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시대, '아시아 미식여행' 키워드는?!

아시아 대표 맥주 타이거, 포스트 코로나 아시아 미식 여행 관련 설문조사 결과 발표

URL복사

아시아 대표 프리미엄 라거 ‘타이거 맥주’가 모바일 리서치 기관 오픈서베이를 통해 최근 3년 사이 아시아 여행을 다녀온 전국 20~39세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아시아 미식 여행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가장 가고 싶은 아시아 여행지는 ‘베트남’

먹고 싶은 아시아 현지 음식은 ‘크랩요리’

코로나 팬데믹으로 여름휴가철 해외여행이 사실상 불가능한 가운데 2030세대가 코로나19 종식 후 가장 떠나고 싶은 아시아 여행지는 베트남, 먹고 싶은 음식은 크랩요리, 이와 잘 어울리는 주류로 맥주를 꼽았다.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들은 코로나19가 종식되면 가장 떠나고 싶은 아시아 여행지로 베트남(16.6%)을 꼽았고 태국(16.2%), 일본(11.6%), 대만(11.2%), 싱가포르(11.0%)가 뒤를 이었고 가장 먹고 싶은 아시아 현지 음식으로는 크랩요리(19.7%), 쌀국수(11.2%), 팟타이(8.0%)를 꼽았다.

 

크랩요리는 칠리크랩과 블랙페퍼를 포함한 싱가포르 대표 요리로 이국적인 풍미를 자랑해 아시아 여행객들의 필수 식도락 코스로도 인기가 높다.

 

 

아시아 음식과 어울리는 주류는 10명중 7명이 ‘맥주’… 기름진 음식과 잘 어울려

`여행지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아시아 음식’에 대해서는 쌀국수(10.2%), 스시(9.8%), 크랩요리(9.2%), 라멘(8.8%), 분짜(7.8%)등이 상위를 차지했으며 전체 응답자 10명 중 7명은 이 음식들을 한국에 돌아와서도 찾아 먹어본 경험이 있다고 대답해 음식이 아시아 여행에서 중요한 요소이자 2030대가 여행의 여운을 즐기는 방법 중 하나로 나타났다.

 

아시아 음식과 페어링하면 가장 잘 어울리는 주류로는 과반 이상인 77.4%가 ‘맥주’를 꼽았으며 아시아 음식과 맥주가 궁합이 좋다고 생각하는 이유(복수 응답)로는 ‘기름진 음식과 잘 어울려서(60.5%)’, ‘동남아시아의 더운 날씨와 잘 어울려서(54.8%)’, ‘부담 없이 마실 수 있어서(42.9%)’라고 답했다.

 

타이거 맥주 브랜드 담당자 탁민혜 차장은 “맛과 향이 강하고 풍미가 풍부한 아시아 음식을 먹을 때 맥주는 특유의 청량함으로 음식과 최상의 궁합을 선사해준다”며 “설문 결과 아시안 라거인 타이거 맥주가 싱가포르 음식인 크랩요리나 사테 외에도 아시아 각국의 여러 음식들과 궁합이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어 "해외여행이 어려운 요즘 소비자들이 지난 아시아 여행을 추억하며 국내에서도 타이거 맥주 및 다양한 아시아 음식과 함께 현지의 맛을 즐겨보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1932년 싱가포르에서 탄생한 타이거 맥주는 브랜드만의 ‘트로피컬 라거링’ 양조 기술을 통해 청량하면서도 묵직한 바디감으로 맥주 본연의 풍부한 맛을 유지하는 것이 특징으로 2018년 글로벌 데이터 기준 아시아 맥주 중 수출량 1위를 달성하며 아시아를 대표하는 맥주이자 문화적 상징으로 자리 잡았다.

 

타이거 맥주는 병과 캔 제품 외에 집에서도 더욱 청량하고 신선한 맛의 타이거 생맥주를 즐길 수 있도록 최근 5리터의 대용량 케그 제품을 선보이는 등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정책이슈] 정부, 경영난 외식업체 1000곳 찾아가 경영 컨설팅 지원
농림축산식품부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외식업체의 경영위기 극복을 지원하고 비대면 등 외식소비 환경 변화에 정착을 유도하기 위해 전국 음식점 1,000개소를 대상으로 외식경영 컨설팅을 지원한다 농식품부에서 선정한 외식분야 컨설팅 전문기관이 외식업소를 직접 방문하여 일반 운영관리(위생·식재료·마케팅 등)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비대면 메뉴 개발 등의 컨설팅을 지원한다. 컨설팅 지원을 희망하는 외식업소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누리집'에서 세부 내용 확인 후 이메일을 통해 신청해야 하며, 신청을 위한 안내 정보는 aT 누리집과 외식단체(한국외식업중앙회, 한국외식산업협회), 전국 지자체(시도)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컨설팅 지원에 참여하는 외식업소는 컨설팅 지원 후 비용의 90%를 지원받게 된다.(업소당 60만 원 한도, 업소 부담 10%) 농식품부는 컨설팅 기관 선발을 위한 평가를 진행하고 있으며, 향후 지역을 고려하여 컨설팅 지원업소와 연계할 예정이다. 김종구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관은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는 지금, 비대면 등 급변하는 외식환경 변화에 발맞추어 대응하는 것이 외식업계의 가장 시급한 과제”라고 강조하며, “이번 외식경영 컨설팅 지원이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J-FOOD 비즈니스]패스트푸드를 '헬스푸드'로 바꾼 日 식품기업 ‘베이스푸드’
건강, 체중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헬스푸드 시장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특히 일본에서는 영양보조제처럼 단백질, 철분, 비타민을 함유한 초콜릿 제품이 출시될 정도로 제품이 다양해지고 있다. 일본의 외식 브랜드 ‘베이스푸드(BASE FOOD)’는 헬스푸드에 대한 니즈가 큰 젊은 세대들이 즐겨먹는 음식을 헬스푸드로 개발해왔다. 건강식과는 거리가 먼 파스타, 햄버거에 비타민B2, 니아신, 판토테산 등을 넣어 헬스푸드로 탈바꿈 시켰다. 철야 근무로 몸 망가진 IT 개발자가 만든 베이스푸드 베이스푸드를 설립한 하시모토 슌 대표는 도쿄 시부아에 위치한 IT계열 회사에서 근무하는 개발자였다. 바쁜 업무로 인해 아침부터 밤까지 쉴 새 없이 일하다보니 끼니는 편의점에서 라면, 주먹밥으로 대충 때우기 일쑤였다. 모처럼 일찍 끝나는 날은 환영회, 회식으로 술자리가 이어졌다. 몇 년간 직장 생활을 해오다 받은 건강 검진 결과 몸이 점점 나빠지고 있는 사실이 현실로 다가왔다. 이때부터 직장인들도 균형 잡힌 식사를 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고민하기 시작했다. 하시모토 대표는 키워드를 ‘간단’, ‘맛’, ‘건강’으로 잡고 교집합을 이룰 수 있는 제품 개발에 들어갔다. 처음 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