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이슈]롯데리아, 업계 최초 식물성 패티 '미라클버거' 출시

롯데리아가 국내 프랜차이즈 업계 최초로 윤리적 소비에 주목해 식물성 패티, 빵, 소스로 만든 미라클버거를 출시했다.

 

최근 식품업계에는 스마트 컨슈머의 시대를 지나 ‘착한 소비’, ‘윤리적 소비’라는 단어가 등장했다. 작은 소비 습관 하나하나가 우리 사회는 물론 전 세계에까지도 영향을 미친다는 소비자들이 증가하면서 동물성 원료나 인위적인 첨가물을 배제한 제품을 선호하는 현상이다.

 

13일 롯데리아에 따르면 ‘미라클버거’는 ‘Not Beef, But veef’라는 콘셉트로 고기 없이 고기 맛이 난다는 의미의 미라클버거로 이름을 정했다.

 

롯데리아가 만든 콩+밀 단백질의 식품성 패티

패티는 콩 단백질과 밀 단백질을 최적의 비율로 조합 시켜 고기의 식감을 그대로 재현했다. 소스는 달걀 대신 대두를 사용해 고소한 맛을 증가시켰고, 빵도 우유 성분이 아닌 식물성 재료로 만들어 동물성 재료를 전혀 첨가하지 않은 버거다.

 

미라클버거는 숯불갈비양념 맛과 어니언의 풍미가 어우러진 한국적인 맛이 특징이다. 단품 가격 5600원, 세트 7400원이다. 신제품 출시를 기념하여 오늘부터 3일간 ‘롯데잇츠(LOTTE EATZ)’앱을 통해 미라클버거 세트를 34% 할인(4900원) 된 가격에 구매 할 수 있다.

 

롯데리아 관계자는 “국내 외식업계에 윤리적 소비에 관심을 두는 소비자가 늘어나면서 미래 먹거리로 주목받는 시장 트렌드를 반영했다”며 “환경과 건강을 생각하는 다양한 식물성 대체 햄버거를 즐길 수 있도록 지속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경남도, 2세대 수산업경영 ‘프렌토 데이’ 개최
경상남도가 수산업에 새로이 진입하는 어업인들과의 소통 채널 활성화를 위해 ‘2세대 수산업경영 프렌토 데이’를 개최했다. ‘프렌토(Friend+Mento)’란 수산업 기술력과 경영 노하우를 가진 기존 수산업 경영인이 신규로 진입하는 어업인에게 어업기술 및 경영 노하우 전수한다는 의미이다. 17일부터 2일간 통영시 소재 국립공원공단 한려해상 생태탐방원에서 열린 이번 행사는 신규어업인들과의 정책 토론과 어업기술・경영 노하우 이전 등의 시간으로 구성됐다. 특히 올해는 지금까지의 참가자 수동형 교육방식에서 탈피해 신규 어업인들이 토론을 이끌어 가는 능동형 ‘역멘토 방식의 정책 토론회로 진행됐다. ▲‘청년특별도’ 정책 실현을 위한 어업인과 행정기관의 역할, ▲어촌 고령화 및 공동화 대응 방안, ▲귀어·귀촌의 활성화, ▲청년 일자리 창출 등의 다양한 주제의 발표와 토의가 이어졌다. 이는 행정기관-참가자 간의 네트워킹을 공고히 하는 시간이었을 뿐 아니라, 적극 참여형 방식으로 신규 진입 어업인들에게 뜨거운 호응을 얻기도 했다. 또한 최근 떠오르고 있는 베트남·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수산물 시장에 대해, 수산물 소비 트랜드와 현지 여건, 수산물 수출입 등의 해외 정보를 알 수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