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BIZ 단신]치킨과 피자를 한번에? 굽네치킨 '하이브리드 매장' 화제

굽네치킨이 지난달 굽네피자를 출시하면서 치킨과 피자 두 가지 제품을 하나의 매장에서 맛볼 수 있도록 한 ‘하이브리드 매장’이 주목 받고 있다.

 

하이브리드(Hybrid)는 단어는 혼합을 뜻하며 넓은 의미로는 이종 간 결합을 통해 부가가치를 높인 영역이다.

창업시장에서는 두 가지 이상의 아이템을 한 점포에서 취급하는 것을 말한다. 점포 가동률을 높여 매출을 극대화하는 전략으로 꼽힌다.

 


굽네치킨은 그릴드비프 갈비천왕 피자, 바베큐치킨 볼케이노 피자, 스윗포테이토 허니멜로 피자 3종을 출시하며 하이브리드 매장 대열에 이름을 올렸다.

소비자들은 기존 굽네치킨의 치킨 메뉴 뿐 아니라 굽네피자를 하나의 매장에서 동시에 주문할 수 있다.

 

치킨과 피자를 취향에 따라 조합해 즐기는 것을 제안하며 인기 상품을 결합한 ‘굽네콤보’ 메뉴를 카카오톡 선물하기에서 출시하기도 했다.

 

홍경호 굽네치킨 대표는 “하이브리드 매장에서 치킨 뿐 아니라 새롭게 출시한 피자를 통해 치킨과 피자의 색다른 조합을 느껴보길 바란다”고 했다.

 

배너

배너




[J-FOOD 비지니스]손님 잃은 음식을 싸게 판다. 日 캔슬(cancel)요리 앱 출시
음식점을 운영하며 가장 곤란한 순간 중 하나가 예약 손님이 갑작스럽게 예약을 취소하는 것이다. 시간 맞춰 준비한 요리가 쓸모없게 되고, 예약 손님을 위해 피크 타임에도 자리를 비워둔 것을 생각하면 피해가 만만치 않다. 그렇다고 손님에게 손해에 대한 책임을 묻긴 어려운 실정이다. 최근에는 인터넷을 통해 쉽게 음식점을 예약할 수 있다. 여러 곳을 동시에 예약 후 참석자과 방문할 매장을 결정하고 가지 않는 곳엔 연락도 하지 않는 경우도 비일비재하다. 일본 외식업계에서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고자 음식점 예약취소 정보를 공유하는전용 어플리케이션이 오는 9월 출시된다. 앱 기획·개발 합동회사 KUKI가 개발한 어플리케이션 ‘도타캠페인’은 음식점에서 갑작스럽게 예약 취소가 발생했을 때 어떤 음식이 있고 얼마에 제공할지 등 정보를 사용자에게 보여준다. ‘도타캠페인’ 어플리케이션은 버려질 음식을 판매해 손실을 줄이고, 손님입장에서는 음식을 보다 더 저렴하게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KUKI사는 현재 9월 정식 출시에 앞서 ‘도타캠페인’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예약 취소 정보를 제공할 음식점을 모집 중이다. 참가비는 무료이며 사전 모집에 응모한 음식점에 대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