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UP] 밀키트도 이제 빨래방서, 셀프빨래방의 변신 주목

한국빨래방협회-세이링크, 밀키트 유통 업무제휴 체결

URL복사

전국 2000여 개의 셀프빨래방에서 저렴하게 밀키트 간편식을 구매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한국빨래방협회'는 25일 HMR(가정간편식) 제조·유통 전문업체인 '세이링크'와 업무제휴식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국빨래방협회는 20년전 소상공인이 시작한 셀프빨래방 시장이 전국적으로 2000여개 이상의 시장으로 성장함에 따라 빨래방 점주들의 상생과 권익을 도모하기 위해 설립된 단체다.

단순히 빨래 서비스를 제공하던 빨래방에서 커피숍, 아이스크림 판매, 휴식 공간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유 공간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공유공간으로의 도약 중인 빨래방

최근 혼밥족으로 불리는 1인 가구 증가, 집밥에 대한 인식 변화 등의 요인으로 손쉽게 조리해 먹을 수 있는 밀키트에 대한 수요는 폭발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HMR은 다양한 메뉴 개발, 유명 외식 브랜드의 HMR 제품 출시, 유명 셰프들의 레시피 HMR 제품 출시 등 내용 면에서도 고급화되고 있다.

 

 

이러한 변화에 발맞춰 한국빨래방협회는 최근 밀키트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들 준비를 마친 세이링크와 업무제휴를 체결해 새로운 부가사업을 후원할 예정이다.

 

세이링크는 HMR 전문 제조/유통업체로 대형유통업체에 닭가슴살 구이, 도시락 등 각종 HMR 제품을 납품하고 있으며 품질 면에서 인정받고 있는 회사이다. 최근에는 판매 및 유통 네트워크 확대에 발맞춰 제3공장을 신축했다.

 

이번 제휴를 통해 양측이 지원하는 사업은 ‘밀키트 무인판매 시스템’이다. 밀키트 무인판매 시스템은 내달부터 HMR 밀키트 제품이 담긴 냉동고를 각 빨래방에 설치해 소비자가 언제나 손쉽게 밀키트를 구매할 수 있게 한다.

 

양사는 4월부터 20여개의 빨래방에서 시범 서비스를 시행해 하반기부터는 전국 빨래방으로 확대 확산할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국빨래방협회 이은자 협회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워진 경제 상황에서 공유 공간으로의 빨래방 변신은 피할 수 없는 현실”이라면서 “소비자들에게 기존의 빨래 서비스 외에도 저렴하고 간편한 밀키트 구매 시스템을 제공해 빨래방 활성화에 더욱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이링크 이세희 대표는 “빨래방 사용자들이 좋은 품질과 다양한 메뉴의 밀키트를 구매할 수 있는 시스템을 모두 준비했다”며 “빨래방 점주분들이 어려운 경제 상황 속에서 추가 수익을 올릴 수 있는 최상의 밀키트 제품을 공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마케팅전략] 꼬마 손님을 잡아라! 식품업계, 키즈 마케팅 '활발’
국내 식품·유통업계가 오는 5일 어린이날을 맞아 다양한 제품과 이벤트를 선보이고 있다. 어린이들의 취향을 저격한 과자종합선물세트와 캐릭터와 협업한 한정판 상품과 다양한 이벤트까지. 어린이를 둔 부모를 비롯해 자녀나 조카, 손주를 위해 제품 가격이 다소 비싸더라도 지출을 아끼지 않는 '에잇포켓족' 잡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홈파티 위한 케이크, HMR 등도 잇따라 출시 먼저 롯데제과는 어린이날을 맞이해 '흔한남매 과자선물세트' 3탄을 선보였다. 제품에는 '치토스' '오잉' '꼬깔콘' '씨리얼' '칸쵸' 등 인기 제품 7종과 미니 선풍기, 흔한남매 스티커 2종이 담겼다. 흔한남매 과자선물세트는 롯데스위트몰, 쿠파, 마켓컬리 등 온라인에서만 판매한다. 조카, 손주에 비대면으로 손쉽게 선물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인기 몰이 중이다. 실제로 지난해 3월 첫 선을 보인 '흔한남매 과자선물세트' 1탄은 1주일만에 완판됐다. 이후 8월 출시한 '흔한남매 영상제작 놀이 패키지 과자선물세트' 2탄도 조기 소진됐다. 지난해 빼빼로데이를 앞두고 출시한 기획팩도 1주일 만에 다 팔렸다. 사회적 거리두기 여파로 외식을 자제하는 분위기를 고려한 가정간편식(HMR) 제품도 선보였다.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J-FOOD 비즈니스]술 마시지 않는 시대, 日 0.5% 미세알코올 주류 등장
갈수록 저알코올 음료에 대한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 일본의 아시히 맥주 그룹은 변화된 주류 소비 트렌드에 맞춰 알코올 도수 0.5%의 음료를 지난달 공개했다. 생소한 단어인 미세알코올 음료는 저알코올과 무알코올 사이의 틈새시장을 개척하기 위해 새롭게 등장했다. 무알코올 음료를 마시기에는 아쉽고 저알코올은 부담스러운 고객층을 대상으로 한다. 가장 먼저 시장에 출시된 ‘아시히 비어리 미세알코올’은 일반 맥주의 10분의 1 정도밖에 알코올이 들어 있지 않다. 함량으로 계산하면 350ml당 약 1.4g의 알코올이 포함됐다. 10개 정도를 마셔야 맥주 한 병과 비슷한 알코올을 섭취할 수 있다. 알코올 도수가 1% 미만이기 때문에 주세법상 술로 포함되지 않고 청량음료 제품으로 들어간다. 맥아 비율과 원료로 정해지는 맥주, 발포주에도 미포함돼 정확히는 ‘맥주 맛이 나는 청량음료’이다. 다만 만드는 방법은 맥아 효모를 첨가해 발효시키는 곳까지는 맥주와 동일하다. 맥주는 이후 여과 과정을 거치지만 미세알코올은 증류한 다음 알코올만을 제거해 여과한다. 이를 위해 알코올만을 분리하는 기계를 약 5억엔을 주고 도입했다. 일본에서 유통하고 있는 홉 등을 원료를 혼합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