을 분석하고, 쇼핑카트에 부착된 태블릿으로 이전 구매 기록에 기반해 맞춤 제품을 추천해주는 등 소비자 편의성을 높여 자연스럽게 구매를 유도한다. 1981년 후쿠오카에서 설립해 점포 249개를 운영하는 트라이얼컴퍼니는 IT기업이라는 특성을 살려 자체 개발한 ‘스마트 쇼핑 카트’를 약 200대, ‘리테일 인공 지능 카메라’를 약 100대 도입했다. 또한, 디지털 계산대를 약 140대 운용하며 ‘계산대 줄서기 줄이기’ 밎 ‘고객별 상품 매칭’ 등을 전개하고 있다. 스마트 쇼핑 카트는 총 23개 점포가 도입했다. 전용 선불카드를 장바구니에 등록한 후, 카트에 장착된 스캐너로 고객이 상품 바코드를 읽어서 일반 계산대에서의 계산 절차를 생략하고, 전용 게이트를 통과하면 바로 결제가 가능하다. 카트상에서 상품 추천, 쿠폰 전달, 디지털 간판를 활용한 독자적인 콘텐츠 발신 등과 같은 실제 매장의 디지털화로 고객별 상품 매칭을 촉진하고 있다. 리테일 인공 지능 카메라는 소매점에서의 사용에 특화된 인공지능 엔진 탑재 카메라로 진열대를 모니터링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