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워드체크] 착한 채식 트렌드 ‘비건’ 열풍

URL복사

MZ세대(밀레니얼+Z세대)들 사이에서 ‘비건’이 인기다.

비건(Vegan)은 유제품과 알을 포함한 모든 동물성 재료를 섭취하지 않는 채식주의자를 일컫는 말이다.

 

비건이 되는 이유는 동물 보호뿐 아니라 환경보호, 건강 등으로 다양하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비건이 트렌드로 떠오르면서 비건 제품, 비건 브랜드도 함께 늘어나는 추세다. 특히 자신의 신념에 따라 구매하는 ‘가치 소비’를 하는 MZ 세대가 주도하고 있는 최신 트렌드 중 하나다.

 

대학내일20대연구소가 발표한 ‘2021년 알아야 할 MZ세대 식생활 트렌드 세 가지’ 보고서에 따르면 MZ세대 3명 중 1명(27.4%)은 일상에서는 비채식 위주로 먹고 필요에 따라 채식하는 ‘간헐적 채식’을 실천하고 있다. 그리고 채식을 제공하는 브랜드 이미지를 물어보았을 때, ‘긍정적이다’라고 응답한 비율이 Z세대(48.9%)로 가장 많았다.

 

식품·유통 기업들도 앞다퉈 비건 푸드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페리에 등 해외 유명 식음료 제품의 공식 수입사 커피앤칵테일(CNC)이 유럽 1위 식물성 음료 브랜드인 알프로(Alpro) 제품을 국내 시장에 처음 선보였다.

알프로는 비건(Vegan) 문화를 선도하는 다국적 식음료 기업 다논(Danone)의 브랜드다.

1980년에 론칭된 유럽 1위 식물성 음료 브랜드 ‘알프로’는 건강한 식습관과 지속 가능한 생활을 위해 귀리, 아몬드, 코코넛, 캐슈넛, 콩 등 각종 식물성 원료를 바탕으로 한 다양한 식음료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알프로 바리스타 음료는 오랜 연구 끝에 커피와 여러 음료 제조에 적합하게 했으며, 단맛이 적고 원료 본연의 맛이 살아있어 우유 대신 활용하면 깔끔하면서 깊은 풍미를 더 할 수 있다. 또 풍성한 거품으로 일반 우유 거품 못지않은 음료를 완성할 수 있다.

 

알프로 바리스타 음료는 현재 주요 온라인 커피 및 음료 관련 쇼핑몰에서 구매할 수 있다. 앞으로 커피 전문점 및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판매가 진행될 예정이다.

 

편의점 업계서도 발빠르게 비건 식품을 선보이고 있다. ‘GS25’는 최근 비건 간편식 2종 ‘베지가든 매운떡볶이’와 ‘베지가든 짜장떡볶이’를 출시했다.

이번에 GS25가 선보이는 비건간편식은 ‘베지가든 매운떡볶이’와 ‘베지가든 짜장떡볶이’ 2종이다.

국민 간식인 떡볶이를 맛있게 비건화하기 위해 숙성 고추장과 춘장, 다시마 등을 사용해 감칠맛 나는 특제소스를 개발, 100% 쌀떡으로 만들어졌다.

 

해당 제품은 소스를 비롯한 모든 양념과 제품에 육류성분을 사용하지 않은 노미트(No meat)로 한국비건인증원의 비건인증을 받아 신뢰도를 높였다. 원료의 입고부터 최종 완제품까지 해썹(HACCP) 공정을 통해 철저히 관리되고 대체육 전용라인을 사용해 육류성분의 혼입을 원천적으로 배제한 것이 특징이다.

100% 식물성재료로 고객건강과 환경보호, 동물복지 등 지속가능한 미래와 사회적 책임에 대해 관심이 큰 밀레니얼과 Z세대 고객들에게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푸드테크 스타트업 ‘더플랜잇’은 창업 후 3년간 전 세계 식품의 원료성분을 분석하고 축적한 데이터베이스를 기반으로 식물성 원료만으로 우유의 맛과 영양을 대체할 수 있는 식물성 우유인 ‘잇츠베러밀크’를 개발했다.

‘잇츠베러밀크’는 다른 식물성 음료인 두유, 아몬드 우유, 쌀 우유와는 달리 젖소에서 나오는 실제 우유의 맛과 영양을 구현한 제품이다.

 

 

양재식 더플랜잇 대표는 “창업 후 ‘잇츠베러마요’와 ‘잇츠베러크래커’를 출시하고 판매하면서 가치 소비를 중시하는 2030 MZ세대들의 식물성 제품에 대한 큰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번에 출시하는 잇츠베러카페의 실크커피와 로열홍차 또한 우유의 맛과 영양을 구현한 식물성 대체우유로 만든 국내 최초의 음료라는 점에서 다양한 식물성 제품을 기다리던 소비자들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비건 제품은 식생활뿐만 아니라 패션, 뷰티 등 다양한 분야로 뻗어가고 있다.

‘비건 패션’이란 가죽, 모피, 울 등 동물성 소재를 사용하지 않은 옷을 말한다. 2016년 명품 브랜드 구찌, 지미추, 톰포드 등이 동물의 모피를 사용하지 않는 ‘퍼 프리(fur free)’를 선언하였으며, 이후 샤넬, 아르마니, 스텔라맥카트니, 베르사체, 버버리, 코치 등이 동참했다. 세계 4대 패션쇼 중 하나인 런던 패션위크는 2018년 9월부터 모피로 만든 옷을 금지했다.

 

 

노스페이스는 2016년 전 제품에 대한 ‘퍼 프리’를 선언하기도 했다. 그리고 2020년 가을·겨울 시즌을 맞아 1000만개가 넘는 페트병(500ml 기준 약 1082만개)을 재활용한 ‘에코 플리스 컬렉션’ 신제품을 출시했다.

 

아레나코리아는 ‘아레나 비건 패딩(Vegan Padding)’을 2019년부터 선보이고 있다. 패딩의 소재인 에코다운 화이버는 단열 처리로 보온성을 높인 PET 재활용 소재다. 약 10개의 PET로 성인 남성 재킷 하나를 만들 수 있으며, PET를 충전재로 재활용해 쓰레기 매립량을 줄이면서 석유 자원도 절약할 수 있다.

 

뷰티 업계에서도 동물을 학대하지 않는 ‘크루얼티프리(cruelty-free)’와 동물성 원료를 쓰지 않는 ‘비건 뷰티’가 트렌드다.

한국 콜마는 원료부터 패키지까지 동물성 성분을 사용하지 않고 동물 실험을 진행하지 않아 프랑스 비건 인증기관의 인증을 획득한 비건 색조 화장품을 출시했다.

 

‘바르는 채식’을 슬로건으로 한 비건화장품 브랜드 ‘더비건글로우’는 식물성 단백질 샴푸바를 출시했다.

‘퀴노아 단백질 샴푸바’는 동물성 원료를 100% 배제한 비건 제품이며, 석유계 합성 계면활성제 및 실리콘, 인공향료, 방부제를 첨가하지 않은 제품이다.

 

 

브로컬리컴퍼니는 새마을금고와 함께 지역못난이 농산물을 활용한 비건화장품 브랜드 ‘어글리시크(UGLYCHIC)’ 화장품을 개발했다.

상품화하기 어려워 버려지는 못난이 농산물을 업사이클링해 비건 화장품을 개발하여 지역과 환경을 함께 살리는 가치 소비 문화에 앞장서고 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식품 BIZ] 문경약돌축산물, 키조개·명이나물과 삼합세트 시판 화제
문경시 문경약돌축산물명품화사업단(이하 사업단)은 서해키조개영어조합법인과 함께 기획한 ‘약돌며느리 삼합세트’를 6월 17일부터 20일까지 문경장터 약돌며느리 밴드와 메가쇼 현장에서 판매한다. 약돌며느리 삼합세트는 총 2가지 구성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문경약돌돼지 삼겹살(500g)과 서해키조개관자(200g), 오미자명이나물(200g) 구성을 33,000원에 판매하며, 삼겹살 대신 한우한마리 세트(1+ 이상 등심, 채끝, 안심, 업진살) 600g을 포함한 세트는 99,000원이다. 약돌돼지세트와 약돌한우세트 각각 100개, 50개씩 한정수량 판매로 무료배송이며 구매고객에게 문경오미자청 180ml도 무료 증정한다. 문경약돌돼지와 한우는 문경의 특산물인 거정석(약돌)을 사료에 섞어 먹여 불포화 지방산과 필수 아미노산 함유량이 높은 지역 대표 축산물이다. 육질이 탱탱하면서도 부드럽고 풍미가 뛰어난 것이 특징이다. 문경약돌축산물과 세트로 구성된 서해 키조개 관자는 슬라이스 형태로 손질하기 편리하고 다양한 조리가 가능하다. 국내 연안에서 자란 자연산 키조개를 HACCP 인증 시설에서 위생적으로 가공했으며, 쫄깃한 식감이 고기와 함께 먹었을 때 식감과 감칠맛을 더해준다. 울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배달특급, 용인 지역커뮤니티 손 잡고 100만 시민 소비심리 공략
14일부터 100만여 인구의 용인에서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이 서비스를 개히사는 가운데, 경기도주식회사가 용인 지역 맘카페와 손잡고 공공배달앱 활성화를 위한 적극적인 협력을 약속했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지난 11일 판교 스타트업캠퍼스에서 용인시 맘카페 ‘용인마녀’와 경기도 공공배달앱 홍보 활성화를 위한 지역 커뮤니티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2009년 설립된 용인마녀는 회원 1만8,000여명을 보유한 용인시 대표 맘카페로, 지역 정보 교환과 홍보, 봉사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치며 지역 도우미 역할을 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배달특급은 용인마녀와 함께 공동 홍보 활동, 맘카페 회원 대상 이벤트 등을 펼치며 배달특급이 조기 정착할 수 있도록 힘을 모을 방침이다. 배달특급 서비스를 시작한 용인에서는 2300여개 가맹점이 소비자를 맞이하고 있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누구보다 지역을 잘 알고 있는 맘카페와 협업하게 돼 기쁘다”며 “100만 인구 용인을 위해 최선을 다할 수 있도록 용인마녀와 협력해 현장 목소리를 적극 수렴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윤정 용인마녀 대표는 “용인시 소비자, 소상공인들이 합리적인 소비를 할 수 있도록 적극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