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이슈]이제 백화점서 빵도 구독한다…베이커리 월정액 모델 등장

경제 불황에 따라 소유, 공유하는 것을 넘어선 서브스크립션 이코노미(Subscription economy), '구독경제 시대'가 도래했다.

 

 

'구독경제'는 소비자가 매기간 일정 금액을 내면 정기적으로 물건을 배송받거나 서비스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것을 말한다. 과거 우유나 신문 등을 매일 배송받아 소비하던 방식에서 따온 말이다.

달라진 것이 있다면 이제는 그 범위가 자동차에서 외식, 생필품 분야까지 번지고 있다는 것이다.

 

 

신세계百, 베이커리 월정액 모델 선봬

월 5만원만 내면 매일 빵 1개씩을 받아볼 수 있는 베이커리 월 정액 모델이 등장했다.
신세계백화점은 업계 최초로 베이커리 월 정액 모델을 선보였다. 이번에 리뉴얼한 신세계 영등포점 식품관에 위치한 메나쥬리 매장에서 시작해 향후 전점 확대를 검토 중이다.

 

베이커리 정액권을 결제한 고객은 메나쥬리의 인기 제품 5종 중에 1개를 매일 가져갈 수 있다.

5종 빵은 피자 바게트, 크리스피 갈릭 바게트, 토스트가 맛있는 우유식빵, 모카 브레드, 굿모닝 브레드 등 대중적 제품 위주로 준비했다.

 

5종 빵의 가격은 4200원~5500원이다. 30일 동안 매일 빵을 구독할 경우 정가의 3분의 1 가격에 사는 셈이다. 메나쥬리는 구독 서비스 회원에게 7500원 상당의 시그니처 컵케이크를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신세계 측은 트렌드를 선도하는 유통업계의 특성상 혁신적이고 스마트한 마케팅 전략을 도입해 집객 확대에 힘쓰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메나쥬리 매장이 식품관 한 가운데 위치한 만큼, 월정액 서비스로 집객 효과도 기대된다.

 

김영섭 신세계백화점 상품본부장은 “혁신을 이어가며 리뉴얼한 영등포점에서 이번에 업계 처음으로 베이커리 구독 모델을 선보이게 됐다”면서 “다양한 쇼핑 콘텐츠를 통해 트렌드를 선도하는 것은 물론 고객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디딤 마포갈매기, 파키스탄 기업과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
외식 기업 (주)디딤(대표이사 이범택)의 마포갈매기가 육류를 기반으로 한 외식 프랜차이즈 브랜드로는 처음으로 파키스탄에 진출한다. 디딤은 중동 시장 진출을 위해 파키스탄 현지 기업인 M Anwar Bro와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을 맺었다. M Anwar Bro는 파키스탄 현지에서 일본과 한국 자동차 부품을 독점 공급하고 있는 수입 업체로 건설, 컴퓨터 관련 자회사도 보유 중인 기업이다. 최근 외연 확장을 위해 식음료 사업으로 눈을 돌린 상황에서 한식이 차세대 먹거리로 떠오르자 지난해부터 디딤과 협의를 진행한 끝에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으로 디딤의 마포갈매기는 본격적으로 중동 시장에 진출할 예정이다. 계약을 맺은 현지 업체가 파키스탄은 물론 두바이와 쿠웨이트에 지사를 운영하고, 사우디아라비아, 오만, 카타르, 요르단 등에 네트워크를 가지고 있어 다른 중동 국가 진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마포갈매기는 오는 8월 중 파키스탄에 첫 매장을 오픈할 계획이며, 매년 1개 이상의 매장을 향후 4년간 오픈해 나갈 방침이다. 특히 돼지고기를 먹지 않는 종교적인 특성상 돼지 대신 소고기를 활용한 메뉴로 현지 소비자들에게 한식을 전한다. 디딤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사과·포도·복숭아…과실수 재배기술 배운다
수원시농업기술센터가 ‘2020 과실수 재배기술 교육’에 참여할 수강생을 오는 30일까지 모집한다. ‘과실수 재배 기술교육’은 사과·배·포도·복숭아 등 과실수의 재배 기초 이론부터 재배기술까지 배울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이다. 전문 강사가 2월 7일부터 9월 4일까지 매주 금요일(오후 2시), 10회에 걸쳐 강의한다. 농업기술센터와 호매실 과수공원에서 이론 교육과 현장 실습이 이뤄질 예정이다. 주요 교육 내용은 ▲스마트폰으로 과수 재배기술 정보 활용하기 ▲동계 과실수 전정(가지치기) ▲병충해 방제 및 유제(기름 상태의 농약) 살포 ▲순지르기(원줄기 끝을 잘라 더는 성장하지 않도록 관리)·적과(올바른 모양의 과실을 수확하기 위하여 알맞은 양의 과실만 남기고 따버리는 것) 등 결실관리 ▲여름 전정(가지치기) 및 수확 ▲수확 후 관리 등이다. 이와 함께 교육생들이 각자의 집·농장 등에서 가꾸는 과실수를 효율적으로 재배할 수 있도록 노하우를 설명해주고, 재배 과정에서 겪는 애로사항에 대해 상담도 해줄 예정이다. 과실수 재배 농업인, 귀농·귀촌 예정자, 일반 시민 등 관심 있는 사람은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선착순 20명을 모집하고, 수강료는 무료다. 수원시 홈페이지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