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FOOD 비즈니스] 일본, 시장 규모 1조 돌파하며 때 아닌 치킨 열풍

URL복사

코로나19로 외식업체들이 극심한 타격을 입은 상황에서도 일본의 가라아게(일본식 치킨) 시장은 올해 1,050억엔(약 1조원) 규모를 넘어설 것으로 예측된다. 테이크아웃, 배달 시장이 활성화되며 가라아게 시장 성장을 견인했다. 가라아게 수요 증가는 한국식 치킨 브랜드 성장에도 호조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배달, 테이크아웃에 집중하는 가라아게 전문점

가라아게는 일본의 국민음식으로 불릴 정도로 대중적인 음식이다. 튀김 요리 특성상 집에서 요리하고 뒤처리가 번거로워 외식, 도시락 반찬으로 구매해 소비한다. 최근 몇 년 사이 일본에선 배달과 테이크아웃에 특화된 가라아게 전문점이 증가했다.

 

후쿠오카에서 창업한지 30년 된 ‘유메유메도리(努努鶏)’는 냉장 가라아게 테이크아웃 전문점으로 주문 후 배송까지 2주를 기다릴 정도로 인기 있는 가게다. 일반적인 가라아게 튀김 방식과 달리 고온에 장시간 튀기는 등 차별화된 레시피를 사용해 만든다. 부드럽지 않고 딱딱한 식감의 튀김으로 차가운 상태로도 먹을 수 있다.

 

코로나 이후 식당, 술집에 가기가 어려워지자 직장인들이 집에서 반찬, 안주용으로 먹으며 주문량이 늘었다. 지금까지 테이크아웃을 실시하지 않았던 점포들도 수요에 맞춰 테이크아웃 특별 메뉴를 판매하기 시작했다.

 

 

작년 11월에 오픈한 ‘도쿄 가라아게 전문점 아게타테’는 테이크아웃과 배달 전용 브랜드이다. 올해 6월에만 37개 점포를 열었으며, 내년 3월까지 100개 점포 개설을 목표로 하고 있다. 가라아게에 타르타르소스, 명태 마요네즈 등 다양한 소스를 올린다. 재택 근무하는 직장인을 위한 덮밥 메뉴도 판매 중이다. 가격은 가라아게 5개에 980엔(세금포함)이다.

 

 

가라아게 전문점 ‘가라아게 천재’는 배달 수요가 증가하며 6~7월 기간 동안 24개 점포를 추가로 개설했다. 가라아게와 달걀말이를 함께 제공하는 ‘가라타마’가 대표 메뉴다. 된장, 소금 , 흑간장, 갈릭 토마토소스 맛 등을 선택할 수 있다.

 

일본 외식업계 활력 불어넣은 한국식 치킨

일본 효고현에 위치한 한국식 치킨점 ‘Pegoppa’는 원래 순두부찌개 전문점이었다. 코로나 영향으로 지난 4~5월 영업을 중단하며 업종 변경을 준비했다. 6월에 오픈 후 홀과 테이크아웃 형태를 함께 운영 중이다.

 

‘별에서 온 그대’ 등 한국 드라마의 영향으로 한국식 치킨은 가라아게와 다르다는 인식이 일본 소비자에게 자리 잡고 있다. 치킨에 짭짤한 간장, 양념 치킨이 ‘Pegoppa’ 인기 메뉴다. 한국 식자재전문매장에서 양념을 구입해 일본 고객 입맛에 맞게 맛을 변경한다. 치킨 가격은 1인분에 500엔부터다.

 

 

외식기업 E-MATE는 코로나 이후 매장에 찾아오는 고객이 급감하자 한국식 치킨으로 위기를 극복했다. ‘크리스피 치킨 앤 토마토’라는 브랜드를 만들어 배달 전용으로 매장을 전개했다.

 

매출 부진을 겪는 식당에 메뉴를 제공하거나 고스트 레스토랑 형태로 출점한다. 지난달에는 도쿄 우에노 지역에 ‘치킨 앤 토마토 다이닝’이라는 별도의 매장을 오픈하며 성공적으로 사업을 펼치고 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정책이슈] 청년 3백명, 식품외식기업 인턴십 지원한다
청년 구직자와 식품·외식기업 간의 일자리를 매칭하는 인턴십 사업이 올해는 300명 규모로 확대된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올해로 4년 차를 맞는 식품·외식기업 청년인턴십의 사업 규모를 확대하고, 참가기업을 오는 3월 10일까지 모집한다. 농식품부-aT, 3월 10일까지 300명 대상 청년 인턴십 운영 참가기업 모집 식품·외식기업 인턴십 사업은 2018년 67명 수료생 배출을 시작하여, 2019년에는 100명이 인턴을 수료했으며, 지난해에는 코로나19의 어려움 속에서 추경예산 확보를 통해 당초 목표 200명을 상회하는 390여명의 청년 일자리를 지원했다. 인턴십 지원사업은 미취업 청년을 인턴으로 채용하는 참가기업에게 최대 3개월까지 인턴 연수비의 50%를 지원하고, 연수생 대상 식품 위생‧안전 교육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특히 참가기업은 인턴 채용인원의 50% 이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도록 하는 등 현장 실무경험 기회 제공이 실제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고 있다. 또한 ▲공휴일을 유급휴일로 새롭게 전환한 기업 ▲본사가 비수도권인 기업 ▲인턴십 사업을 통해 채용한 인턴을 금년까지 고용 유지한 기업을 대상으로 가점부여 및 연수비용 추가 지급 등의 인센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배너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설명회 단신]소자본 중식 배달창업 ‘홍짜장’, 오는 3월 9일 사업설명회 열어
15년 장수 중식 프랜차이즈 홍짜장은 오는 3월 9일, 서울 송파 본사에서 사업설명회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해당 브랜드는 자체 개발한 시그니처 메뉴 '홍짜장'을 비롯해 짜장면, 짬뽕, 탕수육 등 소비자들에게 선호도가 높은 12가지의 핵심 중식메뉴로 승부하는 캐주얼 중식당이다.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사업설명회에는 코로나19 상황에 오픈한 가맹점들의 성공창업 사례 분석부터 테이크아웃 및 배달 판매 현황 소개, 중식 조리체험, 메뉴 시식 등의 프로그램이 마련되어 있다. 특히 1인주방시스템에 대해 적극적으로 어필한다는 방침이다. 조리 완성도를 높인 상태의 식재료와 소스를 공급하고 표준화한 레시피 제공, 체계적인 교육을 통해 초보자도 수월하게 조리 및 주방운영이 가능한 것이 1인주방시스템의 특장점이다. 브랜드 관계자는 "운영의 편의성 측면과 더불어 투자금에 있어서도 중국집 체인점창업의 진입문턱을 낮췄다"며 "10평 초반대의 소규모 매장에 키오스크 무인주문 및 셀프시스템을 도입, 동종업계 최저 수준의 창업비용을 제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서 "중식당뿐만 아니라 소규모 요식업창업, 배달창업을 계획하는 예비창업자들과 업종변경을 희망하는 기존 자영업 사장님들까지 남자,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화제의 맛] 일본, 인스타바에 매료시킨 ‘黑(흑) 디저트’ 이슈
일본에서 상식을 깬 검은색 디저트가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다. 먹음직스런 색깔이 아닌 오히려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 검정 커피, 레몬에이드 등 음료가 SNS에서 인기를 끌기 시작한 것이다. 검은색 음료는 무색무취의 대나무 숯을 사용하며 미네랄이 풍부해 건강에도 이롭다. 세계에서 가장 검은 커피가 있는 ‘HITO STAND’ 효고현 고베 모토마치에 위치한 카페 ‘히토 스탠드(HITO STAND)’는 세계에서 가장 검은 커피를 판매하는 곳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대나무 숯을 첨가한 커피와 흰 우유를 섞어 그라데이션 처리한 ‘블랙 아이스 라떼’가 대표 상품이다. 색만 봐서는 쓴맛이 강할 것 같은 느낌이지만 대나무 숯이 커피 맛을 더욱 부드럽게 해준다. 미네랄이 풍부하게 들어 있어 해독 효과도 탁월하다. 매장 내부도 커피처럼 온통 검은색으로 칠해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벽면에 그려진 히토스탠드 로고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거나 음료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게재한다. 화장품회사가 만든 미용음료, 검정 레몬에이드 일본의 화장품회사 ‘오루비스(オルビス)’는 2020년 7월 도쿄 오모테산도에 체험형 매장 스킨케어 라운지를 오픈했다. 미용, 건강관리 음료를 판매하는 1층 주스바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