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벤치마킹] 프라이빗 라벨 브랜드 출시 주력하는 미국 식품유통기업

URL복사

아마존을 비롯한 미국의 식품유통기업이 프라이빗 라벨(Private Label) 제품을 강화하고 있다.

Kati 농식품 수출정보에 의하면 식품 유통업체들이 유명브랜드 제품을 유통하는 것보다 수익률이 나은 PL 제품 개발에 투자하고 있다. 소비자는 가성비를 갖춰 합리적인 소비를 가능케하는 PL 제품에 매력을 느낀다.

 

 

아마존은 지난 4월 온라인 및 아마존 프레쉬 매장에서 판매되는 프라이빗 라벨 식품 브랜드인 ‘아플렌티(Aplenty)’를 출시했다. 아마존은 “아마존은 모든 사업에서 혁신을 이루고 있으며 식품 카테고리 역시 포함된다. 아플렌티 출시를 통해 질 좋은 재료와 풍부한 맛을 전달하는 조리법으로 만든 맛있는 식품 라인을 소비자들에게 전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현재 이용 가능한 제품으로는 두 번 구운 파마산, 마늘, 허브 피타 칩, 콘브레드 크래커, 소금이 가미된 캐러멜 칩 미니 쿠키 등의 제품이 있다. 아플렌티 제품에는 인공 향신료, 합성 색소, 액상 과당 등이 함유되지 않았다.

 

 

아플렌티 런칭으로 아마존은 프라이빗 라벨 제품을 확대하며 옴니 채널(omnichannel) 소매업에 더욱 집중할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현재 아마존은 해리 벨리(Happy Belly) 브랜드로 판매 중인 우유, 냉동 야채, 향신료와 아마존 프레쉬(Amazon Fresh) 이름으로 판매되는 베이킹 제품, 아마존 키친(Amazon Kitchen) 브랜드로 간편식 등을 판매하고 있다.

 

아마존의 경쟁사인 타겟(Target)은 스낵 및 달콤한 간식을 위주로 4월 초 페이보릿 데이(Favorite Day) 브랜드를 런칭했다. 페이보릿 데이 제품은 모두 15달러 이하의 저가 간식 제품들로 이루어져 있어 대표적인 자사의 식음료 제품 라인인 굿&게더(Good&Gather) 브랜드와 함께 판매될 예정이다.

 

 

크루거(Kroger)는 올해 660개의 신규 프라이빗 라벨 품목을 출시할 계획이다. 대부분의 제품이 심플 트루스(Simple Truth)와 프라이빗 섹션(Private Selection) 라인에 포함될 것이라고 밝혔다. 2012년 출시한 크루거의 PL브랜드 심플 트루스는 매년 성장을 거듭해 2020년 매출 30억 달러를 돌파했다.

 

 

또한, 지난 3월 알버트슨(Albertson)의 CEO 비베크 산카란(Vivek Sankaran)은 “식품 시장의 자체 프라이빗 브랜드 보급율이 25%까지 증가하였으며, 추후 해당 비율이 30%까지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배달특급, 용인 지역커뮤니티 손 잡고 100만 시민 소비심리 공략
14일부터 100만여 인구의 용인에서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이 서비스를 개히사는 가운데, 경기도주식회사가 용인 지역 맘카페와 손잡고 공공배달앱 활성화를 위한 적극적인 협력을 약속했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지난 11일 판교 스타트업캠퍼스에서 용인시 맘카페 ‘용인마녀’와 경기도 공공배달앱 홍보 활성화를 위한 지역 커뮤니티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2009년 설립된 용인마녀는 회원 1만8,000여명을 보유한 용인시 대표 맘카페로, 지역 정보 교환과 홍보, 봉사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치며 지역 도우미 역할을 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배달특급은 용인마녀와 함께 공동 홍보 활동, 맘카페 회원 대상 이벤트 등을 펼치며 배달특급이 조기 정착할 수 있도록 힘을 모을 방침이다. 배달특급 서비스를 시작한 용인에서는 2300여개 가맹점이 소비자를 맞이하고 있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누구보다 지역을 잘 알고 있는 맘카페와 협업하게 돼 기쁘다”며 “100만 인구 용인을 위해 최선을 다할 수 있도록 용인마녀와 협력해 현장 목소리를 적극 수렴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윤정 용인마녀 대표는 “용인시 소비자, 소상공인들이 합리적인 소비를 할 수 있도록 적극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