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위생불량 해외제조업소 66곳 적발…중국 '최다'

지난 해 해외제조업소 458곳 점검…위생상태 불량한 66곳 수입중단 등 조치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해 우리나라로 식품을 수출하는 해외제조업소 458곳을 현지실사 해, 위생관리 불량 66곳을 적발했다고 15일 밝혔다.

주요위반 내용은 ▲원·부재료의 위생상태 불량 ▲식품취급용 기계·기구류의 세척·소독 등 위생관리 미흡 ▲작업장 종사자의 개인 위생관리 미흡 ▲작업장 내 방충·방서관리 미흡 등 위생·안전관리 사항이다.

 

부적합 품목으론 김치류, 면류, 과일·채소음료, 소스류, 땅콩 또는 견과류가공품, 쇠고기, 향신료가공품, 다류 등이 적발됐다.

 

 

국가별로는 중국에 있는 해외제조업소가 시정조치를 가장 많이 받았다. 이어 베트남, 인도네시아, 방글라데시, 독일 순이다.

단, 부적합율이 전년도에 비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엔 407곳 중 18%(74)가 적발된 반면, 작년엔 458곳 중 14%(66곳)이 적발됐다.

 

식약처는 적발된 66곳 중 위생·안전 관리상태가 매우 불량한 37곳에 대해 수입중단을 조치했다. 나머지 29곳은 개선명령과 함께 수입검사를 강화했다.

 

식약처는 “올해도 식품사용 금지물질 검출 등 위해발생 우려가 높은 해외제조업소를 선정해 현지실사를 실시할 계획”이라며 “특히 통관검사에서 부적합 빈도가 높은 식품, 금속·이물검출 등 위해정보 식품, 소비자 불만사례 식품 등을 수출한 국가의 제조업소에 대해 집중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또 소비자가 위해발생 우려 해외제조업소 정보를 알 수 있도록 식약처 홈페이지에 공개하는 등 방안을 계획 중이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J-FOOD 비즈니스]백년을 이어 온 조미료 회사 '아지노모토'의 역사
'일식'(日食)이 유네스코 무형 문화 유산으로 인정받은 이유 중 하나는 그 특유의 ‘감칠맛(Umami)’이었다. 감칠맛의 성분인 글루타민산을 111년 전에 일본의 이케다 키쿠나에 박사가 발견한 이후 회사의 주력 상품으로 명성을 이어온 아지노모토는 일본의 식문화를 이끌어왔다. 니시이 타카아키 사장은 “스마트 쿠킹은 감칠맛(Umami)을 잇는 현대의 기술”이라고 말한다. 아지노모토는 한국 조미료의 상징적인 제품인 '미원'의 탄생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로마 시대부터 시작된 감칠맛의 역사 당시 도쿄대학의 화학자였던 이케다 키쿠나에 박사는 집에서 유도우후(일본식 두부탕)를 먹다가 다시마에서 감칠맛이 우러져 나온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 길로 대량의 다시마를 구매해 조리고, 또 조린 후에 마침내 옅은 갈색의 결정체를 추출했다. 이것이 바로 글루타민산이리는 감칠맛의 성분이었다. 고가인 다시마를 사는 것부터 시작해서 엄청난 수고를 해준 아내의 고생에 대한 값어치를 어떻게든 하고 싶었다는 마음도 있었다. 하지만 글루타민산은 물에 잘 녹지 않고, 조리과정에 사용하기가 힘들었다. 연구를 거듭한 끝에 나트륨과 결합해 글루타민산나트륨(MSG)이라는 감칠맛 조미료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