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패스트푸드FC ‘모스버거’가 월2회 식빵 판매를 시작한 이유

URL복사

일본의 대표적인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 브랜드 ‘모스버거’가 월 2회 금요일 한정으로 식빵 판매를 시작했다.

 

 

지난 몇 년 동안 일본 외식업계에서는 고급 식빵 붐이 일어났다. 야노 경제 연구소에 따르면 2019년도 일본 빵 시장 규모는 전년 대비 100% 성장한 1조 5786억엔(한화 약 16조 2천억원)을 기록했다.

 

최근에는 고급 식빵 전문점이 감수한 상품을 편의점에서 판매하거나 대기업의 제빵 메이커 참여하는 제품도 쏟아지고 있다. 모스버거 역시 소비자의 빵 소비 트렌드 변화에 대응하고자 이례적으로 식빵 상품을 출시했다.

 

모스버거는 지난 3월 12일부터 완전 예약제로 둘째주, 넷째주 금요일에 식빵을 판매하고 있다. 모스버거가 식빵을 발매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초기에만 9만 5천 개의 예약이 들어오며 화제를 모았다.

 

제품 개발 및 제조는 모스버거의 거래처인 제빵 업체가 담당했다. 버터와 달걀이 반죽에 듬뿍 들어간 것이 특징이며, 생크림 등 유제품을 추가하고 입자 크기가 다른 밀가루를 사용해 부드러운 식감을 살렸다. 이러한 특징을 살리기 위해 4겹의 식빵 두께를 고집한다.

 

현재는 약 20만개 식빵 예약이 들어가 있는 상태다. 식빵을 구입하기 위해 예약을 하고 매장을 찾았다가 다른 상품을 함께 구입하는 등 추가적인 매출을 올리는 효과도 보고 있다.

 

 

왜 패스트푸드 브랜드가 식빵 발매하게 됐는지에 대한 질문에 모스버거 측은 “코로나19로 외식이 어려운 가운데 고객에게 어떠한 방법으로 즐거움을 줄 수 있을까 생각했다. 예약제로 월 2회만 판매하는 것도 기다리는 ‘특별한 느낌’을 강조하고 싶었기 때문이다”고 밝혔다.

 

사실 모스버거가 식빵을 발매한 배경에는 수익 구조를 다변화라는 목표가 깔려 있다. 2019년부터 중기 경영 계획을 수립하며 소비자의 요구의 다양화와 상권에 맞게 제품을 유연하게 선택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왔다.

 

 

이를 통해 일본 내 모스버거 사업의 수익성 개선을 최우선으로 하며 해외 및 신규 사업의 성장을 위한 투자도 바라보고 있다. 지난해 8월에는 오사카의 UHA미각당(味覚糖)과 협업한 버거 모양의 젤리를 선보였다. 카가와현의 식품업체 아지겐(味源)과 함께 테리야키맛의 감자칩을 발매하기도 했다.

 

 

한편 식품에 국한되지 않고 의류기업 유나이티드 에로우와 콜라보레이션를 통해 어린이용 모자, 티셔츠, 앞치마를 기획해 모스버거의 키즈 점포 및 온라인 스토어에서 판매를 진행했다. 모스버거는 2021년도 매출 목표(음식점 사업 점포 및 기타 비즈니스 매출 합)를 1550억엔, 2024년도는 2000억엔으로 예상하고 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글로벌 푸드 트렌드]중국, 떠나간 소비자 마음 다시 돌리는 고급 인스턴트 라면
중국에서 라면은 건강에 좋지 않은 이미지, 배달음식 시장의 성장으로 매출이 급격히 하락했다. 라면 판매량은 462.2억 봉지(2013년)에서 385.2억 봉지(2016년)로 떨어졌다. 하지만 배달 플랫폼의 할인행사가 줄어들고, 편의 요소에 익숙해지며 라면 시장은 다시 회복세로 돌아섰다. 세계인스턴트라면협회에 따르면 2019년 중국 인스턴트 라면의 총 수요는 414.5억 봉지를 기록했다. 그중에서 비교적 높은 가격대가 높고, 건강를 부각한 고급 인스턴트 라면 제품의 선호도가 높다. 그동안 중국 라면은 높은 지방함량, 고칼로리로 식품 건강트렌드와 맞지 않았으나 최근 몇 년간 출시된 라면을 보면 ‘튀기지 않은 면, 냉동야채 듬뿍, 오랜 시간을 거쳐 우려낸 육수’ 등 포인트로 건강함을 강조해 소비자의 인식을 변화시켰다. 중타이증권(中泰证券)의 분석을 보면 중국의 인스턴트 라면 선두기업인 캉스푸(康师傅)와 퉁이(统一)의 2018년 라면 매출액에서 고가 제품이 총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졌다. 제품의 품질, 원료 선택, 가공과정 등 제품 자체에서 고가라는 인식을 줘야 시장을 유지할 수 있다. 중국의 대표적인 고가 라면 브랜드 중의 하나로 꼽히는 라몐숴(拉面说)는 이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서초구, 폐업 소상공인을 위한 피해지원금 지원
서울 서초구는 코로나19로 인한 매출급감과 사회적 거리두기 행정명령 이행으로 경영난을 회복하지 못하고 폐업한 소상공인에게 50만원을 지원하는 ‘폐업 소상공인 지원 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소상공인의 영업제한이 길어지면서 소상공인의 매출급감과 경영난이 지속되어왔으며, 그동안 소상공인 지원사업이 “영업 중”인 사업체를 대상으로 한정하여 폐업한 소상공인은 소외된 상태였다. 이러한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서울특별시 서초구 소상공인 지원 등에 관한 조례'를 개정하고, 폐업 소상공인 지원사업을 개시한 것이다. 지원 조건은 ▲매출액 및 상시근로자 수가 소상공인에 해당하고, ▲집합금지 또는 영업제한 된 소상공인(집합금지·영업제한 업체에 입점한 업체도 가능)이며, ▲2020.3.22.(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이후부터 2021.6.7.(공고일)까지 폐업한 업체이다. 단, 자치단체의 행정명령을 위반한 경우는 제외된다. 구는 폭넓게 지원하기 위해, 대상자가 다수 사업체를 폐업한 경우에도 모두 지원 가능하도록 하였으며, 공동 대표인 경우에도 대표자 모두에게 지원한다.(단, 직계 존·비속인 경우는 제외) 또, 정부의 재도전 장려금 지원사업 수혜자의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일본, '친화경·비건' 모두 충족시킨 '식물성 우유' 인기
건강과 지구환경을 고려한 식물성 식품에 관한 관심이 전 세계적으로 높아지고 있다. 일본도 예외가 아니다. 최근 급성장하는 식물성 식품은 바로 ‘제3의 우유’라 불리는 식물성 우유다. 환경, 미용, 건강에 관심이 많은 젊은 소비자에게 수요가 다른 연령층보다 높은 것이 특징이다. 식물성 우유에 대한 이유있는 관심 영국 옥스퍼드대학의 연구에 의하면, 식물성 유유는 생산과정에서 배출되는 온난화 가스가 우유의 3분의 1이며, 생산에 필요한 토지의 면적도 약 10분의 1 정도이다. 환경 의식이 높은 유럽과 미국에서 먼저 인기를 끌기 시작했고, 건강과 미용에 대한 의식이 높아진 일본에서도 크게 주목받고 있다. 대표적으로 아몬드, 라이스, 코코넛, 마카다미아너트 우유 등이 있으며, 요즘에는 귀리 밀크가 주목을 받고 있다. 또한, 식물성 원료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유당불내증이나 우유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들도 안심하고 마실 수 있다. 유제품을 섭취하지 않는 비건 수요도 대응이 가능하다. 최근 채식 수요가 높아지며 식물성 음료에 대한 관심도 증가했다. 조사전문업체인 후지경제에 따르면, 일본 우유의 시장규모는 2020년 5,245억 엔으로 최근 몇 년간 약간 감소 추세이나 식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