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푸드스토리] 영국, 봉쇄 완화 기대감 속 이국적인 바비큐 소스 인기

URL복사

영국이 코로나로 내려진 봉쇄 조치를 완화하며 다가오는 바비큐 시즌을 맞아 관련 제품에 대한 수요가 올라가고 있다. KATI 농식품수출정보에 따르면 지난 그중 해외여행의 기분을 낼 수 있는 한국, 일본, 중동식의 이국적인 소스와 향신료에 대한 관심이 더욱 늘었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매우 중대한 이정표에 도달했다. 9개의 가장 위험한 그룹의 모든 사람에게 백신을 접종했다”고 밝혔다.

 

지난 일 년간 세 번의 코로나19 락다운을 겪은 터라 올해 바비큐 시즌에 대한 영국 시민들의 기대감은 어느 때보다 높은 상황이다. 영국은 고기를 스테이크나 소시지 형태로 통째로 구워 소스와 곁들여 먹거나 양념에 재워 구워 먹기 때문에, 소스나 양념 형태의 바비큐용 식품이 발달했다.

 

 

그동안 제한됐던 가족, 친구간의 모임이 자유롭게 가능해지면 바비큐 파티도 자연스레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올여름 유럽축구 챔피언십, 도쿄 올림픽 등 대규모 스포츠 행사들을 앞두고 있어 기대감을 더욱 증폭시킨다.

 

영국 식품전문지 더그로서(The Grocer)는 2021년 바비큐 시장 전망 기사(Going nuclear: barbecue category report 2021)를 통해 코로나19 보건 위기가 바비큐 시장에 미친 영향과 올해 시장 전망을 내놓았다.

 

 

지난해 여름 바비큐용 스테이크 고기 판매량이 전년 대비 24% 증가, 이는 식당 이용에 제한이 생기면서 집에서 가든파티를 하며 바비큐를 즐기는 횟수가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또한, 소비자들은 이전보다 고급 브랜드의 고기를 더 많이 찾기 시작했고, 친환경적인 선택지를 고려하는 소비자도 증가했다고 전했다.

 

특히 주목할 점은 바비큐를 통해 새로운 경험과 맛을 탐험하는 소비자들이 늘었다는 것이다. 더그로서는 영국인들이 휴가를 떠나지 못하는 아쉬움을 달래려는 욕구가 지난해 이국적인 바비큐 소스와 양념의 판매량 증가에 기여했다고 추정한다.

 

영국의 세계식품 수입 전문기업 EHL Ingredients는 소매업체들의 극동지방 허브와 향신료에 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고, 이에 따라 바비큐 라인을 새롭게 론칭했다고 밝혔다.

 

해당 기업 관계자는 “한국 음식이 주목을 받고 있고, 이미 잘 알려진 한국식 바비큐는 집에서도 시도해 볼 수 있는 인기 있는 콘셉트”라 말했다. 영국 슈퍼마켓 체인 웨이트로즈(Waitrose) 역시 한국, 일본, 중동식 향신료가 소비자들에 인기를 끌고 있다고 전했다.

 

시장조사기업 닐슨(Nielsen)의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영국 바비큐 시장은 9억3천만 파운드(약 1조 4천억 원) 규모를 기록했는데, 외국 소스 분야는 전년 대비 40%가량 성장했다.

 

 

영국에서 판매 중인 한국식 바비큐 소스 제품으로는 오션스 할로(Ocean's Halo)의 소이 프리 바비큐 소스, 매일식품의 아줌마 리퍼블릭(Ajumma Republic)의 불고기 양념장이 있다.

 

 

세인스버리(Sainsbury's), 요기요(Yogiyo), 하인즈(Heinz)에서도 한국식 비비큐 소스를 판매하는 중이다. 영국서 판매하는 한국식 바비큐 소스의 가격은 2파운드~3.5파운드(3,000원~5,300원)사이로 형성돼 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주목 아이템]코로나 시대, 동네 청과물가게가 생존하는 방법 ‘우마이토’
코로나를 겪으며 지역의 골목 상권은 극심한 타격을 입었다. 온라인 쇼핑이 일상화되며 자본과 조직을 갖추지 못한 지역 자영업자들이 생존하기란 더욱 힘든 상황이 되고 있다. 지난 2월 일본 후쿠오카시 주오구 삼각시장(三角市場)에 문을 연 청과물가게 ‘우마이토(美味伊都)’는 상품개발, 배달앱 입점 등 생존 전략을 모색 중이다. 우선 폐기율 제로를 목표로 매장의 채소, 과일을 활용한 다양한 상품을 선보인다. 버려지는 채소를 줄이기 위해 매장 안에 별도의 조리 공간을 만들었다. 여기서 신선도가 떨어지기 전에 채소를 미리 골라 채소 스무디로 탈바꿈시킨다. 제철 식재료를 사용하기 때문에 시기에 따라 다양한 음료를 맛볼 수 있다. 또한, 시장에 장을 보러 온 동네주민, 퇴근길 들르는 직장인을 위한 식사 메뉴도 판매한다. 신선한 채소, 토마토, 파인애플 등을 넣은 카레도시락, 반찬류를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어 만족도가 높다. 우마이토의 채소, 과일은 산지에서 직배송으로 가져오기 때문에 신선도를 오래 유지하며, 다른 유통매장보다 가격이 저렴하다. 이와 함께 지역 특산물로 만든 된장, 간장, 푸딩 등 가공품도 비치해 두었다. 4월부터는 일본의 음식 배달 플랫폼인 배달관(出前館)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비지니스 인사이트]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aT 스튜디오’ 개소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김춘진)는 12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농수산식품의 디지털 홍보콘텐츠 제작과 판로를 지원하기 위한 ‘aT 스튜디오’를 개소했다. 개소식은 aT 김춘진 사장, 농림축산식품부 이용직 식생활소비급식진흥과장, 천선미 고창 부군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aT 스튜디오의 공간별 업무 시연과 시설 참관, 제막식 등으로 진행되었다. aT 스튜디오는 70여 평 규모에 30여 종의 최첨단 촬영 장비를 갖추었으며, ▲사진 촬영을 위한 ‘스마트 스튜디오’ ▲SNS 등 홍보영상 촬영을 위한 ‘크로마키 스튜디오’ ▲라이브 커머스 진행이 가능한 ‘라이브 스튜디오’ ▲해외 바이어 상담 지원을 위한 ‘온라인 화상상담실’로 구성되어 있다. 이곳에서 농수산식품의 홍보사진·영상 콘텐츠 제작, 인플루언서 활용 라이브커머스 방송, 해외바이어 대상 온라인 제품홍보 등이 이뤄지며, 디지털을 활용한 K-FOOD의 온라인마케팅 거점 역할을 하게 될 전망이다. 특히 이날 개소식 오픈을 기념하며 국내 대표 오픈마켓인 11번가와 연계하여 쌀, 표고버섯 등 지역특산물 라이브방송을 진행하여 1시간 만에 23만 5천뷰를 달성했다. aT는 광주, 대구 등 지역 민간 스튜디오와 연계하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주목 아이템]코로나 시대, 동네 청과물가게가 생존하는 방법 ‘우마이토’
코로나를 겪으며 지역의 골목 상권은 극심한 타격을 입었다. 온라인 쇼핑이 일상화되며 자본과 조직을 갖추지 못한 지역 자영업자들이 생존하기란 더욱 힘든 상황이 되고 있다. 지난 2월 일본 후쿠오카시 주오구 삼각시장(三角市場)에 문을 연 청과물가게 ‘우마이토(美味伊都)’는 상품개발, 배달앱 입점 등 생존 전략을 모색 중이다. 우선 폐기율 제로를 목표로 매장의 채소, 과일을 활용한 다양한 상품을 선보인다. 버려지는 채소를 줄이기 위해 매장 안에 별도의 조리 공간을 만들었다. 여기서 신선도가 떨어지기 전에 채소를 미리 골라 채소 스무디로 탈바꿈시킨다. 제철 식재료를 사용하기 때문에 시기에 따라 다양한 음료를 맛볼 수 있다. 또한, 시장에 장을 보러 온 동네주민, 퇴근길 들르는 직장인을 위한 식사 메뉴도 판매한다. 신선한 채소, 토마토, 파인애플 등을 넣은 카레도시락, 반찬류를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어 만족도가 높다. 우마이토의 채소, 과일은 산지에서 직배송으로 가져오기 때문에 신선도를 오래 유지하며, 다른 유통매장보다 가격이 저렴하다. 이와 함께 지역 특산물로 만든 된장, 간장, 푸딩 등 가공품도 비치해 두었다. 4월부터는 일본의 음식 배달 플랫폼인 배달관(出前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