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FOOD 비즈니스]스시로가 일본 회전초밥업계에서 1위인 이유

일본에서 보편적인 외식 메뉴 중에 하나가 바로 회전초밥이다.

한국에서는 회전초밥이 결코 저렴하지 않은 가격대이지만, 일본에서는 한 접시에 100엔부터 접할 수 있는 만큼 매우 대중적인 가격대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회전초밥업계에서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스시로의 독주가 이어지고 있다. 휴일에는 하루종일 가족 단위의 고객이, 평일 저녁에는 직장인들로 붐비고 있다. 또한 평일 오후 시간대에는 초밥과 더불어 디저트까지 즐기기 위해 여중고생 고객도 많이 찾는다.

 

합리적인 가격, 업계 2위 쿠라스시의 악재

참치 초밥 2개를 100엔에 제공하는 합리적인 가격과 평소보다 큰 횟감으로 만드는 초밥을 먹을 수 있는 ‘덴코모리 축제’나 질이 좋은 참치 회를 먹을 수 있는 ‘참치(마구로) 축제’ 등 기간 한정 캠페인이나 이벤트가 많은 것도 많은 고객의 발걸음을 옮기게 하는 원인이 되고 있다.

 

스시로는 2019년 9월기 결산 매출액 전년대비 13.8% 증가한 1990언엔, 영업이익은 24.1% 증가한 145억엔으로 모두 과거 대비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와 대조적인 결과가 나온 곳이 바로 업계 2위인 쿠라스시다. 2019년 10월기 결산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20.4% 감소한 54억 7500만엔으로 스시로와 큰 차이가 벌어졌다.

 

 

일본 전역에 420여 개의 매장을 둔 스시로 못지 않게 큰 규모를 자랑하던 쿠라스시의 쇠퇴는 2019년 5월에 한국에서도 화제가 된 사건이 발단이었다. 쿠라스시에서 일하던 아르바이트생이 손질하던 생선을 쓰레기통에 던진 후 다시 도마에 올리는 동영상을 본인의 SNS에 올려 비난이 쏟아졌다. 해당 동영상 사건으로 쿠라스시는 무려 27억엔의 시가총액이 날아가는 폭락을 겪어야만 했다.

 

사이드 메뉴 주력의 명암, 회전초밥의 본질에 충실

승패의 갈림길에는 사이드 메뉴도 있었다. 과거 회전초밥 프랜차이즈에서는 ‘회전초밥의 패밀리레스토랑화’라고 불릴 정도로 사이드 메뉴에 주력했던 시기가 있었다. 그리고 사이드 메뉴 개발의 선구자라 불리우는 기업이 바로 쿠라스시였다.

 

 

규동(일본식 소고기 덮밥)이나 라멘, 카레에 햄버거까지 초밥 이외의 다양한 메뉴를 늘려가며 판매하였다. 하지만 사이드 메뉴에만 너무 주력한 나머지 본래 가장 중요한 초밥에 소홀하게 되었고, 점차 고객 수가 줄어드는 결과를 맞게 되었다. 결국 소비자는 초밥이 가장 맛있는 곳으로 향하게 되었고, 선택된 곳이 바로 ‘스시로’였다.

 

물론 스시로도 쿠라스시와 마찬가지로 사이드 메뉴를 강화한 시기도 있었지만, 뿌리인 초밥에 대한 진중한 자세는 고수해왔다. 신선한 재료를 저렴하면서도 효율적으로 손에 넣기 위해 산지 직송의 유통망을 정돈하는 등 ‘초밥 품질 향상’을 위한 스시로의 투자와 관리는 타사에 비해 월등하다고 할 수 있다.

 

 

사이드 메뉴는 단기간으로 보면 화제가 되거나 관심을 보일 수는 있지만, 고객의 재방문으로 이어지기는 무리가 있다. 결국 카레나 햄버거 등이 먹고 싶으면 해당 전문점으로 발길이 향하기 때문이다. 고객이 회전초밥을 찾는 근본적인 이유는 어디까지나 초밥을 먹으러 온다는 기본 이념을 충실히 지킨 결실을 맺은 셈이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트렌드인사이트]핑크 드링크에 빠지다
식음료업계가 봄맞이 제품들을 선보이며 소비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특히 산뜻하고 달달한 봄 분위기와 어울리는 핑크빛 메뉴가 인기인데, 달콤한 맛으로 봄 기분을 한껏 살려주면서 인증샷으로 남기기에도 좋은 색감을 가졌기 때문이다. 식음료업계, 봄을 맞아 딸기·벚꽃·체리 등 핑크빛 신메뉴 연이어 선보여 봄을 상징하는 벚꽃을 활용한 메뉴부터 봄 한정 시그니처 음료까지 다양한 종류의 분홍색 신메뉴가 소비자들 사이에서 화제 되고 있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이하 스타벅스)는 이날부터 4월 13일까지 ‘체리블라썸 프로모션’ 시즌을 운영하고, 음료 3종과 푸드 3종, MD상품 43종의 신제품을 판매한다. 스타벅스의 체리블라썸 프로모션은 지난 2014년부터 화사하게 피어난 벚꽃 나무를 주제로 매년 봄 시즌에 진행되고 있다. 올 시즌 대표 음료로는 ‘체리블라썸 루비 라떼’와 ‘체리블라썸 루비 초콜릿’, ‘루비 석류젤리 크림 프라프치노’다. 이들 모두 루비 초콜릿을 활용했다. 커피빈 또한 2016년부터 봄 한정 체리블라썸 메뉴를 운영 중인데, 올해에는 바닐라 아이스크림과 코코넛 젤리 등의 재료에 체리향을 더한 음료 3종을 내놓고 있다. 특히, 얼음과 함께 갈아서 제공되는 블렌디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업계이슈]배달의민족, 오늘부터 수수료 중심 새 요금 '오픈서비스' 도입
우아한형제들이 운영하는 배달앱 '배달의민족'이 1일부터 수수료 중심의 새 요금체계 '오픈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오픈서비스는 배달의민족에서 주문이 성사되는 건에 대해서만 5.8%의 수수료를 받는 요금 체계다. 우아한형제들 김범준 대표는 "오랜 고민과 준비 끝에 배민을 이용하는 외식업 자영업자와 고객 모두에게 가장 합리적인 요금체계인 오픈서비스를 도입했다"며 "업주님들은 낮은 수수료율을 고르게 부담하고, 이용자 분들은 식당과 메뉴의 선택권이 강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오픈서비스 도입으로 기존 월 정액(8만원) 광고료 방식인 ‘울트라콜’ 체계에서 자금력이 있는 음식점주가 주문을 독차지하는 ‘깃발꽂기’ 문제가 사라질 것으로 기대했다. 그동안 우아한형제들은 자금력이 있는 음식점주들이 자신의 상호가 있는 지역 인근에 여러 개의 울트라콜을 등록하면서 배달의민족 앱 화면에 중복 노출해 인근 지역의 주문을 독차지하는 문제를 겪었다. 일부 지역에선 월 1000만원 이상 광고비를 내고 깃발을 200개 이상 꽂는 업체가 등장할 정도였다. 이로 인해 자금력이 부족한 영세 소상공인들은 배달의민족 앱 화면에 노출할 기회를 갖지 못하고 주문 증가 효과도 누릴 수 없었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퓨쳐푸드]일본서 세계 최초로 선보인 ‘귀뚜라미 맥주’ 화제
미래에 닥칠 식량난을 해결하는 방법으로 ‘곤충식’에 대한 주가가 올라가고 있다. 일본에서는 일찌감치 곤충요리 자판기, 라면, 단백질바를 개발하는 등 다양한 시도가 이어져 왔다. 이번에는 귀뚜라미를 주원료로 한 수제 맥주를 선보여 대중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귀뚜라미 맥주’는 일본의 쇼핑 성지라 불리는 도쿄 시부야 파르코에 위치한 곤충요리 전문 레스토랑 안토시카다(Anticicada)에서 공개했다. 귀뚜라미로 만든 고소한 흑맥주 맛도 모양도 쉽게 상상이 가지 않는 이 맥주를 만들기 위해 곤충 요리를 연구하는 스타트업 조인어스와 일본의 홉 생산지인 이와테현 토노시에 있는 ‘토노 양조’가 뭉쳤다. 조인어스는 2019년 11월 요리사인 시노하라 유타 대표가 설립한 회사이다. 시노하라 대표는 어릴 때부터 곤충 요리에 대한 관심이 많았다고 한다. 2013년부터 본격적으로 안전한 고품질 곤충식 브랜드를 위해 요리 레시피를 연구해왔다. 앞서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곤충 발효 조미료 '귀뚜라미 간장'을 선보인 바 있다. ​맥주를 만드는 데 사용한 귀뚜라미는 온도, 습도가 통제된 곤충 농장에서 채소를 먹이로 주며 키웠다. 귀뚜라미에게 맥주 제조 과정에서 생긴 찌꺼기 등을 사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