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8회 전주 국제 발효식품 엑스포', 온라인으로 만난다

온라인 e-엑스포 개최로 전북 농식품기업 활로 개척
해외바이어, 비대면 화상상담 상담회도 준비

URL복사

김치, 젓갈, 치즈 등 다양한 발효식품을 만날 수 있는 '제18회 전주 국제 발효식품 엑스포'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명칭도 '온라인 e-전주국제발효식품엑스포'로 바뀌었다.

 

이번 행사는 6일부터 12월 말까지 5개월 동안 진행되며, 지역경제 및 도내 기업들의 온라인 진출 강화에도 도움이 될 거라 기대되고 있다.

 

올해로 18회를 맞는 ‘전주국제발효식품엑스포’는 세계 최초 발효식품 주제의 전시로, ‘발효’를 통한 식품산업의 가치를 알리면서 발전에 기여하고 창업에도 이바지했다.

작년에는 24개국의 364개 업체가 참가하여 치즈, 김치 등 인기 있는 발효식품의 소개와 판매가 이뤄졌고, 14만명이 방문, 총 24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생물산업진흥원은 “국내외 300여개 업체가 참여한 가운데, 올해 10월 22∼26일 전주월드컵경기장 일대에서 열릴 예정이었지만, 소비자와 판매자가 밀착 접촉하는 행사 특성상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있어 오프라인 행사를 전면 취소하고 온라인 행사로 전환했다.”고 전했다.

 

 

생물산업진흥원은 이번 엑스포에서 온라인 진출에 어려움을 겪는 도내 250여개 식품기업의 우수 제품 판매를 지원한다.

또 해외 바이어의 국내 입국이 불투명한 점을 고려, B2B 수출상담회를 온라인 화상 상담회로 전환해 통역비와 수출물류비 등을 보조하기로 했다.

 

 

무엇보다 'e-채널 다변화 지원사업'을 통해 온라인 채널에 입점 및 판매를 원하는 기업에 최대 500만원, 홈쇼핑 진출을 원하는 기업에 기업당 1천만원을 지원한다.

소비자들은 8월에는 우체국 쇼핑몰에서, 9월부터는 우체국 쇼핑몰 외에도 위메프, 11번가 등에서 전북 발효식품을 살 수 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소비자의 구매가 온라인으로 전환됐지만, 아직 온라인 진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영세기업들이 많다. 이에 전라북도와 생진원에서는 ‘온라인 첫걸음 레벨업사업’을 통해 온라인 시장에 뛰어드는 초보기업의 길라잡이 역할을 한다.

 

한국우편사업진흥원 민재석 원장은 “코로나 19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로 많은 지역 축제가 취소되어 농가의 피해가 크다”면서 “온라인 전주국제발효식품엑스포를 통한 비대면 판매로 지역 농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축제의 홍보와 전북 발효 식품 생산자 판로 확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정책이슈] 정부, 경영난 외식업체 1000곳 찾아가 경영 컨설팅 지원
농림축산식품부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외식업체의 경영위기 극복을 지원하고 비대면 등 외식소비 환경 변화에 정착을 유도하기 위해 전국 음식점 1,000개소를 대상으로 외식경영 컨설팅을 지원한다 농식품부에서 선정한 외식분야 컨설팅 전문기관이 외식업소를 직접 방문하여 일반 운영관리(위생·식재료·마케팅 등)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비대면 메뉴 개발 등의 컨설팅을 지원한다. 컨설팅 지원을 희망하는 외식업소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누리집'에서 세부 내용 확인 후 이메일을 통해 신청해야 하며, 신청을 위한 안내 정보는 aT 누리집과 외식단체(한국외식업중앙회, 한국외식산업협회), 전국 지자체(시도)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컨설팅 지원에 참여하는 외식업소는 컨설팅 지원 후 비용의 90%를 지원받게 된다.(업소당 60만 원 한도, 업소 부담 10%) 농식품부는 컨설팅 기관 선발을 위한 평가를 진행하고 있으며, 향후 지역을 고려하여 컨설팅 지원업소와 연계할 예정이다. 김종구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관은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는 지금, 비대면 등 급변하는 외식환경 변화에 발맞추어 대응하는 것이 외식업계의 가장 시급한 과제”라고 강조하며, “이번 외식경영 컨설팅 지원이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J-FOOD 비즈니스]패스트푸드를 '헬스푸드'로 바꾼 日 식품기업 ‘베이스푸드’
건강, 체중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헬스푸드 시장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특히 일본에서는 영양보조제처럼 단백질, 철분, 비타민을 함유한 초콜릿 제품이 출시될 정도로 제품이 다양해지고 있다. 일본의 외식 브랜드 ‘베이스푸드(BASE FOOD)’는 헬스푸드에 대한 니즈가 큰 젊은 세대들이 즐겨먹는 음식을 헬스푸드로 개발해왔다. 건강식과는 거리가 먼 파스타, 햄버거에 비타민B2, 니아신, 판토테산 등을 넣어 헬스푸드로 탈바꿈 시켰다. 철야 근무로 몸 망가진 IT 개발자가 만든 베이스푸드 베이스푸드를 설립한 하시모토 슌 대표는 도쿄 시부아에 위치한 IT계열 회사에서 근무하는 개발자였다. 바쁜 업무로 인해 아침부터 밤까지 쉴 새 없이 일하다보니 끼니는 편의점에서 라면, 주먹밥으로 대충 때우기 일쑤였다. 모처럼 일찍 끝나는 날은 환영회, 회식으로 술자리가 이어졌다. 몇 년간 직장 생활을 해오다 받은 건강 검진 결과 몸이 점점 나빠지고 있는 사실이 현실로 다가왔다. 이때부터 직장인들도 균형 잡힌 식사를 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고민하기 시작했다. 하시모토 대표는 키워드를 ‘간단’, ‘맛’, ‘건강’으로 잡고 교집합을 이룰 수 있는 제품 개발에 들어갔다. 처음 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