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자영업 엿보기] ‘낮 커피·밤 와인’ 두 얼굴의 카페 ‘티피카’

URL복사

코로나 이후 외식창업 풍속도에도 변화가 생겼다. 홀 영업을 포기하고 배달, 포장에 주력하는 고스트 레스토랑으로 업태를 바꾸는 곳이 많아졌고, 홀 매장은 다른 업종을 동시에 운영하는 숍인숍 형태를 선호한다.

 

 

일본 도쿄의 니시오기쿠보에 지난 9월 낮에는 카페, 밤에는 와인바로 운영하는 매장 티피카(Typica)가 문을 열었다. 카페와 주점을 겸하는 이종창업으로 코로나를 극복하는 29세 이사하라 대표의 전략은 무엇일까.

 

아르바이트하다 커피에 빠져 카페창업까지

장사를 하는 것이 목표이던 이시하라 대표는 또래 친구들 보다 일찍 사회로 진출해 경력을 쌓았다. 만화가인 아버지의 영향을 받아 대학 예술학부에 진학했으나 카페에서 아르바이트하다 커피가 좋아 진로를 변경했다.

 

2014년 7월 졸업을 하고 직원으로 함께 일하던 동갑친구와 커피브랜드 ‘LIGHT UP COFFEE’ 기치조지점을 창업했다. 창업을 하니 수익구조 분석, 식자재 관리, 직원 교육 등 해야 할 일이 직원 때와 다르게 산더미였다.

 

 

“커피가 좋아서 전공도 포기하고 카페를 창업했는데 처음 배우는 과정이 쉽지 많은 않았다. 작은 가게라도 기업처럼 체계적인 경영 중심으로 운영해야 수익을 남길 수 있었다. 식자재 매입 가격, 매출을 분석하지 않으면 새어 나가는 돈이 이외도 크다.”

 

이시하라 대표는 원두커피 도매로 겸하고 시부아에서 커피 세미나를 개최하면서 20대 초반의 젊은 오너 바리스타로 업계에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매장이 안정화되며 직원들이 음료 제조와 손님 응대를 하다 보니 실무와 점점 멀어지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 다시 한 번 밖으로 나와 도전을 해야겠다는 뜻을 두고 올해 초부터 사업 준비에 들어갔다.

 

커피 원두 향과 자연파 와인이 함께하는 곳

코로나로 인해 셧다운 조치가 내려지며 가게들이 강제로 휴업에 들어가는 상황에 어떤 방식으로 창업을 해야 할 지 고민이 클 수밖에 없었다. 카페로만 운영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판단해 주 1회 와인스쿨을 다니며 창업을 준비했다.

 

 

“카페와 주점을 겸하는 형태의 창업은 최근 일본에선 드문 형태는 아니다. 직접 양조를 하지 않는 이상 업체에서 주류를 공급받으면 되니 전문 지식도 상대적으로 덜 필요하다. 또한, 커피는 한잔 이상 재주문하는 경우가 거의 없는데 술은 두 명이서도 여러 병을 시키는 경우가 많아 객단가를 높이는데도 이점이 있다.”

 

티피카에선 고소한 원두 향과 자연파 와인을 함께 즐길 수 있다. 이시하라 대표는 생두를 약한 불에서 볶는 약배전 방식을 고수한다. 약배전 로스팅은 신맛이 강하고 쓴맛이 약한 게 특징이다.

 

커피 원두는 오랜 시간 일한 ‘LIGHT UP COFFEE’와 ‘AKITO COFFEE’에서 5종을 매입한다. 모두 약배전의 싱글오리진으로 한잔씩 필터드립 방식으로 만든다. 한잔 당 가격은 550엔(약 6000원)이다.

 

“원두의 특징을 손님에게 그대로 전하는 것을 중요하게 여긴다. 약배전 방식을 쓰면 불필요한 쓴맛이 나오지 않아 원두의 개성을 살릴 수 있다. 블렌딩 커피는 제공하지 않는다.”

 

 

와인은 화이트, 레드, 로제, 오렌지 등 15종이 상시 준비돼 있다. 한잔에 600~800엔(약 6,500원~8,600원) 사이로 판매 중이다. 제품마다 맛과 생산자에 대한 설명이 적힌 카드를 읽는 재미가 있다. 커피와 와인 3종을 음미해보는 메뉴도 준비돼 있다. 시음메뉴는 커피는 700엔(약 7,500원), 와인은 1,200엔(약 13,000원)이다.

 

오픈 초창기보다 찾아오는 손님이 약 2배정도 늘었다. 낮에 와인을 마시거나 밤에 커피와 디저트를 즐기는 손님들도 많다. 커피, 와인과 곁들어 먹는 디저트류는 제철 과일을 사용해 한 달마다 메뉴를 바꾸고 있다.

 

 

이시하라 대표는 “작은 카페는 지역과 동화돼야 살아남을 수 있다. 맛만큼 손님의 취향을 기억하고 가깝게 소통하는 서비스 자세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코로나19로 많은 손님이 찾아오는 걸 기대할 순 없다. 양보다는 고품질 음식, 음료를 제공해 객단가를 높이는 방법으로 매장을 운영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미리 보는 일식 트렌드]향신료에 빠진'라멘', 자극적인 향기의 주목 점포 4 선
일본 북단부에 위치해 겨울철 대표 여행지로 꼽히는 홋카이도(北海道)에서 향신료계 라멘을 선보이는 곳이 점점 늘고 있다. 인기를 끌고 있는 라멘을 정리해보면 크게 향신료를 사용한 카레 라멘, 탄탄면 2가지로 나뉜다. 다가오는 2021년 홋카이도의 라멘 트렌드를 선도할 매장을 미리 살펴본다. 카레 라멘 전문점 ‘텐토센(点と線)’ 몇 년 전부터 오사카지방 등을 중심으로 젊은 층에서 향신료를 조합해 자신만의 카레를 만드는 문화가 유행을 했다. 도쿄 시모키타자와 1호점을 둔 텐토센은 지난해 12월 홋카이도의 삿포로에 상륙하며 향신료를 바탕으로 한 카레 라멘을 새롭게 선보였다. 향신료는 매장에서 직접 볶은 커민(중동요리의 주요 향신료), 스타아니스(중국 오향분에 들어가는 재료)를 사용한다. 매운 양념과 향신료를 적절한 비율로 조합해 국물을 만들어낸다. 향신료와 된장이 궁합이 잘 맞아 감칠맛이 살아있는 깊고 진한 국물 맛을 난다. 라멘 위에 돼지고기, 삼겹살, 튀김우엉, 보라색 양파, 김 등 15가지 재료를 라면 위에 가득 올려 다채로운 색깔이 먹기 전 식욕을 돋운다. 스프 카레 전문점이 선보인 토리친탄 라멘 삿포로시에서 스프 카레로 유명한 가게 ‘메디슨맨(メディスンマン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시니어 50+]마포구, 시니어 제과제빵사의 손길로 탄생한 정성가득 ‘리위쿠키’
마포구는 노인일자리 전담기관인 마포시니어클럽을 운영해 어르신들의 행복한 인생 2막을 위한 다양한 노인일자리 사업 및 사업단 창출을 지원하고 있다. 이 중 어르신들이 직접 생산하는 ‘리위쿠키’는 시니어의 정성과 숙련된 기술로 만들어진 수제 쿠키 브랜드로, 모든 제품을 우리 밀 100%로 만들고 화학 첨가물을 사용하지 않아 건강한 먹거리를 만드는 데 앞장서고 있다. 리위쿠키의 ‘리위’는 ‘다시(Re)’와 ‘우리(We)’라는 뜻으로 시니어의 제 2의 인생의 출발을 함께 만들어간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현재 9명의 베테랑 제과제빵 시니어가 참여하는 ‘리위쿠키 사업단’은 8가지 종류의 쿠키와 4가지 종류의 머핀을 생산하고 있으며 마포구 뿐 아니라 서울 근교 카페 27곳에 납품을 하는 등 여타의 제과업체와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 ‘리위쿠키’는 지난 9월 공덕동 메트로디오빌 지하에 새롭게 공장을 개업하고 10월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의 HACCP(식품안전관리인증 기준) 인증까지 획득함으로써, 보다 더 건강한 먹거리를 생산하는 사업단으로 발돋움했다. 현재 ‘리위쿠키’에서 근무하는 강정지 시니어는 “카페와 소비자에게 소매로 판매하던 쿠키가 학교, 공공기관, 어린이집, 유치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이슈UP]'예술이 된 군대 짬밥', 군인요리 ‘최고’의 자리는 누가 올랐을까?
군인요리 최고를 가리기 위한 요리대회인「2020 황금삽 셰프 어워드」본선전이 지난 11월 24일(화) 서초구 양재동 aT센터에서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이번 행사는 국방부와 농식품부, 해수부 3개 부처가 공동으로, 고된 조리업무에 종사하고 있는 조리병의 사기를 높이고, 우수한 신규 군 급식메뉴를 발굴·보급하기 위한 취지로 진행한 것이다. 이번 본선에는 지난 10월에 개최된 예선전을 통과한 육·해·공군 및 해병대의 7개 정예 팀이 출전하여 전군 최강 요리사 자리를 놓고 그간 갈고 닦은 모든 역량을 뽐내었다. 각 팀은 브런치, 비선호 식재료, 자유메뉴 총 3가지 주제로 경연을 벌여, 이전까지 없었던 다양한 군 급식 요리를 선보였다. 특히 장병 대상 인터넷 설문조사를 통해 선정된 가지·연근·조기 등의 비선호 식재료는 각 팀의 손에 의해 누구나 좋아할 만한 ‘맛과 모양’을 지닌 각양각색의 메뉴로 변신하여 심사위원을 포함한 참석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심사는 ‘빅마마’로 유명한 요리연구가 이혜정씨, 약 60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요리 유튜버 맛상무 등 특별심사위원과 장병평가단 등 총 8명의 심사위원단이 직접 시식하여 요리의 맛과 창의성, 단체급식 적합성 등을 평가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미리 보는 일식 트렌드]향신료에 빠진'라멘', 자극적인 향기의 주목 점포 4 선
일본 북단부에 위치해 겨울철 대표 여행지로 꼽히는 홋카이도(北海道)에서 향신료계 라멘을 선보이는 곳이 점점 늘고 있다. 인기를 끌고 있는 라멘을 정리해보면 크게 향신료를 사용한 카레 라멘, 탄탄면 2가지로 나뉜다. 다가오는 2021년 홋카이도의 라멘 트렌드를 선도할 매장을 미리 살펴본다. 카레 라멘 전문점 ‘텐토센(点と線)’ 몇 년 전부터 오사카지방 등을 중심으로 젊은 층에서 향신료를 조합해 자신만의 카레를 만드는 문화가 유행을 했다. 도쿄 시모키타자와 1호점을 둔 텐토센은 지난해 12월 홋카이도의 삿포로에 상륙하며 향신료를 바탕으로 한 카레 라멘을 새롭게 선보였다. 향신료는 매장에서 직접 볶은 커민(중동요리의 주요 향신료), 스타아니스(중국 오향분에 들어가는 재료)를 사용한다. 매운 양념과 향신료를 적절한 비율로 조합해 국물을 만들어낸다. 향신료와 된장이 궁합이 잘 맞아 감칠맛이 살아있는 깊고 진한 국물 맛을 난다. 라멘 위에 돼지고기, 삼겹살, 튀김우엉, 보라색 양파, 김 등 15가지 재료를 라면 위에 가득 올려 다채로운 색깔이 먹기 전 식욕을 돋운다. 스프 카레 전문점이 선보인 토리친탄 라멘 삿포로시에서 스프 카레로 유명한 가게 ‘메디슨맨(メディスンマ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