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이슈]국내 최대 규모 식품 맞춤형 공유주방 ‘위쿡 송파점’ 오픈

F&B 비즈니스 플랫폼 위쿡이 116명이 동시 이용 가능한 공유주방 송파점을 연다. 위쿡에 송파점은 사직점에 이어 선보이는 두 번째 종합 식품 제조∙유통형 공유주방이다.

지하 1층부터 지상 5층까지 약 총 1835㎡(약 550평)로 국내 최대 규모이며 층별로 식품 유형에 맞는 전문 설비를 구축해 생산 효율을 높였다.

 

소자본 창업자‧스타트업에 맞춤형 공간 제공

위쿡은 식음료(F&B) 소자본 창업자들이 설비 투자 없이 F&B 비즈니스를 시작하고 키워나갈 수 있는 플랫폼이다.

단순 주방 공간 임대뿐만 아니라 인큐베이팅, 판매 채널 연결, 브랜딩, 마케팅까지 통합 지원하는 시스템을 제공하고 있다.

 

 

위쿡 공유주방 송파점은 식품 유형별 전문 생산 설비를 갖춘 공유주방 이외에도 대형 보관 창고, 출고실, 오피스 라운지 등 F&B 비즈니스에 필요한 공간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베이커리·밀키트·신선식품 특화형 공유주방으로 설계되었으며 최대 116명이 동시에 이용할 수 있다.

 

대형 보관창고·출고실·오피스 라운지 등 제공

이외에도 대형 보관 창고, 출고실, 오피스 라운지 등 F&B 비즈니스에 필요한 모든 공간 서비스를 제공한다.

위쿡 송파점은 소자본 창업자와 푸드 스타트업에 최적화된 공간으로, 최소 26만원의 비용으로 음식 사업을 시작할 수 있다.

 

B2B 유통도 가능해 창업을 준비하는 푸드메이커들이 자유롭게 온·오프라인 비즈니스 영역을 넓힐 수 있다. 송파점 인근 에 위치한 위쿡 스페셜티 그로서리 스토어 ‘키트(KITT, Kitchen to Table)’에 납품하여 ‘지역생산’, ‘지역유통’의 사업 확장과 판로 개척이 용이하다.

 

 

위쿡은 송파점 오픈을 기념해 위쿡은 2월 한 달간 다양한 행사를 진행한다. 얼리버드 프로모션으로 오는 2월 29일까지 송파점 멤버십에 가입하는 사업자는 6개월간 공유주방 이용 요금의 20%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위쿡 관계자는 “최근 온라인 식품 창업자가 급격하게 증가하면서 베이커리, 밀키트, 신선식품 등을 판매하기 위한 목적으로 공유주방을 이용하는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며 “위쿡은 이러한 푸드메이커의 니즈에 발맞춰 인기 식품 유형에 필요한 맞춤형 설계를 갖춘 공유주방 송파점을 출범했다”고 말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글로벌 벤치마킹]2020 일본 식품·외식시장에 부는 레몬 열풍
올해 일본 식품·외식산업 주요 트렌드 중 하나는 바로 '레몬'이다. 레몬 과자와 같이 레몬을 원재료로 만든 식품의 인기를 끌며, 식당에서는 맥주 대신 레몬 사와(소주와 탄산수를 섞는 알코올음료)를 찾는다. 레몬 열풍을 타고 레몬사워 전문점부터 레몬을 전면에 내세운 레스토랑이 등장하기도 했다. 없어서 못파는 레몬 음료의 인기 레몬은 스트레스 해소 및 리프레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지며 찾는 직장인, 학생 사이에서 소비가 증가하고 있다. 일본의 식품제조업체들은 레몬 관련 신상품을 잇달아 출시하고 있으며, 가장 인기가 높은 건 단연 음료류다. 레몬을 사용한 사와 음료는 다른 과일 맛 음료에 비해 높은 판매량을 올리는 중이다. 일본 코카콜라는 작년 10월 레몬 알코올음료인 ‘레몬도’를 출시했다. 레몬도는 코카콜라가 선보인 최초의 알코올음료이다. 레몬도는 총 4종류로 벌꿀을 넣은 ‘하치미츠 레몬’, ‘시오(소금) 레몬’, ‘오니(귀신) 레몬’, ‘테에반(기본) 레몬’이다. 레몬과즙 함유량은 7~10% 사이며, 알코올은 3~9% 내외로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올해 1월에는 판매가 예상보다 늘어 일시 품절이 되기도 했다. 산토리 베버리지&푸드는 미네랄워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