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인사이트

수원시 ‘소상공인 특례보증’으로 경영안정 돕는다

수원시·경기신용보증재단·기업은행, ‘소상공인 특례보증 매칭출연 협약’ 체결

수원시가 경기신용보증재단, 기업은행과 손잡고 사업자금 마련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지원한다.

 

수원시·경기신용보증재단·기업은행은 7일 시청 상황실에서 ‘수원시 소상공인 특례보증 매칭출연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소상공인 육성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소상공인 특례보증’은 사업자금이 필요한 업체가 경기신용보증재단 보증으로 금융기관에서 저금리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다. 수원시에 사업장을 둔 소상공인을 지원한다. 융자 한도는 업체당 2000만 원이다.

 

협약에 따라 수원시와 기업은행은 경기신용보증재단에 각 2억 원을 출연(出捐)한다. 경기신용보증재단은 출연금의 10배수인 40억 원 규모의 특례보증 업무를 한다. 금융기관(기업은행)은 특례보증을 받은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융자를 해준다.

 

이밖에 소상공인의 효율적 창업·경영안정을 위한 재정지원. 보증지원 자금 확대. 대출금리 인하 등에 필요한 사항을 협력한다.

 

협약식에는 원영덕 수원시 경제정책국장, 이철환 경기신용보증재단 남부지역본부장, 고경홍 기업은행 경수지역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원영덕 경제정책국장은 “이번 협약이 소상공인에게 힘을 실어주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데 힘이 될 것”이라며 “소상공인의 자생력을 강화하고, 지역 순환 경제의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외식BIZ 단신]대용량·가성비 커피 ‘더벤티’, 400호점 오픈했다
대용량 커피 전문 프랜차이즈 더벤티가 400호점을 열었다고 16일 밝혔다. 더벤티는 지난 15일 400호점 매장인 서울 까치산역점 오픈을 기념해 개점행사를 진행했다. 더벤티는 2014년 부산에서 1호점을 오픈했다. 대용량커피를 대표 상품으로 프랜차이즈 사업을 시작했다. 프랜차이즈 사업 1년만에 100호점을 돌파했다. 더벤티는 합리적인 가격으로 모든 음료를 벤티 사이즈로 선보이고 있다는 콘셉트다. 화려한 비주얼을 자랑하는 디저트 음료 ‘코코 프라페’, ‘크레이지’ 등 오직 더벤티에서만 느낄 수 있는 더벤티 고유 메뉴를 통해 ‘더벤티 플레이버(TheVenti Flavor)’를 강화하며 경쟁력을 입증하고 있다. 특히 대용량 커피 업계에서는 흔하지 않게 아메리카노와 카페라떼에 들어가는 원두를 다르게 사용함으로써 각 메뉴의 장점을 극대화 한 커피를 제공하고 있다. 무엇보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고품질 커피와 색다른 메뉴를 즐길 수 있어 가성비 갑이라는 평이 이어지며 가성비 커피 트렌드를 열었다는 평가다. 더벤티 박수암, 최준경 대표는 이날 까치산역점에서 가진 400호점 오픈 기념식에서 “더벤티의 400호점 돌파는 그 동안 더벤티를 사랑해주신 고객님과 점주님들


한식과 문화의 만남, 2019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 개최
문화체육관광부가 오는 16과 17일 이틀간 한국전통문화전당과 함께 ‘2019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을 국립중앙도서관 국제회의장에서 개최한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한 이 토론회는 그동안 외식, 조리, 영양 등 산업적·자연과학적 위주로 이루어진 한식 관련 연구에서 벗어나 ‘한식, 문화로 이해하다’라는 주제로 열린다. 16일에는 ‘새로운 관점에서 보는 한식문화사’, ‘한식, 세계와 통하다’, ‘한식문화 유용화 등 3가지’라는 주제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진행된다. ‘새로운 관점에서 보는 한식문화사’에서는 정혜경 호서대 교수가 조선시대 사회계층별 음식문화의 특징을 소개하고, 박채린 세계김치연구소 문화융합사업단장이 미국 장교인 ‘조지 포크’가 경험한 19세기 조선의 음식문화’를 발표한다. 조지 포크는 1884년 전라 관찰사가 대접한 한식을 글과 그림으로 세밀하게 남겨, 그동안 원형을 알 수 없었던 전주지역 한식 상차림의 원형을 확인할 수 있게 만들었다. ‘한식, 세계와 통하다’에서는 70권이 넘는 음식 관련 책을 저술하고, 세계적인 요리 책 상을 받은 음식 칼럼리스트이자 방송인인 말레나 스필러(Marlena Spieler)가 ‘유럽 음식문화권에서 한식문화의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