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FOOD 비즈니스] 日 토야마현의 ‘깻잎 6차산업 추진 전략 2030’

URL복사

갈수록 고령화가 심화되는 농가에 활기를 불어넣어주고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는 방법으로 6차산업 성공사례를 발굴하려는 정부의 노력이 계속되고 있다. 6차 산업의 국내 공식 명칭은 '농촌융복합산업'이다.

 

90년대 중반 일찌감치 6차산업 모델을 제시한 일본도 정부, 민간의 영역이 힘을 모아 지속적인 투자가 이뤄지고 있다. 그 중 일본 주부 지방에 위치한 토야마시는 야마다(山田) 지역에 식물 재배 공장을 깻잎·들깨의 6차 산업화 거점으로서 정비했다.

 

 

깻잎·들깨 특산화 도모와 동시에 생산, 가공, 유통까지 일체적으로 하는 6차산업화를 추진함으로써 지역 일자리 창출과 건강장수 도시 실현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깻잎·들깨 6차산업화를 위해 민간 사업자를 주체로 하는 ‘깻잎 6차 산업화 추진 그룹’을 설립해 활동 중이다.

 

2020년부터 2030년까지 10년 계획을 잡고 식물 재배 공장에서 ‘토야마 깻잎·들깨’ 생산, 깻잎·들깨를 활용한 상품 개발, 요리교실·SNS를 통한 상품 홍보 등을 순차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토야마 깻잎’ 인증 상품은 ▲토야마 시민이 구입할 수 있는 상품 ▲토야마 시내에 살고 있는 사업자, 개인이 생산·제조·가공 또는 판매하는 상품 ▲토야마현내에서 생산한 깻잎을 사용했는가 3가지 조건이 붙는다.

 

토야마 깻잎을 알리기 위해 정기적으로 전시회에 참여, 시식회와 가족들이 함께하는 요리교실도 함께 열고 있다.

 

 

지난해 6월~8월까지는 깻잎 요리 레시피를 모집하는 ‘깻잎 요리 콘테스트 2020’를 개최했으며, 모집기간 동안 130개의 요리 레시피가 접수됐다. 그중 옥수수콘 깻잎 구이, 깻잎 말이 등이 수상을 차지했다.

 

 

상품화되어 시중에서 판매하고 있는 상품으로는 들깨를 착유한 기름, 깻잎을 첨가한 만쥬, 토리야키 등이 있다. 현재 100개 품목이 토야마 깻잎·들깨 상품 인증을 받아둔 상태다. 라쿠텐 등 온라인 쇼핑몰은 물론 편의점에서도 상품을 구입할 수 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메뉴개발·전수] ‘닭칼국수 & 매운닭국수’ 메뉴개발 전수 과정 열려
외식업 중 대표적인 여름철 극성수기 아이템으로는 ‘보양식’이 있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보양식은 삼계탕, 장어 등 한정적인 메뉴가 대부분이었다. 하지만 최근 들어서는 더 가볍게 즐길 수 있는 보양식이 흥하는 분위기다. 그중 하나가 바로 ‘닭칼국수’다. 젊은 감각의 보양식으로 각광받는 ‘닭칼국수’ 오는 20일, 소문난 향토 맛집 기술 전수 우리나라 사람들의 소울푸드 중 하나라 할 수 있는 ‘칼국수’는 달달한 팥칼국수부터 구수한 풍미의 들깨칼국수, 시원한 육수 맛이 일품인 바지락칼국수, 멸치칼국수, 얼큰한 맛으로 해장하기 좋은 육개장칼국수, 해물칼국수까지 다양한 종류만큼 특색 있는 맛과 각기 다른 매력으로 매일매일 먹어도 질리지 않는 음식으로 꼽힌다. 특히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은 ‘닭칼국수’다. ‘닭칼국수’는 닭과 사골을 고아서 진하게 우려낸 육수에 칼국수를 넣어 끓인 후, 닭고기 살을 발라 양념한 것을 올려 먹는 영양만점 음식이다. 진하고 담백한 닭 육수는 삼계탕 국물과 비슷해서 여름 보양식으로 특히 좋다. 지금은 수도권 각지에서 심심치 않게 접할 수 있는 메뉴인 닭칼국수가 처음 시작된 곳은 경기도 고양시 일산과 파주지역이다. 이에 30년 외식 컨설팅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메뉴개발·전수] ‘닭칼국수 & 매운닭국수’ 메뉴개발 전수 과정 열려
외식업 중 대표적인 여름철 극성수기 아이템으로는 ‘보양식’이 있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보양식은 삼계탕, 장어 등 한정적인 메뉴가 대부분이었다. 하지만 최근 들어서는 더 가볍게 즐길 수 있는 보양식이 흥하는 분위기다. 그중 하나가 바로 ‘닭칼국수’다. 젊은 감각의 보양식으로 각광받는 ‘닭칼국수’ 오는 20일, 소문난 향토 맛집 기술 전수 우리나라 사람들의 소울푸드 중 하나라 할 수 있는 ‘칼국수’는 달달한 팥칼국수부터 구수한 풍미의 들깨칼국수, 시원한 육수 맛이 일품인 바지락칼국수, 멸치칼국수, 얼큰한 맛으로 해장하기 좋은 육개장칼국수, 해물칼국수까지 다양한 종류만큼 특색 있는 맛과 각기 다른 매력으로 매일매일 먹어도 질리지 않는 음식으로 꼽힌다. 특히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은 ‘닭칼국수’다. ‘닭칼국수’는 닭과 사골을 고아서 진하게 우려낸 육수에 칼국수를 넣어 끓인 후, 닭고기 살을 발라 양념한 것을 올려 먹는 영양만점 음식이다. 진하고 담백한 닭 육수는 삼계탕 국물과 비슷해서 여름 보양식으로 특히 좋다. 지금은 수도권 각지에서 심심치 않게 접할 수 있는 메뉴인 닭칼국수가 처음 시작된 곳은 경기도 고양시 일산과 파주지역이다. 이에 30년 외식 컨설팅

J-FOOD 비즈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