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BIZ]KITA ‘베트남 가공식품 시장’ 3대 트렌드와 진출 전략은?

간편함·고품질·신세대 부상 트렌드 활용 진출 전략 제안

최근 베트남 가공식품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어, 우리 기업의 진출이 유망할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KITA)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26일 발표한 '베트남 가공식품 시장 동향 및 시사점'에 따르면 2019년 베트남 가공식품 시장 규모는 171억6970만달러로 2014년부터 5년간 연평균 6.8%씩 성장했다.

 

품목별로는 스포츠음료(15.8%), 시리얼(12.4%), 요거트류(11.8%), 에너지음료(11.5%)로 기능성 음료와 간편식 제품 성장이 두각을 보였다.

 

 

베트남의 한국 가공식품 수입은 2013년 5968만 달러에서 2018년 1억4495만 달러로 5년 만에 2.4배 증가했다. 주요 수입품목은 쌀·인삼 등 혼합음료, 김, 홍삼차, 라면, 분유 등이며 특히 ‘한국 라면’은 베트남 라면 수입의 55.7%인 1308만 달러를 차지해 라면 수입국 1위에 올랐다.

 

보고서는 베트남의 △경제 발전 △소득 증가 △급속한 도시화 △높은 여성 경제활동 참가율 등으로 가공식품 시장에 '간편함', '고품질', '신세대 부상’ 등 3가지 트렌드가 나타나고 있다며 진출 전략도 함께 제시했다.

 

 

우선 도심 직장인의 아침 대용식 시장이 확대되고 있어 국내 선식, 죽, 가정간편식, 밀키트, 즉석 조리식품이 부상할 전망이다. 2016년 1500여개에서 지난해 5월 3000개 이상으로 확대된 편의점과 같은 현대식 유통망 공략을 제안했다.

 

건강과 식품 위생·안전 인식이 높아져 영양성분을 보강한 기능성 프리미엄 제품 개발에 주력하면서 식품안전 인증을 취득해 주요 소비층으로 부상한 10~20대의 Z세대 공략을 위해 유튜브, 페이스북, 웹드라마를 활용한 디지털 콘텐츠 마케팅에 주력할 것을 주문했다.

 

 

KITA 국제무역통상연구원 손창우 수석연구원은 “베트남에 현지화하면서도 고유성을 유지해 차별화된 이미지를 심는 것이 중요하다.”며 “베트남 소비자들은 한국 상품에 대한 신뢰도와 호감이 높은 만큼 국내 기업들의 시장 확대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글로벌 벤치마킹]2020 일본 식품·외식시장에 부는 레몬 열풍
올해 일본 식품·외식산업 주요 트렌드 중 하나는 바로 '레몬'이다. 레몬 과자와 같이 레몬을 원재료로 만든 식품의 인기를 끌며, 식당에서는 맥주 대신 레몬 사와(소주와 탄산수를 섞는 알코올음료)를 찾는다. 레몬 열풍을 타고 레몬사워 전문점부터 레몬을 전면에 내세운 레스토랑이 등장하기도 했다. 없어서 못파는 레몬 음료의 인기 레몬은 스트레스 해소 및 리프레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지며 찾는 직장인, 학생 사이에서 소비가 증가하고 있다. 일본의 식품제조업체들은 레몬 관련 신상품을 잇달아 출시하고 있으며, 가장 인기가 높은 건 단연 음료류다. 레몬을 사용한 사와 음료는 다른 과일 맛 음료에 비해 높은 판매량을 올리는 중이다. 일본 코카콜라는 작년 10월 레몬 알코올음료인 ‘레몬도’를 출시했다. 레몬도는 코카콜라가 선보인 최초의 알코올음료이다. 레몬도는 총 4종류로 벌꿀을 넣은 ‘하치미츠 레몬’, ‘시오(소금) 레몬’, ‘오니(귀신) 레몬’, ‘테에반(기본) 레몬’이다. 레몬과즙 함유량은 7~10% 사이며, 알코올은 3~9% 내외로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올해 1월에는 판매가 예상보다 늘어 일시 품절이 되기도 했다. 산토리 베버리지&푸드는 미네랄워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