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테크]배달 CS관리까지 해결 해주는 프랜차이즈 품질관리 시스템 ‘외식인’

URL복사

코로나19 여파로 외식시장이 배달 중심으로 재편된 가운데 푸드테크 기업 주식회사 외식인의 프랜차이즈 품질관리 시스템(FQMS)의 ‘고객의 소리’ 기능이 새롭게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QR코드 기반의 소통 툴인 ‘고객의 소리’ 기능을 배달 CS관리에 적용해 효율적인 배달 시장 대응이 가능하다.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국내 배달음식 시장 규모는 올해 들어 급격히 성장해 20조원대로 추산된다. 코로나 감염 우려로 매장 방문을 기피하며 배달을 통한 외식 소비는 갈수록 더욱 증가할 전망이다.

 

하지만 가맹본사 입장에서 배달앱을 이용해 주문한 고객이 가맹점의 음식 맛, 서비스, 위생 등에 만족했는지 확인하려면 개별 매장 리뷰를 하나씩 읽어봐야 하는 문제가 있다. 한식 배달전문 프랜차이즈 관계자는 “배달은 고객과 접점이 약하다 보니 CS(고객만족)관리에 어려움이 크다. 배달 주문 고객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내부 커뮤니케이션툴이 필요한 상황이다”고 전했다.

 

프랜차이즈 품질관리 시스템(FQMS)의 ‘고객의 소리‘ 기능을 통해 배달로 음식을 주문한 고객이 QR코드를 찍어 가맹점에 대한 평가를 남기면 가맹본사는 관리자 페이지에 들어가 정리된 리뷰 내용을 볼 수 있다.

 

고객의 소리 기능을 배달CS에 적용하기 위해선 포장 패키지에 외식인이 생성한 QR코드를 부착하면 간단하게 끝난다. 고객이 남긴 리뷰는 실시간으로 정리되어 통계 데이터로 가맹본사에 제공되며, 본사는 배달앱을 일일이 확인하지 않고도 전체 가맹점의 배달 주문 만족도를 간편하게 점검이 가능하다.

 

리뷰를 통해 고객이 브랜드에 대해 불만족한 부분, 개선이 필요한 점 등을 객관적으로 파악해 이후 개선 방안을 발 빠르게 수립해 고객 만족도를 높여간다. 높은 고객만족도는 재주문율 상승으로 이어져 가맹점 매출 상승을 이룬다.

 

배달시장의 규모가 커지며 기존 외식프랜차이즈는 물론 배달전문점이 다수 등장하며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는 상황이다. 고객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문제점을 개선하고, 브랜드 충성도를 높여야만 무한 경쟁의 배달시장에서 외식 기업이 살아남을 수 있을 것이다.

 

 

한편 외식인은 2018년 모바일앱을 이용한 프랜차이즈 품질관리 시스템을 출시한 푸드테크 기업으로, 현재 80여개 프랜차이즈 가맹본사가 서비스를 도입해 가맹점 품질을 관리 중이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글로벌 식품Biz]베트남 배달앱 1위 ‘그랩’, 전통시장 장보기 가능해졌다
베트남 배달앱 시장 점유율 1위 기업 ‘그랩푸드(Grabfood)’가 작년 말부터 전통시장 장보기를 지원하는 서비스 를 추가 도입하고 베타테스트에 들어갔다. 장보기 카테고리인 ‘그랩마트’ 내에 전통시장 상인이 온라인 상점을 개설해 판매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그랩푸드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전통시장을 찾는 손님들이 급격히 줄어들며 어려움을 호소하는 상인들과 상생을 이루고자 서비스를 신설했다. 전통시장 자체적으로 디지털 전환을 이루기에는 경험이나 기술적인 어려움이 크다. 정보조사기업 닐슨에 의하면 베트남에는 약 140만개의 소규모 식료품점과 더불어 9천여개의 전통시장이 있다. 전체 유통채널 규모 중 85% 이상의 시장점유율을 차지한다. 전통 유통채널의 연간 매출액은 100억 달러(약 11조원)에 달한다. 현재 그랩마트 서비스를 이용 가능한 지역은 호치민, 하노이, 다낭 3개 지역이다. 전통시장 장보기가 가능해지며 작년 12월 그랩마트의 일평균 주문량은 전월 대비 2배가량 증가하는 긍정적인 성과를 거뒀다. 위 3개 도시위 위치한 100개의 전통 유통채널과 연계하여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며, 2021년 말까지 참여하는 소규모, 전통시장 상인 수를 10배 이상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시흥시 청년일자리사업 지역경제 발전과 창업생태계 조성의 씨앗이 되다
청년실업문제는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최근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쳐 더욱 심각해진 취업난에 청년고용시장은 꽁꽁 얼어붙었다. 이 같은 상황에 시흥시는 청년들의 다양한 취업·창업 지원을 위해 2020년 29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600여명의 청년에게 일자리를 제공했다. 청년들의 일자리 선택 폭을 넓히고, 지속가능한 지역 청년일자리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힘쓰고 있는 시흥시 청년 일자리 정책을 들여다봤다. 시흥시는 시흥청년들이 지역의 일원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지역별 맞춤형 일자리를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은 지역인재가 지역과 함께 성장하며 지역경제 활성화의 주인공이 되는, 지역기업과 청년이 함께 윈윈하는 지역맞춤형 사업이다. 지난 2018년 7월 행정안전부 공모사업에 선정된 시흥시는 총 17억6,500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지역정착 지원형인 ‘시흥스마트 청년 Job-Go’와 창업투자 생태계조성사업인 ‘청년CEO육성프로젝트’민간취업연계형 ‘청년 취업디딤돌’등 3가지 유형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시흥 스마트 청년 Job-Go』는 만 39세 이하 청년을 채용한 관내 중소기업에 인건비를 지원해 청년의 고용 확대와 지역정착을 유도하는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신사업 리포트]日 코로나시대, ‘미래형 VR 식품관’에서 쇼핑한다
일본 오사카시에 위치한 한큐·한신백화점이 접객이 어려운 코로나 위기를 타개하고자 2020년 12월 19일~2021년 1월 10일까지 가상현실 기술로 구축한 차세대 점포 ‘VR 한신식품관’을 선보였다.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되며 이전과 같은 접객이 어려워진 가운데, 새로운 판로 개척에 나선 것이다. 가상현실 안에 매장과 아바타 판매원이 찾아오는 손님을 응대한다. 집에서도 VR기기와 PC가 있으면 누구나 방문이 가능하다. 실재 한신백화점의 직원이 아바타 판매원으로 변신했다. VR 식품관을 찾은 손님과 커뮤니케이션을 하며 접객을 한다. 가상공간에서 본 상품의 구매를 희망할 때는 한식백화점 우메다 본점의 EC(전자 상거래)사이트에서 결제가 이뤄진다. 현실 식품관처럼 한식백화점에서 판매하는 ‘한신 명물 오징어 구이’ 4종류, 오사카의 도시형 와이너리 ‘후지마루 양조장’의 와인 2종류, 디저트 브랜드 클럽 하리에(club harie)의 바움쿠헨(케이크) 2종류 등을 판매했다. 이번 VR 한신식품관은 가상현실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 HIKKY가 주최하는 가상공간 이벤트 ‘가상마켓 5’에서 참여하며 이뤄졌다. 가상마켓은 전시업체와 방문객이 아바타로 접속해 실제 상품을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