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1+1 상품’ 납품사에 판촉비 전가...공정위 과징금 16억 부과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이 지난 2014년부터 ‘N+1 판매촉진행사’를 진행하며 납품업자에게 50%넘는 금액 부담을 전가해 과징금 16억을 물게 됐다.

 

 

지난 13일 공정거래위원회의 발표에 따르면 BGF리테일은 2014년 1월부터 2016년 10월까지 매월 ‘N+1 판매촉진행사’를 실시하며 그중 338건의 판매 촉진 비용 중 50%가 넘는 금액을 납품업자에게 부담하도록 했다.

 

이에 공정위는 대규모유통업법 위반 혐의로 시정명령과 과징금 16억 7400만원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편의점 업계의 ‘N+1 판촉행사’시 비용 부당전가 행위에 대한 공정위 최초 제재다.

 

 

대규모유통업법 제11조(판매 촉진 비용의 부담 전가 금지) 제4항을 보면 납품업자의 판매 촉진 비용 분담 비율은 100분의 50을 초과해서는 안 된다.

 

하지만 BGF리테일은 79개 납품업자와 실시한 행사에서 판매 촉진 비용의 절반이 넘는 금액(약 23억 9,150만 원)을 납품업자가 부담하게 했다. 납품업자로부터 무상으로 공급받은 상품을 소비자에 'N+1 행사'로 증정하면서, 납품 단가는 업자에게 전가한 것이다. BGF리테일은 덤으로 제공하며 포기하게 된 유통마진과 홍보비를 부담했다.

 

이 과정에서 납품업자의 ‘+1 상품’ 납품 단가 총액(납품 단가x상품 판매량)이 BGF리테일의 유통마진과 홍보비의 합((유통마진x상품 판매량)+홍보비)을 넘어, 납품업자가 부담한 판매 촉진 비용이 총 비용의 50%를 넘어서게 된 것이다.

 

BGF리테일은 "이번 사건의 절차적 부분은 심의단계에서 조치를 마쳤고, 가맹점주와 소비자 편익을 고려해 사후조치를 진행할 예정이다. 다만 공정위가 편의점 사업체계 및 특성을 고려하지 않은 것은 유감이다"고 밝혔다.

 

한편 BGF리테일은 76건의 판촉행사시 판촉비 부담에 대한 약정 서면을 44개 납품업체에 행사 이전에 제공하지 않아 적발됐다. 2017년 재발 방지를 위해 전자 계약 시스템을 개선한 점 등을 감안해 공정위는 해당 법위반행위에 대해서는 과징금을 부과하지 않았다.

 

㈜BGF리테일은 2018년 기준으로 국내 편의점 시장점유율 31.34%로 ㈜지에스리테일(35.33%)에 이어 2위 사업자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경남도, 2세대 수산업경영 ‘프렌토 데이’ 개최
경상남도가 수산업에 새로이 진입하는 어업인들과의 소통 채널 활성화를 위해 ‘2세대 수산업경영 프렌토 데이’를 개최했다. ‘프렌토(Friend+Mento)’란 수산업 기술력과 경영 노하우를 가진 기존 수산업 경영인이 신규로 진입하는 어업인에게 어업기술 및 경영 노하우 전수한다는 의미이다. 17일부터 2일간 통영시 소재 국립공원공단 한려해상 생태탐방원에서 열린 이번 행사는 신규어업인들과의 정책 토론과 어업기술・경영 노하우 이전 등의 시간으로 구성됐다. 특히 올해는 지금까지의 참가자 수동형 교육방식에서 탈피해 신규 어업인들이 토론을 이끌어 가는 능동형 ‘역멘토 방식의 정책 토론회로 진행됐다. ▲‘청년특별도’ 정책 실현을 위한 어업인과 행정기관의 역할, ▲어촌 고령화 및 공동화 대응 방안, ▲귀어·귀촌의 활성화, ▲청년 일자리 창출 등의 다양한 주제의 발표와 토의가 이어졌다. 이는 행정기관-참가자 간의 네트워킹을 공고히 하는 시간이었을 뿐 아니라, 적극 참여형 방식으로 신규 진입 어업인들에게 뜨거운 호응을 얻기도 했다. 또한 최근 떠오르고 있는 베트남·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수산물 시장에 대해, 수산물 소비 트랜드와 현지 여건, 수산물 수출입 등의 해외 정보를 알 수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