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인사이트

제로페이, 5000원 결제시 3000원 페이백

URL복사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이사장 윤완수)은 제로페이 신규 결제 고객 대상으로 5000원 이상 결제 시 3000원을 돌려주는 페이백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벤트에는 △케이뱅크 △I-ONE뱅크(기업은행) △스마일페이 △하나멤버스(하나카드) △썸뱅크(BNK 부산은행) △비플제로페이 △코레일톡 △머니트리 △핀크 등 9개 결제사가 참여한다.  

 

페이백 이벤트는 14일부터 예산 소진 시까지며, 현금 또는 포인트를 통해 해당 금액을 돌려받을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각 결제사 앱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제로페이는 은행 앱과 간편결제 앱에서 이용할 수 있는 직불결제 수단으로, 30%의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다. 현금영수증과 달리 별도로 영수증을 발급받을 필요가 없어 편리하다. 사용자가 이용하는 은행 및 간편결제(페이) 앱 내 제로페이 바코드 혹은 QR코드를 스캔해 결제할 수 있다.

 

전국 5대 편의점·파리바게트·이니스프리·이마트 등 다양한 프랜차이즈에서도 제로페이를 이용할 수 있다.

GS25, CU, 세븐일레븐, 이마트24, 미니스톱 등 전국 5대 편의점과 파리바게트, 던킨도너츠, 베스킨라빈스, 이니스프리 등에서도 사용 가능하다. 여기에 이마트 등 대형마트까지 제로페이로 결제할 수 있어 이벤트에 참여하고자 하는 사용자들에게 편리함을 더했다.

 

윤완수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이사장은 “이번 페이백 이벤트를 통해 제로페이 신규 이용자들이 혜택을 누릴 수 있기를 바란다”며 “소상공인 역시 스마트폰과 PC로 간편하게 제로페이 가맹점 신청이 가능해 신규 가맹으로 매출 증대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식품BIZ 단신] 대세들이 만났다! 이마트, ‘피코크X백종원’ 밀키트 출시
이마트가 이번에는 외식업계의 마이다스의 손 ‘백종원 대표’와 만났다. 이마트는 피코크X백종원 밀키트 프로젝트로 ‘매콤 제육 비빔면 밀키트’와 ‘맑은 국물 파육개장 밀키트’ 상품을 출시했다. '밀키트'란 요리에 필요한 손질된 식재료와 양념, 조리법을 세트로 구성해 판매하는 제품이다. 이마트와 백종원 대표는 TV 프로그램을 통해 과다재고였던 바다장어 소비촉진을 위해 ‘바다장어 무조림 밀키트’를 개발, 판매해 5만 5천여팩을 완판 하는 기록을 세운 바 있다. 이번에 정식 출시하는 2가지 상품도 국내 농축산물의 소비를 활성화하기 위해 국내산 돈육과 농산물을 주재료로 사용했다. ‘매콤 제육 비빔면(2인분, 1만2800원)’은 백종원표 제육 볶음 소스에 맛있게 비빈 매콤 한 비빔면이다.비선호 부위인 돼지 뒷다리살 다짐육을 주재료로 사용해 축산 농가의 과다 재고 걱정을 덜어주고, 고객은 저렴하게 한끼 식사를 맛볼 수 있게 했다. 웍에 오일을 넣고 달군 후 돈다짐육과 채소 재료를 볶고, 매콤제육 비빔면 소스와 고춧가루, 물을 넣고 끓이면 15분 내 일품 요리가 완성된다. 남은 소스에 밥을 비벼 먹으면 면과 밥을 한번에 푸짐하게 즐길 수 있다. ‘맑은 국물 파개장’(2인분,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24일 접수 시작...25일부터 지급
코로나19 영향으로 매출 감소 등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241만명을 대상으로 한 새희망자금이 24일부터 접수를 시작한다. 4차 추경이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중소벤처기업부는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지급 대상과 방법을 확정하고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추경안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발표했다. ‘일반 업종’은 작년 매출이 4억 원 이하, 올해 월평균 매출액이 지난해 월평균 대비 감소한 소상공인으로 1인당 100만 원을 지급한다. 정부의 집합금지와 영업제한으로 인해 영업에 피해를 받은 ‘특별피해업종’인 노래연습장과 단란주점 등에 대해서는 200만 원을, 수도권 일반음식점과 제과점 등 영업제한업종에 대해서는 150만 원을 지급한다. 특별피해업종 중 업종과 국세코드가 일치하지 않고 지자체마다 집합금지나 영업제한을 상이하게 적용한 경우에는 10월 초경 처리가 이뤄진다. 추석 연휴가 시작되기 전 신속지급을 위해 1차 대상자로 241만 명을 선정했다. 24일에는 사업자등록번호 끝자리가 짝수인 소상공인, 25일에는 홀수인 소상공인만 신청이 가능하다. 26일부터는 숫자와 상관없이 모두 신청할 수 있다. 중기부 박영선 장관은 “오늘 오후부터 문자메시지가 지급대상자에게 발송될 예정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J-FOOD 비즈니스]패스트푸드를 '헬스푸드'로 바꾼 日 식품기업 ‘베이스푸드’
건강, 체중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헬스푸드 시장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특히 일본에서는 영양보조제처럼 단백질, 철분, 비타민을 함유한 초콜릿 제품이 출시될 정도로 제품이 다양해지고 있다. 일본의 외식 브랜드 ‘베이스푸드(BASE FOOD)’는 헬스푸드에 대한 니즈가 큰 젊은 세대들이 즐겨먹는 음식을 헬스푸드로 개발해왔다. 건강식과는 거리가 먼 파스타, 햄버거에 비타민B2, 니아신, 판토테산 등을 넣어 헬스푸드로 탈바꿈 시켰다. 철야 근무로 몸 망가진 IT 개발자가 만든 베이스푸드 베이스푸드를 설립한 하시모토 슌 대표는 도쿄 시부아에 위치한 IT계열 회사에서 근무하는 개발자였다. 바쁜 업무로 인해 아침부터 밤까지 쉴 새 없이 일하다보니 끼니는 편의점에서 라면, 주먹밥으로 대충 때우기 일쑤였다. 모처럼 일찍 끝나는 날은 환영회, 회식으로 술자리가 이어졌다. 몇 년간 직장 생활을 해오다 받은 건강 검진 결과 몸이 점점 나빠지고 있는 사실이 현실로 다가왔다. 이때부터 직장인들도 균형 잡힌 식사를 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고민하기 시작했다. 하시모토 대표는 키워드를 ‘간단’, ‘맛’, ‘건강’으로 잡고 교집합을 이룰 수 있는 제품 개발에 들어갔다. 처음 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