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로 분석한 2020년 식품 분야 7대 키워드는 '플레젼트’(PLEASSANT)

국내 대표 제과 기업 롯데제과는 인공지능(AI) 기반 트렌드 예측 시스템 '엘시아(LCIA)'가 올해 식품 트렌드를 분석한 결과 트렌드를 아우르는 단어로 ‘플레젼트(PLEASSANT, 즐거운·기분좋은)’를 제시했다.

 

'엘시아'는 2018년 롯데제과가 도입한 AI 트렌드 예측 시스템으로, 7000만 건의 소셜 데이터 및 엘포인트 포스(L-point POS) 데이터, 날씨 등 자료를 종합적으로 판단한다.

알고리즘을 통해 식품에 대한 미래 트렌드를 예측해 성공 가능성이 높은 최적의 신제품 아이디어를 추천하는 플랫폼이다. 향후에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식품 시장 트렌드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플레젼트(PLEASSANT)’는 ▲식물성 식품(P : Plant-based) ▲줄이거나, 빼거나(L : Low or non) ▲쉽거나, 간편하거나(EA : Easy eat-snack bar) ▲스트레스 완화/숙면(S : Stress less/deep sleep) ▲딸기의 무한 변신(S : Strawberry) ▲노화방지, 건강한 노화(AN : Anti-aging) ▲차의 귀환(T : Tea)을 뜻한다.

 

 

식물성 식품(P : Plant-based)의 진격

‘엘시아’는 식물성 식품(Plant-based) 관심 증가에 주목했다. 식물성 식품에 대한 소비자 언급은 올 2월 기준으로 작년보다 140%가량 증가했으며, 앞으로도 식물성 식품에 대한 관심이 지속할 것으로 예상했다.

국내 업체들도 식물 기반 식품을 속속 출시하고 있으며, 소비자의 수요도 높은 편. 특히 식물성 우유 시장의 성장이 두드러지고 있다.

 

줄이거나, 빼거나(L : Low or non)

특정 소재를 줄이거나 뺀(Low or non) 식품에 대한 관심도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했다.

작년 한 해 동안 설탕(-5.9%), 소금(-4.6%) 매출이 2018년 대비 줄어 들었으며, 설탕을 대체할 수 있는 몽크프룻, 스테비아, 에리스리톨, 꿀 등 천연 감미료에 대한 관심이 증가했다.

주류에서도 저알콜, 무알콜 주류가 강세를 보였으며 이런 추세가 올해도 지속될 것으로 봤다.

 

쉽거나, 간편하거나(EA : Easy eat-snack bar)

만들기 쉽고 간편한(Easy Eat-snack bar) 식품도 시장에서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집에서 간편하게 조리 가능한 즉석 국이나 찌개류 제품의 경우 가짓수가 2017년 82개에서 작년 168개로 두 배 이상 늘었다.

이에 롯데제과는 최근 냉동 베이커리 ‘생생빵상회’, 간편하게 영양을 채울 수 있는 뉴트리션바 ‘초에너지바’를 선보인바 있다.

 

숙면 도움 주는 식품 인기

국내에서 소비가 형성되고 있는 스트레스 완화 및 숙면(Stress less/Deep-sleep) 기능성 제품의 대중화가 기대된다.

엘시아가 추천한 성공가능성 높은 조합 DNA 소재로는 ‘바질’, ‘발레리안 뿌리’, ‘세인트존스워트’ 등이 있다.

 

 

딸기의 무한 변신

국내 소비자들은 작년 한 해 동안 과일 중 딸기(Strawberry) 소비 및 언급을 가장 많이 했다. 올해도 딸기 관련 상품의 인기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롯데제과는 최근 딸기를 소재로 한 꼬깔콘, 빼빼로, 초코파이 등 다양한 제품을 연이어 선보였다.

 

안티에이징 식품 각광

노화 방지, 건강한 노화(Anti-aging)에 대한 관심도 계속되고 있다. 전체 빅데이터 결과에서는 미용뿐만 아니라 항산화, 영양공급, 면역력 등에 대한 높게 나타났다. ‘엘시아’가 추천한 소재로는 콜라겐, 칼슘, 루테인, 홉, 진생베리 등이 있다.

 

 

차(茶)의 귀환

마지막으로 엘시아는 올해 차(Tea) 제품이 각광 받을 것으로 전망했다. 건강을 중시하는 트랜드가 결합되면서 점차 커피를 대체하는 음료로 다양한 맛과 기능성이 함유된 차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차 시장이 점차 확대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과자와 조합 성공률이 높은 소재로 차가 자주 언급됐기 때문이다. 세부 소재로는 구절초, 국화, 자스민, 백년초, 허니 부쉬 등이 추천됐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고용노동부 임서정 차관,배달대행업체 ‘스파이더 크래프트’현장방문
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은 8월 7일(금) 오전 11시 30분, 배달대행업체 ‘스파이더 크래프트(서울 강남구 소재)’를 방문했다. 이날 방문은 디지털 뉴딜이 성공적으로 정착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사람이 중요하다는 관점에서 플랫폼노동 종사자와 기업이 함께 상생하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2019년 창업한 ‘스파이더 크래프트(대표이사 유현철, 문지영)’는 경쟁이 치열한 배달대행 시장에 성공적으로 정착하는 방안으로 ‘사람 중심 경영’을 생각했다. 먼저 배달기사가 ’마음 놓고 배달‘할 수 있도록 지원하였다. 배달기사들이 가장 큰 부담으로 생각하는 종합보험의 보험료 일부(10%)를 지원하고, 모든 기사가 산재보험에 가입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있다. 또한, 운행 시 착용할 수 있는 보호장구(라이더 에어백)를 자체 제작하여 보급하고 있다. 이와 함께 소속감을 느낄 수 있도록 차별화된 유니폼을 제공하고, 업계 최초로 직급 체계(’스파이더 팸버스‘ 제도)를 마련할 예정이다. 또한 지역 대리점이 ’든든하게 사업‘할 수 있도록 지원하였다. 멘토링을 정기적으로 실시하고 지침을 보급하여 대리점이 현장에서 부딪히는 현실적 문제를 함께 해결하고 있다. 대리점 사무실이 배달기사의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남북정상회담 때보다 더 먹었다, '평양냉면' 노하우 전수 교육 조기마감, 2차 교육생 모집
남북정상회담 때보다 더 먹었다… 올 여름 '냉면' 소비 급증 냉면이 여름철 성수기를 맞아 판매 호조를 보이고 있다. 장마가 끝나고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면 판매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폭염과 남북정상회담 호재로 냉면 소비가 급증하며 최대 매출을 기록했던 2018년 7월을 넘어선 수준이다. 이에 ‘냉면’을 더해 추가 수익을 올리고자 하는 자영업자들을 위한 레시피 전수 창업 교육이 큰 반향을 얻고 있다. ‘냉면’은 오랜 기간 각 지역의 특색이 더해진 우리 고유의 면 요리다. 간단한 음식처럼 보이지만 정성을 들인 만큼 깊은 맛을 내는 메뉴로 특히 탄력적인 면발과 육수에 따라 맛 차이가 확연하다. 전문 식당에서 제대로 된 냉면을 고객에게 선보이기 위해선 맛의 핵심인 육수부터 반죽, 비빔 양념소스 제조까지 배워야 할 기술이 한 두가지가 아니다. 외식전문 ㈜알지엠컨설팅 ‘평양냉면 비법 전수 세미나’ 1차 조기마감 오는 8월 19일 2차 교육 진행. 하루 만에 평양냉면 레시피 전수받을 수 있어 사전 교육 신청자 10명 한정으로 진행되는 '평양냉면 조리 전수 세미나‘의 교육 시간은 단 하루. 45년 역사의 강남 최대 고기집 ‘삼원가든'의 냉면책임자 강대한 조리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 뉴노멀 속 일본 식품업계에 부는 DIY 바람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며 새롭게 삶의 표준이 정립되고 있다. 일본에서는 외출을 하기 어려워지자 집에서 만들고 먹는 ‘DIY(Do It Yourself) 소비’가 보편화됐다. 홈베이킹, 홈카페 등이 인기를 끌며 관련 식품들의 품절 사태가 일어나기도 했다. 위드 코로나 시대의 소비패턴 변화 노무라종합연구소(NRI)의 조사 결과에 의하면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 외출 및 이동 자제 등으로 인해 일본인의 전반적인 일상생활 만족도는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전국적인 긴급사태 선언이 있었던 5월에는 자신의 생활에 만족하고 있지 못하다고 응답한 사람의 비율이 51%로 과반수를 넘어섰다. 노무라종합연구소에서는 소비자가 재화 혹은 서비스를 구매할 때 가격을 얼마나 중요시하는지 그리고 취향을 얼마나 중요시하는지의 두 가지 축을 기준으로 소비 스타일을 편리형 소비, 프리미엄 소비, 가성비 소비, 탐색형 소비로 구분하고 있다. 소비패턴별 생활 만족도 비율을 보면 가격보다 제품의 가치를 중시하는 프리미엄 소비자 경우 만족한다는 응답한 비율이 59%로 불만족 비율보다 오히려 높았다. 소비활동에 있어 가격보다 편리함을 중시하는 편리형 소비자는 50:50으로 만족, 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