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BIZ 단신]교촌, 가맹점당 일 평균 110마리 판매…치킨프랜차이즈 최고

URL복사

치킨 프랜차이즈 교촌에프앤비는 지난해 가맹점 판매량을 집계한 결과 가맹점당 일 평균 약 110마리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교촌에프앤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전국 1150개의 교촌치킨 매장 중 일 평균 100마리 이상 판매 매장은 622개점으로 54%를 넘어섰다. 이중 84개 매장은 일 평균 200마리 이상 판매했다.

 

공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거래에 등록된 치킨 프랜차이즈 중 가맹점 당 매출액도 교촌치킨이 가장 높다. 교촌치킨 가맹점의 매장당 연 매출액은 약 6억1827만원(2018년 기준)으로 2014년 4억1946만원 대비 4년 만에 47% 이상 성장한 것으로, 등록된 다른 치킨 프랜차이즈 매장 당 매출액 평균 약 1억8928만원을 3배 이상 훌쩍 넘는 수치다.

가맹점당 매출 및 판매량은 점포 수에 비례하는 본사 매출과 달리 프랜차이즈 브랜드의 실질적인 경쟁력을 나타내는 지표다.이 때문에 치킨 프랜차이즈업계에서는 단순한 가맹점 수보다 가맹점 당 매출을 각 브랜드별 순위를 정하는 기준으로 삼는다.

 

 

교촌치킨 가맹점의 높은 매출 요인으로 강한 상품력을 꼽는다.

교촌치킨의 주요 메뉴는 교촌시리즈, 레드시리즈, 허니시리즈 등 3가지다. 교촌시리즈는 창업 이후 꾸준히 팔린 베스트셀러다. 국내산 통마늘과 발효간장으로 소스를 만들었다.

매운맛의 레드시리즈는인공 캡사이신이 아닌 국내산 청양 홍고추를 착즙한 소스로 맛을 낸 것이 특징이며 특히 교촌 허니시리즈는 지난해 1300만개 이상이 팔려 교촌에서 가장 높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사양 벌꿀이 아닌 국내산 아카시아 벌꿀을 사용해 단맛을 냈다.

 

교촌에프앤비 관계자는 “좋은 원료를 사용한 제품력이 가맹점 매출 상승의 원동력”이라면서 “앞으로도 제품개발과 품질 관리 강화를 통해 본사와 가맹점이 함께 성장하는 브랜드로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박람회정보] 'G Food Show(경기식품전) 2020' 오는 2일부터 5일까지 킨텍스서 개최
코로나19 시대에 떠오르는 식품 트렌드를 한 곳에서 만나볼 수 있는 'G Food Show(경기식품전) 2020'이 12월 2일부터 5일까지 나흘간 일산 킨텍스 1전시장 3홀에서 개최된다. 경기도가 주최하고 킨텍스(KINTEX)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코로나 시대를 이겨낼 경기도 및 각지 농축수산식품의 안전성과 우수성을 알리고 중소식품기업 유통 판로를 넓히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는 '건강한 경기의 맛, 대한민국을 다시 띄웁니다'라는 슬로건으로 안전을 최우선으로 함과 동시에 참관객들이 경기도 유수의 로컬푸드를 만나고 활발히 교류할 수 있도록 비대면 온라인 프로그램을 강화한다. 온라인 전시관부터 최신 정보를 공유하는 웨비나, 비대면 판촉을 위한 라이브커머스 및 화상수출상담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관람객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올해 G Food Show엔 경기도 우수 농식품 기업 90여곳과 시군 5곳이 참여해 로컬푸드 및 지역 우수상품을 선보인다. 언택트 시대를 맞아 온라인과 오프라인 채널을 아우르는 하이브리드형 전시를 진행,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인해 행사장에 참여하지 못하는 사람들은 온라인을 통해 참여가 가능하다. 코로나19 이후로 급변한 식품업계의 최신 트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청송 된장마을, 고창 조청 고추장 등 지역 음식관광 코스로 거듭난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식진흥원(이사장 이용자)은 ‘2020 우수음식관광 공모전’ 심사결과 ‘정감있는 할머니 밥상으로 배부른 청송 여행(아이디어 상품 부문)과’ ‘연예인과 함께하는 신비의 전북 3색 미식체험 여행’(운영프로그램 부문) 등 총 31점의 수상작을 발표했다. 올해는 지난해 공모전의 ‘아이디어’ 및 ‘운영프로그램’ 부문에 더하여 ‘한식 사진’과 ‘1인 미디어 영상’ 부문을 추가하였다. 아이디어상품 부문 최우수상에 선정된 ‘정감있는 할머니 밥상으로 배부른 청송 여행’은 여행기간 할머니 집에 머물면서 장도 보고 요리도 배우고 정감 있는 할머니 집의 음식과 향수를 느낄 수 있다. 최우수상을 수상한 남영민 씨는 “시골 할머니 댁에 갈 때 느꼈던 따뜻함과 여유로움을 여행에서 느끼고 싶었고 쿠킹클래스와 지자체 빈집 활용 사업에서 영감을 받아 기획하게 되었으며 해당 상품이 여행객뿐만 아니라 소득 활동이 부족한 노인 계층에도 따뜻함을 전할 수 있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운영프로그램 우수상에 선정된 ‘연예인과 함께하는 신비의 전북 3색 미식체험 여행’은 2017년부터 운영중인 여행상품으로 전북 전주, 군산, 고창을 방문하여 도시, 농촌, 어촌의 특색과 다양한 식문화를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박람회정보] 'G Food Show(경기식품전) 2020' 오는 2일부터 5일까지 킨텍스서 개최
코로나19 시대에 떠오르는 식품 트렌드를 한 곳에서 만나볼 수 있는 'G Food Show(경기식품전) 2020'이 12월 2일부터 5일까지 나흘간 일산 킨텍스 1전시장 3홀에서 개최된다. 경기도가 주최하고 킨텍스(KINTEX)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코로나 시대를 이겨낼 경기도 및 각지 농축수산식품의 안전성과 우수성을 알리고 중소식품기업 유통 판로를 넓히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는 '건강한 경기의 맛, 대한민국을 다시 띄웁니다'라는 슬로건으로 안전을 최우선으로 함과 동시에 참관객들이 경기도 유수의 로컬푸드를 만나고 활발히 교류할 수 있도록 비대면 온라인 프로그램을 강화한다. 온라인 전시관부터 최신 정보를 공유하는 웨비나, 비대면 판촉을 위한 라이브커머스 및 화상수출상담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관람객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올해 G Food Show엔 경기도 우수 농식품 기업 90여곳과 시군 5곳이 참여해 로컬푸드 및 지역 우수상품을 선보인다. 언택트 시대를 맞아 온라인과 오프라인 채널을 아우르는 하이브리드형 전시를 진행,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인해 행사장에 참여하지 못하는 사람들은 온라인을 통해 참여가 가능하다. 코로나19 이후로 급변한 식품업계의 최신 트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J-FOOD 비즈니스]코로나로 면역력 강화위한 발효음식 전문점 인기
코로나19 이후 면역력 강화를 위한 발표음식이 식품 트렌드로 부상했다. 일본 교토지방에선 낫토, 아마자케(막걸리와 비슷한 일본 전통 감미 음료) 등 발효식품을 사용한 전문점이 속속 등장해 인기를 끌고 있다. 교토 전통음식 된장절임 정식 전문점 ‘하코마치’ 교토시 나카교구에 위치한 하코마치(Haccomachi)는 지역 전통음식인 사이쿄즈케(西京漬け, 된장절임) 전문점이다. 사이쿄즈케는 교토지방의 향토 된장을 생선에 발라 구운 요리다. 지역 쌀누룩을 사용해 된장 색이 희고 단맛이 강한 것이 특징이다. 사이쿄즈케 정식에는 가게에서 직접 담근 아마자케 한잔과 된장을 사용한 파운드케이크, 두부, 야채볶음 등이 정갈하게 한상 차림으로 제공된다. 아마자케와 아키타(秋田) 지방 특유의 조미료인 숏츠루, 코코넛 가루를 섞어 만든 카레도 인기 메뉴 중 하나다. 또한, 별도로 판매하는 아마자케 세트는 콩가루, 간장, 레몬 3가지 맛이 준비돼 있다. 닭고기를 발효 음식으로 재운 식당 ‘차와 누룩, 달빛’ 일식 전문점, 프랑스 발효 요리 전문점 양쪽에서 경력을 쌓은 셰프가 창업한 발효음식 식당도 쿄토에 문을 열었다. 차와 누룩, 달빛(茶と糀, 月明り)은 프랑스 요리에 사용하는 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