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팜]홋카이도에서 펼쳐지고 있는 낙농·축산업계 혁신

URL복사

방대한 소의 움직임을 IoT센서와 AI로 가시화

일본이라고 생각이 들지 않을 정도로 광활한 평야가 펼쳐져 있고, 대규모 밭농사와 낙농과 축산업이 활발한 곳으로 알려진 곳 홋카이도(北海道) 도카치(十勝) 지방.

 

‘팜노트(Farmnote)’는 도카치 지방의 중심도시인 오비히로시(帯広市)에 본사를 두고 낙농·축산용 IT서비스를 제공하는 벤처기업이다.

 

 

클라우드 축군관리시스템 ‘팜노트(Farmnote)’와 소 전용 웨이러블 디바이스 ‘팜노트 컬러(Farmnote Color)’를 주력 사업으로 삼고 있다.

2013년에 설립하여 아직 6년밖에 되지 않았지만, 현재는 일본 전국 3800호의 생산자가 팜노트를 도입하였고, 일본 전체 소 개체 수에 10%에 해당되는 36만마리를 관리하기에 이르는 괄목할만한 성장을 이뤘다.

2019년 5월에는 이러한 노력을 인정받아 제5회 일본벤처대상의 ‘농업벤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팜노트(Farmnote)의 시작과 설립 목적

팜노트는 원래 오비히로시에서 웹 관련 기업인 스카이아크를 경영하던 고바야시 신야씨가 설립했다.

스카이아크의 시스템 개발에 대한 소문을 들은 도카치 지방의 한 목장으로부터 상담요청이 들어왔다. 종이로 관리하는 목장 시스템을 디지털화하고 싶다는 내용이었고, 이것이 고바야시씨가 팜노트를 생각해낸 계기가 되었다.

 

 

도카치 축산 통계에 따르면 2016년도 젖소 사육 두수는 호당 164마리로 일본 전국 평균 수치보다 2배가 높다. 이는 도카치 지방에 대형 낙농 생산자가 얼마나 많은지 알 수 있는 부분이다.

육우를 포함하면 대략 일본의 10%가 넘는 소가 도카치 지방에서 사육되고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비효율적인 목장의 현장 관리를 목적으로 범용화된 IT서비스를 제공하면 낙농·축산 생산자에게 도움이 될 것이고 생각한 것이 첫 걸음이었다.

 

소의 움직임과 이력, 혈통 관리까지,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시스템 개발

팜노트에서는 지금까지 목장에서 대장이나 엑셀 등을 종이로 정리하고 있던 개체 정보를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으로 입력, 열람, 관리할 수 있도록 했다.

 

발정기에 따른 번식 정보, 소의 이동 이력, 혈통 등 낙농·축산 생산자가 요구하는 항목이 부족함 없이 준비되어 있다. 또한 젖소, 육우에게 중요한 발정, 분만 시기를 달력에 가시화하여 발정 발견과 임신 확률을 그래프로 확인할 수 있다. 그야말로 소의 모든 관리를 디지털화 시켜 변화시킨 것이다.

이용하는 유저의 발행 수나 기능에 따라 무료부터 유료까지 3가지 플랜을 준비하고 있다.

 

 

팜노트 컬러(Farmnote Color)는 IoT센서와 인공지능(AI)를 조합하여 고도의 소 관리를 실현하고 있다.

소의 목에 감아놓은 센서가 움직임을 파악하여 팜노트로 데이터를 전송한다. AI가 발정과 질병 조짐, 활동량 저하 등을 감지하면 사용자의 단말기에 내용을 통지한다. 소의 움직임은 곧 번식과 건강관리로 직결되기 때문에 사육에 필수적인 데이터가 된다.

 

젖소 축사에서는 번식이 굉장히 중요한 과정이라고 할 수 있다. 젖소가 송아지를 출산하지 않으면 젖이 나오지 않기 때문에 발정기를 정확하게 파악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젖소는 약 21일에 한번씩 발정 주기가 찾아오고, 이때 활동량이 매우 많아진다. 이러한 특성을 센서가 파악하여 발정 통지가 오면 인공 수정을 실시하는 것이다.

 

과거에는 일일이 달력으로 확인하면서 발정기를 관리했지만, 대규모 목장에서는 한계가 있는 것이 현실이었다. 임신 시기를 놓치면 우유를 생산할 수 있는 시간이 짧아지고, 육우 같은 경우에도 개체 수를 늘릴 수 없게 되기 때문에 영향이 꽤 크다. 지금까지 유지했던 아날로그 관리로는 번식 주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아 수익의 손실이 상당히 많았기 때문에 이러한 손실을 막는 것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또 다른 건강관리로는 센서로 반추(되새김질) 시간이 감소되거나 행동량이 저하되면 해당 정보를 취득하게 된다. 독자적인 알고리즘으로 소의 움직임 변화를 분석하여 기준치를 초과하면 경보를 발령하게 되는 구조다.

 

소에게 흔히 발생하는 질병은 유방염으로 외부에서 세균이 들어가거나 축사에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면 발생하기 쉽다. 이러한 질병이 발생하면 치료나 회복 시간이 필요하게 되고, 이것은 출하 손실 나아가 수익 저하로 이어지게 된다. 그러므로 개발한 시스템은 이용자뿐만 아니라 수의사에게도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팜노트 홈페이지에 게시된 도입 사례를 살펴보면, 팜노트와 팜노트 컬러를 활용하면서 낙농·축산 생산자의 수익이 확실히 향상된 것을 알 수 있다. 또한 시스템을 도입하면서 경험이 적은 초보도 어느 정도까지는 목장 업무의 평준화가 가능하다는 것도 장점이다. 팜노트에서는 다음 목표로 삼고 있는 것이 낙농·축산 생산자의 일하는 방법의 개혁이다.

 

축산업에 직면한 문제 해결을 위한 조력자가 되는 것이 목표

핀란드의 축산업은 일본에 비해 노동생산성이 5배 정도 높다.

로봇 착유기나 축사 구조 개선 등의 시설적인 요인도 있지만, 단순한 노동시간 단축이 아닌 가족과 지내는 시간을 늘리고 싶은 라이프 스타일 실현이 큰 동기부여가 되고 있다. 핀란드로 시찰을 갔던 팜노트의 관계자는 핀란드의 목장 직원이 행복한 얼굴로 일을 하고 있는 모습을 보고 큰 감명을 받았다고 한다.

 

팜노트를 이끌고 있는 창업자나 핵심 인재는 IT업계, 광고업 등 대부분 낙농·축산업과는 무관한 출신이다.

관련 분야에 문외한이었던 인재들이 모여 팜노트를 개발, 운영하고 있다는 것은 매우 신선한 도전이라고도 할 수 있다.

팜노트 사원의 절반 이상이 엔지니어지만, 현장 경험을 반드시 해야 한다는 철칙은 설립 이후부터 지금까지 지켜오고 있다.

 

 

"현재 일본의 농업은 해외 노동력에 의존해야만 하는 상황이다. 하지만 해외 노동력에 의존해는 것에는 분명한 한계가 있다. 그렇기 때문에 지역에 사는 사람들이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는 환경과 인재를 매칭해주어야만 한다. 시스템과 앱 개발은 어디까지나 도구에 지나지 않다. 앞으로는 기술과 생산자를 이어주는 역할로서 새롭게 직면한 문제 해결이나 노동 생산성 향상을 뒷받침할 수 있는 조력자가 되고 싶다"고 관계자는 밝혔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