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차원-꽃담에프앤씨, 한국 차의 세계화·동반 성장 위한 업무협약 체결

서울 녹차원 본사서 한국 차의 세계화와 동반 성장 위한 업무협약 맺어

국내 대표적인 차류 기업으로 28년간 차시장을 선도해온 녹차원(대표 김재삼)과 ‘꽃담청’ 브랜드로 식용꽃을 액상차로 개발하는 스타트업 꽃담에프앤씨(대표 박미경)가 25일 서울 서초구 녹차원 본사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제휴를 통해 두 기업은 한국 차의 세계화와 동반 성장을 위한 업무 협력을 시작하기로 했다.

 

협약식에서 녹차원과 꽃담에프앤씨는 제품 공동 개발과 브랜드 컬래버레이션 등 국내 식품산업 활성화를 위한 상호 교류와 업무 협력을 하기로 합의했다.

 

 

녹차원은 1992년 설립 이후 한국의 차를 발전시키며 국내와 해외에 한국의 차 시장을 개척해왔고 30여개국에 국내의 차를 수출해온 차류 업계의 강소기업이다.

김재삼 녹차원 대표는 장기간 국산 차의 해외 진출 등 국내 차산업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2018년 철탑산업훈장을 수훈 받기도 했다.

 

꽃담에프앤씨는 특허 기술을 바탕으로 장미, 팬지, 국화꽃 등을 과일이나 허브와 블렌딩한 장미청, 팬지청 등을 출시하며 꽃담청 브랜드를 통해 식용 꽃을 기반으로 액상차를 개발해 온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의 창업보육업체이며 서울창업허브 키친인큐베이터 스타트업이다.

 

김재삼 녹차원 대표는 협약식에서 “기업 간 협력을 통해 세계에 새로운 한국의 건강 차를 선보이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미경 꽃담에프앤씨 대표는 “프리미엄 제품으로만 판매되던 식용 꽃 액상차 제품이 공동 개발을 통해 국내외에서 더 많은 사람들에게 소개되는 새로운 성장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한국 차산업의 강소기업과 스타트업이 만나 공동 개발 등 상생의 모범 사례로 동반 성장을 위해 협력함에 따라 국내 차 시장에서 식용 꽃을 소재로 한 새로운 제품들이 보여줄 활력이 기대된다.

 

김동조 서울창업허브 파트장은 “이미 해당 분야나 제품에서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전문 식품 기업과 독특한 아이템을 선보이고 있는 농식품 스타트업의 상호 협력, 특히 기술과 브랜드를 공유하는 이러한 업무 협력은 스타트업의 취약한 제품 생산관리와 유통 채널 확충을 보완한다. 또 선발 기업에는 다양화되는 소비자들의 기호에 맞춰 신제품 개발 시간과 비용을 줄이는 효과를 내는 상생 모델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글로벌 벤치마킹]2020 일본 식품·외식시장에 부는 레몬 열풍
올해 일본 식품·외식산업 주요 트렌드 중 하나는 바로 '레몬'이다. 레몬 과자와 같이 레몬을 원재료로 만든 식품의 인기를 끌며, 식당에서는 맥주 대신 레몬 사와(소주와 탄산수를 섞는 알코올음료)를 찾는다. 레몬 열풍을 타고 레몬사워 전문점부터 레몬을 전면에 내세운 레스토랑이 등장하기도 했다. 없어서 못파는 레몬 음료의 인기 레몬은 스트레스 해소 및 리프레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지며 찾는 직장인, 학생 사이에서 소비가 증가하고 있다. 일본의 식품제조업체들은 레몬 관련 신상품을 잇달아 출시하고 있으며, 가장 인기가 높은 건 단연 음료류다. 레몬을 사용한 사와 음료는 다른 과일 맛 음료에 비해 높은 판매량을 올리는 중이다. 일본 코카콜라는 작년 10월 레몬 알코올음료인 ‘레몬도’를 출시했다. 레몬도는 코카콜라가 선보인 최초의 알코올음료이다. 레몬도는 총 4종류로 벌꿀을 넣은 ‘하치미츠 레몬’, ‘시오(소금) 레몬’, ‘오니(귀신) 레몬’, ‘테에반(기본) 레몬’이다. 레몬과즙 함유량은 7~10% 사이며, 알코올은 3~9% 내외로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올해 1월에는 판매가 예상보다 늘어 일시 품절이 되기도 했다. 산토리 베버리지&푸드는 미네랄워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