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인사이트

경북도, 전통 발효식품 6차산업으로 육성

경북도가 전통 발효식품을 도의 핵심 6차 산업으로 육성한다.

 

경북도는 14일 올해 전통식품 브랜드경쟁력 제고, 지역 전통주 발굴·지원 등 7개 사업에 12억원을 투입해 경북만의 맛과 전통을 살릴 수 있는 전통 발효식품 육성에 나선다고 밝혔다.

 

도는 전통발효식품 육성을 위해 안정적 지역농산물 공급체계구축을 위한 농업과 식품기업 간 계약재배 활성화, 시설 현대화, 전통발효식품 표준화를 통한 식품 안정성 및 제품 다양성 구현, 전통발효식품 기능성 연구를 통한 고부가가치화 및 미생물 산업화 등 연관산업 육성정책 강화, 양조장 등 전통식문화 발굴 사업과 전문인력 육성 등 6차 산업화로 영역을 확장한다.

 

도내 전통식품제조업체는 915곳으로 경북 전체 식품제조 업체 2233곳 중 41%를 차지한다. 된장·고추장 등 장류업체가 263곳으로 가장 많고 그 다음으로 차류(119곳), 절임류(99곳), 기타(김치, 국수, 떡 등) 85곳이다.

전통식품 품질인증 업체가 43곳(전국 503곳)이고 전통식품 명인은 9명(전국 78명)이다.

 

 

농림축산식품부가 2018년 12월 '이 달의 6차산업인'으로 선정한 유한회사 '야생초'의 남우영 대표(46·울진)는 개망초, 갈대 뿌리 등 자생식물을 활용해 김치를 제조하는 기술을 특허받았으며, 유산균 저염김치 등을 개발해 소비자에게 호평을 받고 판매중에 있다.

 

위해요소중점관리우수식품(HACCP) 인증, 유기가공 인증을 받아 온라인숍과 롯데백화점, 학교급식 등 다양한 판로를 열어 지난해 7억8000만원의 소득을 올렸으며, 입소문으로 알게 된 일반인 1000여명이 저염 유산균 식단 체험을 하는 등 대표적 6차산업 우수사례로 알려져 있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전통발효식품은 케이팝, 케이드라마를 이어 세계화가 가능한 품목으로, 경북도는 올해 전통주와 와인을 체험할 수 있는 찾아가는 양조장을 발굴․육성해 국내외 관광객들이 경북 전통식문화를 쉽게 즐길 수 있도록 6차 산업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J-FOOD 비지니스]손님 잃은 음식을 싸게 판다. 日 캔슬(cancel)요리 앱 출시
음식점을 운영하며 가장 곤란한 순간 중 하나가 예약 손님이 갑작스럽게 예약을 취소하는 것이다. 시간 맞춰 준비한 요리가 쓸모없게 되고, 예약 손님을 위해 피크 타임에도 자리를 비워둔 것을 생각하면 피해가 만만치 않다. 그렇다고 손님에게 손해에 대한 책임을 묻긴 어려운 실정이다. 최근에는 인터넷을 통해 쉽게 음식점을 예약할 수 있다. 여러 곳을 동시에 예약 후 참석자과 방문할 매장을 결정하고 가지 않는 곳엔 연락도 하지 않는 경우도 비일비재하다. 일본 외식업계에서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고자 음식점 예약취소 정보를 공유하는전용 어플리케이션이 오는 9월 출시된다. 앱 기획·개발 합동회사 KUKI가 개발한 어플리케이션 ‘도타캠페인’은 음식점에서 갑작스럽게 예약 취소가 발생했을 때 어떤 음식이 있고 얼마에 제공할지 등 정보를 사용자에게 보여준다. ‘도타캠페인’ 어플리케이션은 버려질 음식을 판매해 손실을 줄이고, 손님입장에서는 음식을 보다 더 저렴하게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KUKI사는 현재 9월 정식 출시에 앞서 ‘도타캠페인’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예약 취소 정보를 제공할 음식점을 모집 중이다. 참가비는 무료이며 사전 모집에 응모한 음식점에 대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