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 테크와 만나다]세계 최초, 회전형 레일시스템 접목된 ‘에스프레소 로봇’ 운영 시작

돌아가는 레일에 빈 잔 올려두면 로봇이 에스프레소 담아 전달하는 방식

URL복사

리테일테크 스타트업 라운지랩(대표 황성재)은 세계 최초로 회전형 레일 시스템을 접목한 에스프레소 커피 로봇 ‘바리스 에스프레소(BARIS ESPRESSO)’에 대한 4개월간의 자체 테스트를 끝마치고 오는 30일 정식 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지난 1월, 라운지엑스의 7번째 신규 매장 분당두산타워점 오픈과 함께 처음 공개된 바리스 에스프레소는 로봇-바리스타 협업카페 라운지엑스가 그동안 개발해온 로봇 ‘바리스 핸드드립’, ‘바리스 캔’ 등에 이어 선보이는 3번째 바리스타 로봇이다.

 

 

‘효율성’ ‘협업’에 초점 맞춘 개발, 바리스타 업무 부담 줄인다

바리스 에스프레소는 효율성에 초점을 맞춰 현장의 바리스타와 협업할 수 있도록 기획된 로봇으로 세계 최초로 회전형 레일 시스템이 탑재되어 눈길을 끈다. 돌아가는 레일 위에 빈 잔을 올려두면, 로봇이 빈 잔에 에스프레소 샷을 추출해 다시금 레일에 올려 바리스타에게 전달하는 방식이다.

 

바리스타는 로봇이 전달하는 에스프레소를 이용하여 카페라떼, 아인슈페너 등 10가지 이상의 배리에이션 음료를 제조할 수 있다. 로봇 바리스는 에스프레소 샷 추출의 역할을 대신해주기 때문에 주문이 몰리는 피크 타임 바리스타의 업무 부담을 상당수 줄여줄 수 있어 카페 현장에서의 기대감이 높다.

 

이번에 정식으로 운영을 시작하는 바리스 에스프레소는 제조과정에서의 사소한 차이로도 맛이 달라지는 에스프레소를 섬세하게 추출할 수 있는 정밀한 수행 능력을 갖추고 있다.

 

단순히 에스프레소 샷을 추출하는 과정 뿐 아니라, 제조에 수반되는 전 과정 ~도징(필터에 커피를 담는 행위), 탬핑(분쇄된 커피를 다지는 행위), 필터 세척~ 을 자동화하는 구조로 설계되었다.

 

 

라운지랩 황성재 대표 “바리스 에스프레소는 세계 최초로 회전형 레일을 탑재함으로써 다량의 에스프레소 샷을 지연없이 연속 추출할 수 있기 때문에 대량생산에 적합하며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다”며, “분당두산타워는 5,000명가량의 많은 이용이 이용하는 공간인 만큼, 개별 매장의 특성을 고려하여 ‘효율성’과 ‘협업’에 초점을 맞춰 신규 로봇을 개발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한편, 바리스 에스프레소는 두산로보틱스의 협동로봇 A-Series를 바탕으로 라운지랩이 기획·설계해 개발되었으며, 지난 주 오픈한 국내 최초의 로봇 아이스크림 스토어 ‘브라운바나’에 설치된 아이스크림 로봇 ‘아리스’ 또한 두산로보틱스의 협동로봇을 활용하여 제작되었다.

 

라운지랩은 섬세한 기술력을 갖춘 협동로봇을 바탕으로, 카페와 아이스크림 스토어 등 다양한 현장에서 활용될 수 있는 로봇을 개발해 고객들에게 하이엔드 리테일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메뉴개발·전수] 오장동식 '함흥냉면' 비법전수 진행
올여름 역대급 폭염이 찾아올 전망이다. 기상청은 ‘2021년 여름 기후 전망’을 통해 이번 여름의 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예측했다. 사상 최대 무더위가 예고된 가운데, 기존 외식사업 영역에 ‘냉면’을 더해 추가 수익을 올리고자 하는 자영업자들을 위한 레시피 전수 창업 교육이 큰 반향을 얻고 있다. 냉면 시즌 돌입, '냉면' 전문 전수교육 문의 늘어 외식창업전문 ㈜알지엠컨설팅이 진행 중인 ‘함흥냉면 비법 전수과정’이 그 주인공으로 냉면교육의 경우 조기마감 되어 1, 2차로 나누어 진행될 만큼 관련 교육에 대한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냉면’은 오랜 기간 각 지역의 특색이 더해진 우리 고유의 면 요리다. 간단한 음식처럼 보이지만 정성을 들인 만큼 깊은 맛을 내는 메뉴로 특히 탄력적인 면발과 육수에 따라 맛 차이가 확연하다. ‘함흥냉면’은 평양냉면과 함께 북에서 내려온 냉면 음식의 쌍두마차다. 일반적으로 함흥냉면이 비빔냉면이고 평양냉면은 물냉면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근본적인 차이는 면의 재료에 있다. 함흥냉면이 감자나 고구마의 전분(澱粉), 즉 녹말가루로 만든 면을 사용한다면, 평양냉면은 메밀가루로 뽑은 면발이 주된 재료다. 따라서 함흥냉면은 면발이 쫄깃한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외식인, ‘FC다움’ 앱 서비스 이용 프랜차이즈 브랜드 100곳 돌파
스타트업 '주식회사 외식인'은 자사가 개발한 프랜차이즈품질관리시스템 ‘FC다움’ 앱 서비스를 제공받는 프랜차이즈 브랜드가 100곳을 돌파했다. 외식인은 회사 설립 및 앱 출시 3년여만에 프랜차이즈 브랜드 100개, 이용 가맹점 1만7000점을 돌파하며 프랜차이즈 시장에서 점차 인지도를 넓혀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회사 측은 빠른 성장의 배경에 앱을 사용하는 본사와 가맹점의 만족도를 높이는 서비스가 구축돼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프랜차이즈 본사 100곳, 가맹점 1만7000곳이 외식인 앱으로 품질 관리 효율적인 업무, 소통 기능으로 본사, 가맹점 만족도 높여 FC다움 앱을 통해 슈퍼바이저는 현장 중심의 업무 특성에 최적화된 모바일 기반 업무가 가능하며, 프랜차이즈 본사에서는 실시간으로 업데이트되는 전체 가맹점 관리결과로 인해 신속한 데이터 기반 의사결정이 가능하다. 가맹점은 앱을 통해 업무를 요청하고 처리 현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으며, 앱 하나로 언제 어디서나 매장 운영 및 레시피 매뉴얼 등의 정보를 바로 확인할 수 있다. 외식인 관계자는 “프랜차이즈 품질 관리의 최적의 파트너가 되고자 본사와 점주들이 편리하게 업무 및 소통이 가능한 서비스 개발에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메뉴개발·전수] 오장동식 '함흥냉면' 비법전수 진행
올여름 역대급 폭염이 찾아올 전망이다. 기상청은 ‘2021년 여름 기후 전망’을 통해 이번 여름의 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예측했다. 사상 최대 무더위가 예고된 가운데, 기존 외식사업 영역에 ‘냉면’을 더해 추가 수익을 올리고자 하는 자영업자들을 위한 레시피 전수 창업 교육이 큰 반향을 얻고 있다. 냉면 시즌 돌입, '냉면' 전문 전수교육 문의 늘어 외식창업전문 ㈜알지엠컨설팅이 진행 중인 ‘함흥냉면 비법 전수과정’이 그 주인공으로 냉면교육의 경우 조기마감 되어 1, 2차로 나누어 진행될 만큼 관련 교육에 대한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냉면’은 오랜 기간 각 지역의 특색이 더해진 우리 고유의 면 요리다. 간단한 음식처럼 보이지만 정성을 들인 만큼 깊은 맛을 내는 메뉴로 특히 탄력적인 면발과 육수에 따라 맛 차이가 확연하다. ‘함흥냉면’은 평양냉면과 함께 북에서 내려온 냉면 음식의 쌍두마차다. 일반적으로 함흥냉면이 비빔냉면이고 평양냉면은 물냉면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근본적인 차이는 면의 재료에 있다. 함흥냉면이 감자나 고구마의 전분(澱粉), 즉 녹말가루로 만든 면을 사용한다면, 평양냉면은 메밀가루로 뽑은 면발이 주된 재료다. 따라서 함흥냉면은 면발이 쫄깃한

J-FOOD 비즈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