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이슈]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구찌(Gucci), 레스토랑 사업 전개 화제

레스토랑 ‘구찌 오스테리아 다 마시모 보투라 베벌리힐스’ 오픈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 구찌(Gucci)는 레스토랑 ‘구찌 오스테리아 다 마시모 보투라 베벌리힐스(Gucci Osteria da Massimo Bottura Beverly Hills, 이하 구찌 오스테리아 베벌리힐스)’가 구찌 로스앤젤레스 스토어 루프탑에 오픈한다고 12일 밝혔다.

 

 

구찌 오스테리아 베벌리힐스는 미슐랭 3스타의 셰프 마시모 보투라(Massimo Bottura)와 구찌가 미국에서 처음 선보이는 콜라보레이션 프로젝트이다.

 

레스토랑은 베벌리힐스의 멋진 경관을 볼 수 있는 야외 좌석과 함께 역동적이고 다양한 문화를 자랑하는 로스앤젤레스의 먹거리를 한층 풍성하게 해줄 것이다.

 

구찌 오스테리아 베벌리힐스는 2018년 오픈해 최근 미슐랭 1스타를 획득한 플로렌스 구찌 가든의 구찌 오스테리아의 연장선이다. 이는 구찌 CEO 마르코 비자리(Marco Bizzarri)와 어린 시절부터 우정을 이어 온 미슐랭 스타 셰프 마시모 보투라(Massimo Bottura)의 파트너십에서 시작된 것으로, 이탈리아 문화에서 중요한 두 가지 테마로 손꼽히는 음식과 패션에 대한 두 사람의 애정이 열정적이고 유서 깊은 공간을 만들어냈다.

 

 

셰프 마시모 보투라와 플로렌스 구찌 오스테리아를 책임지는 멕시코 출신 셰프 카림 로페즈(Karime López), 그리고 셰프 마티아 아가치(Mattia Agazzi)가 구찌 오스테리아 베벌리힐스에서 함께 일한다.

 

셰프 마티아는 이탈리아에서 셰프 카림의 수셰프로 일했으며, 최근 로스앤젤레스로 이주하면서 셰프 마시모, 셰프 카림, 그리고 자신의 창의적인 비전을 캘리포니아로 가져왔다.

 

세 명의 셰프들의 글로벌한 커리어에 기반한 요리와 예술, 음악에 대한 열정을 담아 선보이는 메뉴에는 셰프 마시모의 시그니처 메뉴인 파마산 치즈 크림을 곁들인 토르텔리니(Tortellini with Parmigiano Reggiano cream)와 전설적인 에밀리아 버거(Emilia burger)를 비롯해 캘리포니아에서 영감받은 새로운 요리들이 추가된다.

 

 

또한, 구찌 오스테리아 베벌리힐스는 현지 농산물 직판장에서 조달된 유기농 제품을 사용해 오직 로스앤젤레스에서만 만날 수 있는 메뉴를 선보일 뿐 아니라 전 세계 요리의 다양성을 이어갈 예정이다.

 

셰프 마시모는 클래식한 이탈리아 레시피에 다른 요소, 기법, 맛을 가미해 다문화적인 요리를 개발했다.

 

이로써 구찌 오스테리아 베벌리힐스는 로스앤젤레스가 로데오 드라이브(Rodeo Drive)의 대표적인 랜드마크이자 실험적인 요리를 선보이는 혁신의 요람으로서 자리매김하는 데 기여할 것이다.

 

 

구찌와 로스앤젤레스의 인연은 로데오 드라이브에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하기 전인, 1970년대 제트 셋(Jet Set) 셀러브리티 컬쳐에서부터 이어져 왔다.

 

알레산드로 미켈레(Alessandro Michele)는 2015년 구찌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임명된 이후, 꾸준히 할리우드에 남다른 애정을 보여왔다.

샤토 마몽(Chateau Marmont) 캡슐 컬렉션, 파라마운트 스튜디오(Paramount Studios) 캡슐 컬렉션, 할리우드 포에버 세메터리(Hollywood Forever Cemetery)에서의 구찌 길티(Guilty) 향수 재출시, 할리우드의 전성기를 기념하는 2019 봄/여름 광고 캠페인 등 시즌마다 알레산드로 미켈레의 영감의 원천을 엿볼 수 있다.

 

또한, 구찌는 알레산드로 미켈레가 공동 의장을 맡은 LACMA Art+Film Gala를 통해 지역 예술 및 영화 커뮤니티를 꾸준히 지원해 왔다.

 

 

구찌의 이번 행보는 문화, 음식, 패션을 융합해 로스앤젤레스에서의 잊지 못할 경험을 선사할 것이다. 구찌 오스테리아 베벌리힐스는 오는 17일 공식 오픈 예정이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노래연습장·PC방 휴업 시 최대 100만원 지원하고 종교시설 현장 점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 중인 종로구(구청장 김영종)는 집단감염 위험시설 업종에 휴업지원금을 최대 100만원까지 지급하고 노래연습장, PC방, 종교시설 등을 대대적으로 점검한다. 휴업지원금 지급은 서울시의 ‘집단감염 위험시설 운영제한조치’에 따른 것으로 대상 업소는 ▲노래연습장 ▲PC방 ▲실내 체육시설 등 관내 총 535개소이다. 지급금액은 최소 30만원, 최대 100만원이고 3월 23일(월)부터 상황 종료 시까지 최소 3일 이상 연속으로 자발적 휴업하는 조건이다. 단, 휴업기간 중 영업했을 시에는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신청기간은 4월 2일(목)까지이나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변동에 따라 연장될 수 있다. 방법은 관광과·건강도시과·보건위생과 등 소관부서로 신청서를 제출하거나 구청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접수하면 된다. 아울러 구는 3월 23일부터 4월 5일까지는 실제 영업 중인 노래연습장, PC방 등 535개소를 대상으로 서울시, 경찰서와 합동 점검조를 편성해 현장 점검에 나선다. 영업중단을 권고하고 업소당 살균소독제와 감염병예방수칙 배부, 예방수칙 미준수 업소를 확인하여 행정 조치하는 중이다. 지난달 9일에서 23일까지는 청소년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글로벌 푸드스토리]80년대부터 시작한 일본의 매운맛 유행 계보
일본인들은 매운맛을 즐기지 않을 거란 이미지가 있었다. 하지만 일본 소비자들 사이에서 매운맛 식품에 대한 수요는 80년대부터 매년 꾸준히 증가해왔다. 현재는 얼얼한 매운맛을 중심으로 ‘4차 매운맛 유행’이 진행되고 있으며, 향후 일본 식품시장에서 매운 맛에 대한 선호도는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86년부터 시작한 일본의 매운맛 유행 일본에서 매운맛이 유행하던 시기를 정리해보면 1차 유행은 1986년부터 시작됐다. 이후 시대에 따라 매운맛 유행 및 상품 트렌드가 바뀌어가며 30년 이상 이어지고 있다. 1차 매운맛 유행(1985년 전후) 1980년대 중반 일본은 거품경제로 일손 부족이 심각한 상황이었다. 회사 면접이나 사내 면담 시 “24시간 근무 가능하세요?”라는 말이 유행할 정도였다. 당시는 경제 성장에 대한 기대를 가득 안고 노동 시간에 상관없이 일하는 것을 미덕으로 여기던 시대였다. 이러한 사회적 분위기 속에서 대중들이 스트레스 해소 방법으로 자극적인 식품을 찾은 것이 매운맛 유행의 시작이었다. 1986년 일본에서는 아주 매운 맛을 의미하는 ‘게키카라(激辛)’가 ‘올해의 유행어’로 선정되어 큰 화제를 모았다. 고추 및 여러 향신료를 사용한 감자 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