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인사이트

2019 진주국제농식품박람회 성황리 개막, 오는 10일까지 5일간 펼쳐져

다채로운 농업 체험 프로그램으로 농업과 친해져요!

 

2019 진주국제농식품박람회 개막식이 6일 오전 10시 진주종합경기장 야외 공연장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이번 박람회는‘농업을 한곳에 미래를 한눈에’라는 슬로건 아래 20개국 250개사가 참여해 500여개의 부스가 운영되며, 7개의 전시관에서 첨단농기계, 농자재, 농식품, 토종종자 등을 선보인다. 또한 더욱 다채로워진 농업체험 프로그램, 포토존 등 풍성한 행사가 마련되었다.

 

진주국제농식품박람회는 2011년 첫 회를 시작으로 8회째인 작년까지 성공적으로 개최되었으며 농업의 선진화와 산업화에 크게 기여해 온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농업인에게 농기계, 농자재, 농업 신기술을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함은 물론 도시민과 어린이들이 농업을 직접 체험하고 농업에 대해 쉽게 알아갈 수 있는 장을 마련하면서 농업인과 도시민 모두에게 큰 호응을 받아왔다.

 

올해 해외관에 특별히 꾸며진 .경남 우수 농특산물 전시.코너에서는 경남의 수출 유망 농식품을 한 눈에 볼 수 있게 전시하여 해외바이어의 관심을 끌고 있다.

 

또한 해외문화 특별전시관에서 선보인‘동남아시아 고산족의 농경문화체험’과 ‘세계의 와인과 치즈 문화체험’도 관람객들의 발길을 잡고 있다.

 

아울러 스마트농업관에서는 딸기수확 로봇, 접목 로봇, 스마트 온실 등 농촌진흥청의 스마트한 농업기술을 볼 수 있고, 종자생명관에서는 진주시에서 토종농산물의 보존을 위해 수집하고 증식한 토종종자 700여 점을 접할 수 있다.

 

또한 MBC컨벤션에 마련된 행사장에서는 7일에 수출상담회가, 8일에는 국내학술 세미나와 국제세미나가 진행된다.

 

녹색식품관에는 경상남도와 진주시, 남해안남중권발전협의회 소속 시군의 우수한 농특산물을 전시·판매한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에서는 농약허용물질목록 관리제도(PLS)와 농식품 국가인증제도를 홍보하고 경남농업기술원에서는 야외체험장에 지렁이를 활용한 음식물쓰레기 줄이기 프로젝트를 선보이면서 농업에 큰 도움을 주는 지렁이를 어린이들이 직접 관찰하고 체험할 수 있는 교육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또한 경남벤처농업협회는 경남의 다양한 우수벤처농특산물을 알리는 홍보관도 운영한다.

 

박람회의 여러 행사 중에서도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관람객들의 관심은 단연 농업체험프로그램이다. 어린이들에게 인기 많은 도심 속 목장 나들이 행사에는 우유빙수, 우유 핫케이크 등의 요리교실과 우유어린이극장, 우유퍼즐 맞추기 등 다양한 체험거리로 가득하다.

 

또한 원예작물을 활용한 원예치료체험, 통밀을 직접 만지고 느끼는 우리밀 놀이터, 농업에 이용되는 곤충 체험, 거북·뱀·토끼 등 50여종의 여러 동물을 직접 만져보고 사진 찍을 수 있는 펫 체험, 짚풀을 만지고 공예품을 만들어보는 짚풀공예 체험, 힐링화분 만들기 체험, 마차 체험, 농업열차 체험, 농촌교육농장 등 20여 가지의 다양한 체험거리가 마련되어 있으며, 어린이집과 학교에서도 단체로 참여할 만큼 관심도가 높다.

 

행사장을 방문한 한 관람객은“농식품박람회의 농업체험 행사는 요즘 도시에서 자라나는 어린이들이 다양한 농업을 한 곳에서 체험하면서 쉽고 자연스럽게 농업을 배울 수 있는 아주 뜻깊은 행사라고 생각한다”라며 높은 만족감을 보이는 등 농업체험프로그램이 개막 첫날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진주종합경기장 일원에서 열리는 이번 박람회는 오는 10일까지 이어진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트렌드 인사이트]외식업계, 고정관념 깬 배달서비스 주목
코로나19 장기화로 비대면 소비가 급증하는 가운데 ‘배달’하면 피자나 치킨만을 떠올렸던 기존 고정관념이 깨지고 있다. 최근 외식업계가 배달과는 거리가 멀어 보이는 고기, 빵, 디저트까지 그 영역을 확대하며 활로를 찾아가고 있다. 소고기 전문점 이차돌(사진)은 작년 12월 '배달의민족'과 손잡고 일부 지역에서 배달 서비스를 도입했다. 서비스를 개시하자마자 배달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해 현재는 전국 100여 개 지점으로 확장, 시행 중이다. 고품질의 고기를 집에서 편하게 즐길 수 있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실제로 배달 서비스를 도입한 매장의 경우 올 5월 매출이 3월 대비 80% 대폭 신장했으며, 배달 서비스 도입을 신청하는 가맹점도 크게 늘고 있다. 이차돌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 등 악재 속에서도 비대면 배달 서비스 강화 전략이 큰 성과를 거두고 있다"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배달 서비스를 통해 소비자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고품질의 메뉴를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SPC ‘파리바게뜨 파바딜리버리 주문’도 올 4월 전년 대비 15배 이상 늘었다. ‘파바딜리버리’는 당일 구운 빵을 매장 영업 종료 직전, 최대 7000원까지 할인된 가격으로 만나볼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서초구 동네 카페 18곳, 청년 예술가 갤러리로 변신
서초구 내 18개 카페가 청년예술작가의 작은 갤러리로 변신한다.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가 청년 예술작가들에게 활동의 기회를 주고 주민들에게는 일상의 문화공간을 제공하는 ‘청년 갤러리카페 지원사업’을 진행중이다. 지난해 시범적으로 카페 10개소에 10명의 청년작가 작품 전시를 진행했고 주민들이 작품을 구매하는 등 호응이 좋아 올해는 18개의 카페로 확대 시행한다. 한 달간의 공개모집 결과 청년예술가 총 68명의 204개 작품이 접수되었고 이 중 카페에 어울리는 작품들을 중심으로 심사한 결과, 청년 37명의 작품 105점이 선정되었다. 유화에서부터 수묵화, 수채화, 스테인레스 부조에 이르기까지 청년작가들의 특색을 살린 다양한 작품들이 두 달씩 전시되며 1~3회차에 걸쳐 진행된다. 특히 올해는 발달장애청년작가 6명의 작품 16점도 카페 2개소(우리동네 서재, 카페플랫폼)에 전시되는데 일반작가와 동등한 위치에서 심사를 통과하고 카페주인의 최종 선택을 받았다. 카페 방문시 전시된 작품들이 마음에 든다면 직접 구매도 가능하다. 또 카페마다 전시되어 있는 작품으로 제작된 컵홀더가 전시기간 동안 사용돼 청년갤러리 카페를 돌며 홀더 수집을 해보는 것도 또 다른 재미를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일본 자영업 엿보기] 아이디어로 코로나 위기 넘기는 일본의 자영업자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며 대부분의 외식업체 자영업자들이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영세한 규모의 식당일수록 그 타격이 더 크다.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입은 일본에서 다양한 아이디어로 어려움을 극복하려는 자영업자들이 있다. 일본 간사이 지방에서 고군분투 중인 자영업자 사례를 모아 소개한다. 요리 유튜버로 변신한 자영업자 오코나미야키 가게 ‘오타후쿠(お多福, 복이 많음)’를 운영하는 히사시 점장은 찾아오는 손님이 줄자 유튜브 크리에이터로 변신했다. 코로나19 이후 집에서 식사를 하는 비중이 높아지자 온라인을 통해 손님들과 만나기 시작한 것이다. 영상을 통해 집에서 손쉽게 만들 수 있는 요리법을 주로 소개한다. 조회수가 가장 높은 영상은 ‘프라이팬 하나로 만들 수 있는 오코노미야키’로 오타후쿠의 점장이 직접 출연해 요리 과정을 자세히 알려준다. 현재도 꾸준히 영상을 업로드하고 있으며, 영상을 보고 코로나가 잠잠해지면 가보고 싶다거나 자세한 레시피를 묻는 등 긍정적인 댓글들이 달린다. 매주 오타후쿠 매장에서 요리를 촬영하는 히사시 점장은 “코로나 이후 손님이 급감했다. 이대로 앉아 있을 수 없어 요즘 대세인 유튜브로 가게를 알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