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워드체크] 코로나 이후 외식비 줄였다! 성인남녀 5명중 4명 '짠테크족'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경기침체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성인남녀 5명 중 4명은 현재 ‘짠테크’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짠테크'는 ‘짜다’와 ‘재테크’가 합쳐진 합성어로, 불필요한 낭비를 막는다는 뜻을 담고 있다. 이는 최근 코로나19발 불황을 견디는 방식으로 떠오르고 있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이 ‘코로나 이후 소비심리’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성인남녀 825명이 참여했다.

그 결과, 응답자의 79.1%가 ‘현재 짠테크 실천 중’이라고 답했다. 상태별로 살펴본 결과, 직장인(76.6%)보다 일정한 소득이 없는 구직자(84.8%)가 주로 짠테크를 실천하고 있었다.

 

 

짠테크를 하는 이유는 크게 ‘수익ㆍ소득 감소’ 또는 '저축ㆍ상환’ 두 분류로 구분됐다. ▲’생활비 부족’(25.1%) 및 ▲’코로나로 수익이 줄어서'(7.2%)가 전자에 해당된다면, ▲’비상금 마련'(22.7%) ▲’내 집 마련’(18.5%) ▲’대출 상환'(10.5%)을 이유로 짠테크 중인 경우는 후자에 가깝다.

 

한편, 40대는 ▲’비상금 마련’(28.1%)을 위해 짠테크 중인 반면, 20대ㆍ30대ㆍ50대가 짠테크를 하는 가장 큰 이유는 공통적으로 ▲‘생활비 부족’으로 확인됐다.

 

 

이 외에도 ‘불경기 때문에 지출을 줄이려고', ‘생활격리 실천으로 외식과 충동구매 감소’ 등의 기타답변이 확인되며 최근 각광받는 짠테크와 코로나간의 연관성을 시사했다.

 

실제로 두 번째 질문인 ‘코로나 이후로 지출을 줄이셨습니까?’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70.3%가 ‘그렇다’(▲매우 그렇다 28.0% ▲그런 편이다 42.3%)고 답하며 앞선 의견에 힘을 보탰다

 

그렇다면 코로나 이후 구체적으로 어떤 지출을 줄였을까?

1위는 ▲’외식비’(24.3%)로 확인됐다. 이어 ▲’취미생활’(18.5%) ▲’쇼핑’(12.9%) ▲’자기계발비’(10.9%) 등의 문화생활비가 직격타를 입었다. 다음으로 ▲(본인 또는 기혼의 경우 배우자) ’용돈’(10.1%) ▲'차량유지·교통비'(5.3%) ▲'통신비'(2.1%) ▲'자녀학비'(1.5%) ▲'보험료'(1.2%) ▲'주거비용'(0.8%) 등의 생활비, 그리고 ▲'예·적금'(4.7%) 및 ▲'경조사비'(3.5%) ▲’부모님 용돈’(3.4%) 등에서도 허리띠를 졸라 메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교육·세미나] 함흥냉면 노하우 전수 교육생 모집
올여름 사상 최대 무더위가 예고된 가운데, 냉면 전문점들은 일찍이 손님맞이에 나서고 있다. 기존 외식사업 영역에 ’냉면‘을 더해 추가 수익을 올리고자 하는 자영업자들을 위한 전수 창업 교육도 인기다. ‘냉면’은 오랜 기간 각 지역의 특색이 더해진 우리 고유의 면 요리다. 간단한 음식처럼 보이지만 정성을 들인 만큼 깊은 맛을 내는 메뉴로 특히 탄력적인 면발과 육수에 따라 맛 차이가 확연하다. 전문 식당에서 제대로 된 냉면을 고객에게 선보이기 위해선 맛의 핵심인 육수부터 익반죽, 비빔 양념소스 제조까지 배워야 할 기술이 한 두가지가 아니다. 외식전문 ㈜알지엠컨설팅 ‘함흥냉면 비법 전수 세미나’ 조기마감, 추가 교육 진행 하루 만에 30년 함흥냉면 조리기술 전수받을 수 있어 7월 8일, 사전 교육 신청자 12명 한정으로 진행되는 '함흥냉면 조리 전수 세미나‘ 가 조기 마감되어, 교육 문의자들을 위해 오는 7월 13일(월)에 추가 교육을 진행한다. 교육 시간은 단 하루. 45년 역사의 강남 최대 고기집 ‘삼원가든'의 냉면책임자 강대한 조리 명인의 주도하에 '함흥냉면'의 비법을 전수한다. 강대한 조리명장은 1989년 조리사로 입문, ‘삼원가든' 냉면책임자, 주)아모제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