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유통시장, 코로나로 가속화된 캐시리스 결제 도입

URL복사

현금 결제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던 일본 소비시장에서 캐시리스 도입이 빨라지고 있다. 일본 정부는 2020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추진하던 캐시리스 사업이 코로나19 감염증이 확산됨에 따라 더욱 가속화된 흐름이다.

 

일본 최대 유통업계인 이온그룹(イオングループ)은 스마트폰 카메라로 소비자 스스로 상품의 바코드를 스캔해서 결제하는 새로운 시스템 ‘스마트폰 계산대’를 2021년 이후부터 본격적으로 이온산하 1,000점포에 도입하기 시작했다.

 

기다릴 필요 없이 어디서든 계산하는 레지고(レジゴー)

이온 리테일은(イオンオリエンテール)은 작년 3월부터 계산대에 줄을 서지 않고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어디서나 계산대(どこでもレジ レジゴー)’을 도쿄, 자바, 가나가와 지역 약 20점포에 도입했다.

 

 

코로나 감염 확산의 영향으로 2020년 서서히 도입된 이 시스템은 2021년 이온을 중심으로 도입하기 시작한 점포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온라인 쇼핑보다 직접 매장을 돌며 제품을 보고, 만지며 구매하고 싶어 하는 소비자들을 위한 시스템이다.

 

 

전용 스마트폰으로 결제가 이루어지기 때문에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직원들과 접촉 없이 장보기가 가능하다. 필요한 상품을 고른 후 스마트폰으로 바코드를 스캔하면 된다. 화면에 구매한 상품 목록을 볼 수 있다.

 

 

쇼핑을 마치고계산대로 가면 대기시간 없이 바로 결제 방법만 선택하면 바로 계산이 완료된다. 결제 방법으로는 전자화폐 WAON, 신용카드 중에 선택할 수 있다. 현재는 현금 결제도 지원한다.

 

상품 구매 수 증가, 계산시간은 1/10로 줄어

이온(イオン)은 스마트폰 계산대를 도입하기 하며 소비자의 상품 구매 수가 이전보다 증가했다고 밝혔다. 장보기 만족도가 올라간 만큼 소비자들의 매장 체재 시간이 길어졌다. 계산에 걸리는 시간이 10분의 1로 줄어 들어 길게 늘어 선 계산대 앞에서 시간을 보낼 필요가 없다.

 

장년층도 스마트폰 이용에 익숙한 만큼 이용률이 예상외로 높으며, 부모와 함께 마트에 온 아이들은 게임을 즐기듯 쇼핑을 즐긴다.

 

 

향후에는 스마트폰을 이용해 소비자에게 메뉴 제안, 할인 쿠폰 발행 등 기능을 추가할 예정이다. 특히 현재 준비 중인 개인 스마트폰으로 사용 가능한 전용 앱을 출시하면 이용률이 급격히 올라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일본의 상사 겸 벤더인 미츠이붓산(三井物産)은 소매점에서 계산 기능을 가지는 스마트폰용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했다. 손님이 자신의 스마트폰으로 상품의 바코드를 스캔하는 계산 기능은 물론, 리얼타임으로 쿠폰이 표시되거나 점포 내 일정구간을 지나면 받을 수 있는 포인트, 소비자의 구매 이력을 바탕으로 AI가 추천 상품이나 쿠폰을 표시하는 등의 기능이 있다. 올해 3월부터 시범 운영에 들어갔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주목 아이템]코로나 시대, 동네 청과물가게가 생존하는 방법 ‘우마이토’
코로나를 겪으며 지역의 골목 상권은 극심한 타격을 입었다. 온라인 쇼핑이 일상화되며 자본과 조직을 갖추지 못한 지역 자영업자들이 생존하기란 더욱 힘든 상황이 되고 있다. 지난 2월 일본 후쿠오카시 주오구 삼각시장(三角市場)에 문을 연 청과물가게 ‘우마이토(美味伊都)’는 상품개발, 배달앱 입점 등 생존 전략을 모색 중이다. 우선 폐기율 제로를 목표로 매장의 채소, 과일을 활용한 다양한 상품을 선보인다. 버려지는 채소를 줄이기 위해 매장 안에 별도의 조리 공간을 만들었다. 여기서 신선도가 떨어지기 전에 채소를 미리 골라 채소 스무디로 탈바꿈시킨다. 제철 식재료를 사용하기 때문에 시기에 따라 다양한 음료를 맛볼 수 있다. 또한, 시장에 장을 보러 온 동네주민, 퇴근길 들르는 직장인을 위한 식사 메뉴도 판매한다. 신선한 채소, 토마토, 파인애플 등을 넣은 카레도시락, 반찬류를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어 만족도가 높다. 우마이토의 채소, 과일은 산지에서 직배송으로 가져오기 때문에 신선도를 오래 유지하며, 다른 유통매장보다 가격이 저렴하다. 이와 함께 지역 특산물로 만든 된장, 간장, 푸딩 등 가공품도 비치해 두었다. 4월부터는 일본의 음식 배달 플랫폼인 배달관(出前館)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비지니스 인사이트]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aT 스튜디오’ 개소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김춘진)는 12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농수산식품의 디지털 홍보콘텐츠 제작과 판로를 지원하기 위한 ‘aT 스튜디오’를 개소했다. 개소식은 aT 김춘진 사장, 농림축산식품부 이용직 식생활소비급식진흥과장, 천선미 고창 부군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aT 스튜디오의 공간별 업무 시연과 시설 참관, 제막식 등으로 진행되었다. aT 스튜디오는 70여 평 규모에 30여 종의 최첨단 촬영 장비를 갖추었으며, ▲사진 촬영을 위한 ‘스마트 스튜디오’ ▲SNS 등 홍보영상 촬영을 위한 ‘크로마키 스튜디오’ ▲라이브 커머스 진행이 가능한 ‘라이브 스튜디오’ ▲해외 바이어 상담 지원을 위한 ‘온라인 화상상담실’로 구성되어 있다. 이곳에서 농수산식품의 홍보사진·영상 콘텐츠 제작, 인플루언서 활용 라이브커머스 방송, 해외바이어 대상 온라인 제품홍보 등이 이뤄지며, 디지털을 활용한 K-FOOD의 온라인마케팅 거점 역할을 하게 될 전망이다. 특히 이날 개소식 오픈을 기념하며 국내 대표 오픈마켓인 11번가와 연계하여 쌀, 표고버섯 등 지역특산물 라이브방송을 진행하여 1시간 만에 23만 5천뷰를 달성했다. aT는 광주, 대구 등 지역 민간 스튜디오와 연계하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주목 아이템]코로나 시대, 동네 청과물가게가 생존하는 방법 ‘우마이토’
코로나를 겪으며 지역의 골목 상권은 극심한 타격을 입었다. 온라인 쇼핑이 일상화되며 자본과 조직을 갖추지 못한 지역 자영업자들이 생존하기란 더욱 힘든 상황이 되고 있다. 지난 2월 일본 후쿠오카시 주오구 삼각시장(三角市場)에 문을 연 청과물가게 ‘우마이토(美味伊都)’는 상품개발, 배달앱 입점 등 생존 전략을 모색 중이다. 우선 폐기율 제로를 목표로 매장의 채소, 과일을 활용한 다양한 상품을 선보인다. 버려지는 채소를 줄이기 위해 매장 안에 별도의 조리 공간을 만들었다. 여기서 신선도가 떨어지기 전에 채소를 미리 골라 채소 스무디로 탈바꿈시킨다. 제철 식재료를 사용하기 때문에 시기에 따라 다양한 음료를 맛볼 수 있다. 또한, 시장에 장을 보러 온 동네주민, 퇴근길 들르는 직장인을 위한 식사 메뉴도 판매한다. 신선한 채소, 토마토, 파인애플 등을 넣은 카레도시락, 반찬류를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어 만족도가 높다. 우마이토의 채소, 과일은 산지에서 직배송으로 가져오기 때문에 신선도를 오래 유지하며, 다른 유통매장보다 가격이 저렴하다. 이와 함께 지역 특산물로 만든 된장, 간장, 푸딩 등 가공품도 비치해 두었다. 4월부터는 일본의 음식 배달 플랫폼인 배달관(出前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