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BIZ 단신]무풍승지 샹그릴라 레스토랑 시식회 열어

전북형농촌관광거점마을 육성사업과 한식전문인력 양성사업의 지원을 받아 조성된 무풍승지 샹그릴라 레스토랑이 6월 말 정식 개원을 앞두고 시식회를 가졌다.

 

무풍승지마을이 주최하고 국제한식문화재단이 후원한 가운데 지난 12일 열린 시식회에는 전주국제한식조리학교 민계홍 교장과 무풍승지마을 김원수 위원장(무풍승지 영농조합법인 대표), 건양대 강병익 교수, 중부대 유선균 교수, 무주군의회 이광한 부의장과 문은영 의원을 비롯한 주민 등 30여 명이 참석해 의미를 더했다.

 

이 자리에서는 무풍승지 샹그릴라 레스토랑 한식전문 셰프 2명이 직접 조리한 한방돼지보쌈과 제육덮밥, 돈가스, 김치찌개, 차돌된장찌개. 파전, 스파게티(까르보나라, 깔라브리제), 돼지안심스테이크 등이 메뉴로 선보여 관심을 얻었다.

 

시식을 위해 참석한 주민 이 모 씨(56세)는 “메뉴도 맛도 농가 레스토랑 분위기와 잘 어우러져 앞으로 기대가 된다”라며 “레스토랑을 중심으로 우리 마을이 무주와 전북을 대표하는 체험관광 1번지로 거듭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김백철 셰프는 “승지마을을 비롯한 무주지역에서 나는 싱싱하고 품질 좋은 농산물들을 주재료로 농가 레스토랑에서만 맛볼 수 있는 음식을 준비하기 위해 정성을 다했다”라며 “샹그릴라를 손님들이 줄을 잇는 전국 최고의 맛 집으로 만들기 위해 오늘 시식단 평가를 토대로 메뉴 선정과 맛, 서비스 향상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무풍승지 샹그릴라 레스토랑은 전북 농촌의 체험관광 기반을 다지고 수용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전북형 농촌관광거점마을 육성사업의 일환으로조성(지상 1층 체험관 104.12㎡, 지상 1층 196.23㎡, 지상 2층 197.64㎡) 한 곳으로, 무풍승지 영농조합법인이 청년 셰프 농촌관광마을 창업 시범사업(행안부 공모사업)을 통해 한식조리학교를 수료한 전문 셰프를 지원(2019.3.~12.)받아 운영하게 된다.

 

무풍승지 영농조합법인 김원수 대표는 “마을이 성장할 수 있는 제대로된 동력을 얻었다”라며 “물 좋고 공기 좋은 무풍을 비롯한 우리 군에서 나는 농산물로 만드는 샹그릴라의 요리를 기대해주시고 다양한 먹거리, 놀거리, 농 · 산촌체험이 기다리고 있는 무풍승지 마을에도 꼭 한 번 찾아와주시기 바란다”라고 전했다.

배너

배너

[외식BIZ 단신]무풍승지 샹그릴라 레스토랑 시식회 열어
전북형농촌관광거점마을 육성사업과 한식전문인력 양성사업의 지원을 받아 조성된 무풍승지 샹그릴라 레스토랑이 6월 말 정식 개원을 앞두고 시식회를 가졌다. 무풍승지마을이 주최하고 국제한식문화재단이 후원한 가운데 지난 12일 열린 시식회에는 전주국제한식조리학교 민계홍 교장과 무풍승지마을 김원수 위원장(무풍승지 영농조합법인 대표), 건양대 강병익 교수, 중부대 유선균 교수, 무주군의회 이광한 부의장과 문은영 의원을 비롯한 주민 등 30여 명이 참석해 의미를 더했다. 이 자리에서는 무풍승지 샹그릴라 레스토랑 한식전문 셰프 2명이 직접 조리한 한방돼지보쌈과 제육덮밥, 돈가스, 김치찌개, 차돌된장찌개. 파전, 스파게티(까르보나라, 깔라브리제), 돼지안심스테이크 등이 메뉴로 선보여 관심을 얻었다. 시식을 위해 참석한 주민 이 모 씨(56세)는 “메뉴도 맛도 농가 레스토랑 분위기와 잘 어우러져 앞으로 기대가 된다”라며 “레스토랑을 중심으로 우리 마을이 무주와 전북을 대표하는 체험관광 1번지로 거듭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김백철 셰프는 “승지마을을 비롯한 무주지역에서 나는 싱싱하고 품질 좋은 농산물들을 주재료로 농가 레스토랑에서만 맛볼 수 있는 음식을 준비하기



[J-FOOD 비지니스]손님 잃은 음식을 싸게 판다. 日 캔슬(cancel)요리 앱 출시
음식점을 운영하며 가장 곤란한 순간 중 하나가 예약 손님이 갑작스럽게 예약을 취소하는 것이다. 시간 맞춰 준비한 요리가 쓸모없게 되고, 예약 손님을 위해 피크 타임에도 자리를 비워둔 것을 생각하면 피해가 만만치 않다. 그렇다고 손님에게 손해에 대한 책임을 묻긴 어려운 실정이다. 최근에는 인터넷을 통해 쉽게 음식점을 예약할 수 있다. 여러 곳을 동시에 예약 후 참석자과 방문할 매장을 결정하고 가지 않는 곳엔 연락도 하지 않는 경우도 비일비재하다. 일본 외식업계에서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고자 음식점 예약취소 정보를 공유하는전용 어플리케이션이 오는 9월 출시된다. 앱 기획·개발 합동회사 KUKI가 개발한 어플리케이션 ‘도타캠페인’은 음식점에서 갑작스럽게 예약 취소가 발생했을 때 어떤 음식이 있고 얼마에 제공할지 등 정보를 사용자에게 보여준다. ‘도타캠페인’ 어플리케이션은 버려질 음식을 판매해 손실을 줄이고, 손님입장에서는 음식을 보다 더 저렴하게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KUKI사는 현재 9월 정식 출시에 앞서 ‘도타캠페인’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예약 취소 정보를 제공할 음식점을 모집 중이다. 참가비는 무료이며 사전 모집에 응모한 음식점에 대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