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벤치마킹] 감자칩, 양갱도 비상식으로 활용하는 일본 식품시장

URL복사

지난달 일본 후쿠시마 앞바다에서 규모 7.3의 강진이 발생하며, 비상식으로 활용할 수 있는 감자칩, 양갱 등 식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도쿄 이타바시구청은 오는 3월 11일 실시할 방재 훈련 참가자에게 추점을 통해 방재용 감자칩을 배포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방재용 감자칩은 제조사 주식회사 코이케야(株式会社湖池屋), 구청, 대학이 연계해 개발한 상품이다.

 

 

내용물은 시판용 감자칩과 동일하며 상품패키지를 방재용으로 디자인해 1,500봉을 한정 생산했다. 상품 패키지에 ‘과자로 대비하자’, ‘새로운 방재 형태’ 등 문구와 함께 이바타바시구청 방재페이지로 연결되는 QR코드가 있다.

 

코이케야 마케팅 담당자는 “감자, 기름, 소금이 주재료이기 때문에 영양적인 측면에서 훌륭한 에너지원이 된다. 또한, 유통기한이 6개월로 비교적 길기 때문에 롤링스톡(비축한 식품을 정기적으로 소비하며 채워 넣는 방식) 식품으로 적합하다”고 밝혔다.

 

팥양갱 등을 생산하는 식품회사 ‘IMURAYA’는 기존 제품을 꾸준히 리뉴얼해 방재용에 적합하도록 변화시켜왔다. 누적판매계수 3000만개를 돌파한 초코, 팥 양갱 상품의 유통기한을 3년 6개월에서 5년 6개월로 2년 연장시켜 2019년 말 선보였다.

 

 

원재료 및 배합을 달리해 맛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보존기간을 늘리는데 성공했다. 방재용 식품인 만큼 누구나 먹을 수 있게 28개 품목의 알레르기 성분이 포함되어 있지 않다.

 

어둠 속에서도 찾기 쉽게 포장지에 한자 ‘備(비)’를 홀로그램으로 부착했다. 유니버셜 디자인을 택해 국가, 언어, 장애 등 제약 없이 누구나 쉽게 내용물을 파악할 수 있도록 돕는다.

 

대규모 자연재해의 발생이 잦은 일본은 방재식품에 대한 시민들의 의식이 높은 편이다. 카레, 과자, 디저트 등 방재식품의 종류가 다양해지는 만큼 일본 시장에 진출할 때 롤링스톡 제품으로 포지셔닝 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외식BIZ 단신] 외식창업 ‘멕시카나치킨’ 4월 배달 앱 프로모션 진행
‘멕시카나치킨’이 4월 매주 목요일 요기요 3천원 할인, 4월 매주 화요일 배달의 민족 4천원 할인 등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멕시카나치킨’(대표이사 최광은) 브랜드 홍보 모델은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 가수 강다니엘이다. 배달 앱 프로모션은 물론, 신메뉴 출시 및 각종 이벤트 등에 강다니엘이 등장하고 있다. 특히 ‘달콤라떼치킨’(달라치킨) TV 광고를 통해 모델의 긍정적인 이미지와 후라이드 치킨과 커피맛의 이색 조합을 선보이고 있다. 이달 초 출시된 케이준 V컷 감자는 V컷으로 튀김 면적이 넓어 ‘겉바속촉’, 케이준 시즈닝으로 매콤한 맛이 특징인 사이드메뉴로써 강다니엘의 긍정적인 이미지가 메뉴 구성의 장점과 어울려졌다 ‘멕시카나치킨’의 관계자는 “대중적인 홍보 모델을 통한 마케팅 효과는 브랜드 경쟁력에 영향을 주고 있다”면서, “현재 브랜드 홍보모델인 강다니엘 외에도 역대 대중적인 스타들이 멕시카나의 홍보 모델 역할을 수행하면서 그 가치는 이미 오래전부터 증명됐다”고 강조했다. 한편 ‘멕시카나치킨’은 신규 창업 시 창업 특전을 제공하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멕시카나치킨’ 홈페이지 등을 참고하면 된다.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메뉴개발·전수] 소자본·배달 창업, ‘돈가츠’ 기술전수 세미나 열려
‘돈가스’는 한국인이 좋아하는 메뉴 중 하나로 대표적인 소자본 창업 아이템 중 하나다. 주재료인 돼지 안심과 등심 부위는 비교적 가격이 저렴해 높은 마진을 기대할 수 있고 우동, 소바 등 면류와 잘 어울려 객단가를 높이는 데도 유용하다. 오랜 시간 꾸준한 인기를 이어온 돈가스는 그 종류도 다양해졌다. 얇은 고기 두께와 반죽이 특징인 한국식 돈가스와 고기를 두툼하게 썰어 육즙을 살린 일본식 ‘돈카츠’는 가장 대중적이면서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등심 부위를 이용한 ‘로스카츠’, 안심 부위의 ‘히레카츠’, 돼지고기 사이에 치즈를 넣은 ‘치즈카츠’는 이제 남녀노소 모두 즐겨 찾는 대중적인 요리가 되었다. 제대로 된 ‘돈카츠’를 선보이기 위해선 돼지고기의 등심, 안심 손질 및 숙성방법부터 시즈닝부터 빵가루의 종류 및 용도에 따른 사용법, ‘겉바속촉’(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의 튀김기술, 돈카츠 소스 제조까지 배워야 할 기술이 한 두가지가 아니다. 이에 외식 컨설팅 전문기업 ㈜알지엠컨설팅이 오는 29일(목)에 ‘정통일식 돈가츠’ 전수과정을 진행한다. 제대로 된 ‘일식 돈카츠’ 전수한다 안432 대표 메뉴 ‘돈카츠’와 튀김기술, 특제소스 전수 이번 교육은 일선 요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일본 자영업 엿보기]달걀전문점 파티쉐가 3년간 연구해 만든 '치즈케이크' 화제
일본에서 3년, 정확히는 1095일의 시간을 들여 개발한 치즈케이크가 등장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달걀을 중심으로 외식사업을 전개하는 ‘타마고야(TAMAGOYA)’가 새롭게 론칭한 ‘3년 너머의 치즈케이크’는 지난달 30일부터 예약 판매에 들어갔다. 모든 소재에 고집을 더한 치즈케이크 천일이 넘게 치즈게이크 제조에 몰두한 이는 타마고야의 사토시 스즈키(Satoshi Suzuki) 파티쉐이다. 츠지제과전문학교를 졸업 후 10년간 나고야의 제과점에서 경력을 쌓으며 실력을 인정받아 타마고야에 합류했다. ‘3년 너머의 치즈케이크’에는 녹는 듯한 부드러운 식감을 위해 시즈오카현 미시마시의 브랜드 인증을 받은 달걀 ‘히노데타마고(日の出たまご)’의 노른자만을 이용한다. 히노데타마고는 하코네 세이로쿠의 풍부한 자연 환경에 자란 암탉의 달걀로 노른자가 마치 일출처럼 붉은 색이 나는 것이 특징이다. 보통의 달걀보다 더욱 농후한 맛이 나는 우수한 품질을 자랑한다. 치즈는 프랑스산 크림치즈, 마스카르포네 치즈, 브리치즈 3종류를 사용한다. 달걀의 맛을 해치지 않으면서 짙은 치즈의 식감을 느끼게 해준다. 여기에 최고 품질의 마다가스카르산 바닐라와 달콤한 체리 향의 톤카콩을 첨가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