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벤치마킹]영국 유기농식품 시장 동향

영국의 유기농식품 시장의 성장세가 두드러진다.

영국의 식품 매거진 ‘더 그로서(The Grocer)’는 2017년 영국의 유기농식품 매출액이 22억 파운드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유기농식품은 매해 약 6%의 고성장을 보이는 반면 비유기농 식품은 2%에 머무르고 있다.

 

영국의 유기농 시장 규모

영국 토양협회(Soil Association)가 발표한 ‘Organic Market 2019’ 보고서에 따르면 유기농 제품의 전 세계 판매는 2017년 처음으로 800억 유로를 넘어 섰다. 영국은 전 세계에서 7번째로 유기농 제품을 많이 소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위 보고서에 의하면 영국 소비자들은 유기농 상품구매를 위해 2018년 기준 23억 파운드를 소비했으며, 이는 전년대비 5.3% 증가한 수치이다. 유기농 제품의 매출액은 2011년 이래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2020년에는 25억 파운드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영국의 유기농 제품 유통채널은 크게 4가지로 구분할 수 있으며, 2018년 기준 슈퍼마켓(65.8%), 소매상점(16.3%), 배달서비스(14.0%), 케이터링(3.9%) 순이다. 이 중 가장 큰 증가율을 보인 것은 배달 서비스로 3억 2000만 파운드(2018년 기준)를 기록했다.

 

 

영국 유기농산물 총 재배 면적의 절반 가량은 스코틀랜드에 집중되어 있고, 전체 유기농업 농가 및 식품 기업의 1/5 이상이 잉글랜드 남서 지방에 위치해 있다.

 

유기농 식품 찾는 프리프롬 소비자

프리프롬(Free From : 자신의 취향이나 건강상의 이유에 따라 ‘피하고 싶은 성분’을 배제한 식품)의 수요가 나날이 증가하며 이와 관련된 상품이 연이어 출시되고 있다.

 

알레르기, 아토피, 음식 과민증 등을 이유로 유기농 통조림(Canned) 및 포장된(Packaged) 유기농 식료품을 찾는다. 식물성 우유(non-dairy milks), 베지테리언과 비건을 위한 스낵(예: 단백질이 함유된 에너지바), 차(茶), 포리지와 그래놀라 같은 시리얼, 견과류 버터 등이 있다.

 

 

유기농 과일, 샐러드, 채소 판매는 2018년 기준 1500만 파운드(약 229억)를 기록했으며, 최근 1~2년 사이 두부를 판매하는 영국 슈퍼마켓이 증가했다.

 

 

특히 런던 동부에서는 '2018 Free From Festival'를 개최할 정도로 프리프롬 식품을 찾는 이들이 많다. 글루텐, 정제 설탕, 유제품이 들어있지 않은 다양한 제품 및 요리법을 관람객에게 알렸다. Primrose 's Kitchen, Booja-Booja, Rhythm108, Nom Foods 등 다수의 기업이 축제에 참여했다.

 

보편화된 유기농·비건 인증 문화

영국의 유기농 인증을 완료한 제품 수는 현재 사상 최고 수준이다. 시장을 이끌고 있는 건 웰빙 트렌드에 관심이 높은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이다. 1980년 이후 출생한 젊은 세대의 소득이 높아지며 유기농 제품을 더욱 선호하는 추세다.

 

KOTRA 런던무역관의 현지 시장조사 결과 인공 첨가제가 포함되지 않은 유기농 식품을 전문적으로 판매하는 슈퍼마켓 체인 Whole Foods Market에서는 대부분의 제품이 한 가지 또는 그 이상의 유기농이나 비건 인증을 보유하고 있다. 만약 인증이 없는 경우라도 천연성분(natural ingredients)을 포함한 순한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영국에서 유기농 제품 인증을 받을 수 있는 기관은 8개 기관이며, 영국 토양협회(Soil Association)가 가장 권위 있는 기관으로 전체 유기농 식품 중 약 70% 이상이 이 기관에서 인증을 부여받고 있다.

 

 

프리프롬(Free From)이나 채식 기반(Plant-based) 제품을 구매하는 소비자는 앞으로 환경·건강 요인으로 인해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이며, 이에 따른 유기농 제품의 성장 가능성 또한 밝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업계이슈]위쿡, 차세대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모멘텀 갖춰
국내 공유주방 시장이 지속 성장함에 따라, 해당 업계에서 차세대 유니콘 기업이 탄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공유주방이 성장하고 있는 배경에는 어떤 시장 흐름이 있고, 그에 따르면 어떤 기업이 가장 성장 가능성이 높을까. 공유주방의 성장 배경에는 ‘온라인 식품 시장의 성장‘이 자리하고 있다. 1인 가구 및 맞벌이 가구가 증가함에 따라 온라인 식품 시장은 지속 성장 중이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11월 온라인 쇼핑 동향’에 따르면, 온라인 음식 서비스 거래액이 전년 동기 대비 100.3%(5,128억) 증가한 1조 242억 원을 기록했다. 이처럼 식품 소비 패턴이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이동하면서 증가한 수요를 충족시키려는 공급자들도 많아지고 있다. 공유주방은 이러한 온라인 식품 공급에 뛰어들려는 창업자들을 위한 서비스로 주목받고 있다. 지난해 8월 한국외식산업경영연구원이 발표한 ‘공유주방 산업 발전을 위한 연구 용역’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기준 공유주방 시장 규모는 1조 원에 달했다. 아직까지 국내 공유주방 시장은 배달형에 치중되어 있다. 배달의 민족이 발표한 통계 자료에 따르면 음식점업 중 배달음식점의 비율은 약 20%로 규모가 크지 않다. 배달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순창 블루베리를 이용한 프로바이오틱스 제품 출시
(재)발효미생물산업진흥원이 최근 ‘슈퍼 케이 프로바이오틱스’와 ‘슈퍼 케이 프로바이오틱스 블루베리 맛’ 2종의 제품을 선보였다. 이 제품은 진흥원이 순창군과 전북도가 추진하는 향토건강식품명품화사업을 통해 순창군 블루베리와 블루베리 발효물, 프로바이오틱스 활성을 갖는 토종 유산균 등을 이용하여 개발했다. 진흥원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하여 면역력을 높일 수 있는 식품 및 제품에 대한 소비자 관심이 높아지는 시점에 제품이 개발되면서 많은 주목을 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번에 개발한 ‘슈퍼 케이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의 경우 안토시아닌 함량이 매우 풍부하여 항산화 활성이 좋은 순창군 아로니아 분말을 8% 함유했으며, `블루베리 맛` 제품은 순창군 블루베리 분말 4%와 블루베리 효모 발효 분말 1% 함유한 제품으로 개발됐다. `블루베리 맛’ 제품에 첨가된 블루베리 효모 발효 분말의 경우 세포 및 동물실험 등을 통해 면역증진 효과가 있는 것을 확인됐고, 이를 학회에서 발표해 우수한 기능성을 입증받기도 했다. 두 제품 모두 1통(60정)에 10억마리 유산균을 함유하고 있으며 1일 2알씩 30일 분량으로 구성되어 있다. 어린아이부터 노년층까지 온 가족 모두 섭취가 가능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이슈UP]전통주 경쟁력 높인다! 양조장 역량 강화 상담(컨설팅)사업 시작
농림축산식품부는 전통주의 품질 개선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해, 현장 애로를 해결하는 ‘전통주 양조장 역량 강화 상담(컨설팅) 사업’을 추진한다. 올해 처음 시행되는 이 사업은 우리 전통주 업체가 주세의 종량세 전환, 혼술·홈술(혼자 또는 집에서 마시는 술)과 같은 주류 소비 문화 변화에 적절히 대응하고 품질을 고급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이번에 추진하는 상담(컨설팅) 사업은 전문가가 현장을 방문하여 진단하는 ‘현장심층상담(컨설팅)’과 유선 또는 온라인을 통해 간단한 애로사항을 해소하는 ‘일반상담(컨설팅)’으로 나누어 진행한다. ‘현장심층상담(컨설팅)’은 ▲양조기술·품질개선 ▲위생·품질인증 ▲홍보·마케팅 등 중 업체별 희망에 따라 최대 2개 분야에 대해 약 6개월간 진행된다. '현장심층상담(컨설팅)'에 참여를 원하는 양조장은 4월 6일(월)부터 24일(금)까지 사업신청서를 작성하여 신청하면, 추후 성장잠재력, 사업의지 등을 고려하여 최종 10개소를 선정할 예정이다. 선정된 양조장은 전문가 상담(컨설팅)을 진행하며 샘플 제작 등 실행비용에 대해 업체당 최대 3백만 원까지 지원을 받을 수 있다. 한편, 양조장 창업 또는 운영과 관련한 간단한 애로사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