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한국수력원자력, 발전소 인접지역 상권 활성화지원 위한 업무협약 체결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소진공-한수원 협약식 가져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 조봉환)은 12일(수) 오전 10시, 서울 중구에 위치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한국수력원자력(원장 정재훈)과 발전소 인접지역 상권 활성화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였다.

 

이번 협약을 통해 공단과 한수원은 5개 원자력발전본부 지역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을 위한 △공단 지원사업 설명회를 공동개최하고, 지원·협업체계 구축을 위한 △협의체 운영, 공단 지원사업 △공동홍보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이 자리는 원자력·수력·양수 발전소 주변 소상공인·전통시장의 경영 환경 개선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마련되었다.

 

그간 공단은 전국 6개 지역본부 및 60개 센터의 광역조직 운영을 통해,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지원 사업을 추진하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현장소통에 집중해 왔다.

 

특히 넓은 부지가 필요한 발전소는 건립 요건 상 도심지와 먼 거리의 외곽에 위치할 수밖에 없으며, 인근에 위치한 소상공인의 경우 도심에 비해 상대적으로 침체된 상권의 모습을 보였다.

 

이에 발전소 인근 상권 활성화 방안에 대해 고심해오던 바, 협약을 통해 보다 적극적인 지원 사업 안내 및 홍보를 진행해 더욱 강화된 지역 밀착지원을 기대할 수 있게 되었다.

 

이날 조봉환 이사장은 “오늘 이 자리를 통해 발전소 인근지역의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이 공단을 조금 더 가깝게 느낄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며, “이번 협약으로 맺어진 인연들이 활성화 지원을 통해 한 걸음 더 성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마음만은 벌써 휴가철, 바비큐 시즌메뉴 들썩
캠핑, 축제 등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여름과 함께 ‘바비큐 시즌’이 시작되면서, 여름철 식욕을 되살리는 이색 바비큐 메뉴들이 소비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겉은 바삭하면서 속은 육즙을 가득 담은 촉촉한 식감과 고기에 베어난 그윽한 스모크향까지 어우러져 입맛을 잃기 쉬운 여름철 입맛을 돋우는 데 제격이고, 무엇보다 캠핑을 떠난 듯한 기분까지 즐길 수 있어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더욱 인기몰이 중이다. 외식업계는 언제 어디서든 여름 바캉스 기분을 낼 수 있는 다채로운 이색 바비큐 메뉴들을 선보이며 본격적인 여름 입맛 사로잡기에 나서고 있다. 써브웨이는 ‘바비큐의 계절’을 맞아 6월부터 7월말까지 두 달간 꿀조합 레시피로 구성된 로티세리 바비큐 치킨 콤보 4종을 제안하고, 이를 할인가로 선보이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로티세리 바비큐 치킨 샌드위치는 로티세리 방식으로 오븐에서 오랫동안 천천히 돌려가며 구워 바비큐의 풍미를 제대로 살린 프리미엄 샌드위치다. 기름기 없이 담백한 맛과 촉촉한 육질은 물론 고기 결을 따라 매장에서 직접 손으로 찢어내 치킨 바비큐의 부드러움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15cm 로티세리 바비큐 치킨 샌드위치 하나를 남김없이 다 먹어도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한국수력원자력, 발전소 인접지역 상권 활성화지원 위한 업무협약 체결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 조봉환)은 12일(수) 오전 10시, 서울 중구에 위치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한국수력원자력(원장 정재훈)과 발전소 인접지역 상권 활성화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였다. 이번 협약을 통해 공단과 한수원은 5개 원자력발전본부지역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을 위한 △공단 지원사업 설명회를 공동개최하고, 지원·협업체계 구축을 위한 △협의체 운영, 공단 지원사업 △공동홍보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이 자리는 원자력·수력·양수 발전소 주변 소상공인·전통시장의 경영 환경 개선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마련되었다. 그간 공단은 전국 6개 지역본부 및 60개 센터의 광역조직 운영을 통해,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지원 사업을 추진하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현장소통에 집중해 왔다. 특히 넓은 부지가 필요한 발전소는 건립 요건 상 도심지와 먼 거리의 외곽에 위치할 수밖에 없으며, 인근에 위치한 소상공인의 경우 도심에 비해 상대적으로 침체된 상권의 모습을 보였다. 이에 발전소 인근 상권 활성화 방안에 대해 고심해오던 바, 협약을 통해 보다 적극적인 지원 사업 안내 및 홍보를 진행해 더욱 강화된 지역 밀착지원을 기대할 수 있게 되었다.



[J-FOOD 비지니스]손님 잃은 음식을 싸게 판다. 日 캔슬(cancel)요리 앱 출시
음식점을 운영하며 가장 곤란한 순간 중 하나가 예약 손님이 갑작스럽게 예약을 취소하는 것이다. 시간 맞춰 준비한 요리가 쓸모없게 되고, 예약 손님을 위해 피크 타임에도 자리를 비워둔 것을 생각하면 피해가 만만치 않다. 그렇다고 손님에게 손해에 대한 책임을 묻긴 어려운 실정이다. 최근에는 인터넷을 통해 쉽게 음식점을 예약할 수 있다. 여러 곳을 동시에 예약 후 참석자과 방문할 매장을 결정하고 가지 않는 곳엔 연락도 하지 않는 경우도 비일비재하다. 일본 외식업계에서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고자 음식점 예약취소 정보를 공유하는전용 어플리케이션이 오는 9월 출시된다. 앱 기획·개발 합동회사 KUKI가 개발한 어플리케이션 ‘도타캠페인’은 음식점에서 갑작스럽게 예약 취소가 발생했을 때 어떤 음식이 있고 얼마에 제공할지 등 정보를 사용자에게 보여준다. ‘도타캠페인’ 어플리케이션은 버려질 음식을 판매해 손실을 줄이고, 손님입장에서는 음식을 보다 더 저렴하게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KUKI사는 현재 9월 정식 출시에 앞서 ‘도타캠페인’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예약 취소 정보를 제공할 음식점을 모집 중이다. 참가비는 무료이며 사전 모집에 응모한 음식점에 대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