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이슈]BBQ ‘치킨캠프’, ‘교육 기부 진로체험 인증기관’ 선정

업계최초 3차 교육 기부 진로체험 인증기관 선정

제너시스BBQ(회장 윤홍근)의 조리체험 프로그램인 치킨캠프가 국내 프랜차이즈업계에선 최초로 지난 12월 24일 교육부와 대한상공회의소가 발표한 2019년 제3차 교육기부 진로체험 인증기관으로 선정됐다.

 

교육기부 진로체험기관 인증제는 교육부가 지역사회에서 양질의 진로체험을 제공하고 다양한 체험처를 발굴해 보다 나은 교육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시행하고 있는 사업이다.

 

 

치킨대학, 인기 체험 프로그램 연간 2만여명 체험

또한 현재까지 총 7만여명이 참여한 치킨캠프는 진로체험 기관인증 취득에 앞서 작년 한해 치킨 대학이 위치한 경기도 이천 시내, 초중고생 400여명이 무료체험의 기회를 가졌다.

 

 

제너시스BBQ는 이번 치킨캠프의 진로체험 인증 기관 획득을 위해 2개월여에 걸쳐 서면, 현장심사 등 3단계의 엄격한 심사를 거쳤다.

치킨 캠프는 2022년 말까지 3년간 교육부 장관 명의의 인증마크 사용권한을 갖게 되며 연 4회 이상 무료 진로 체험 프로그램 실시할 예정이다.

 

BBQ치킨캠프는 지난 2004년 제너시스BBQ가 국내최초로 맥도날드의 '햄버거대학' 에 버금가는 세계적 프랜차이즈 교육기관을 목표로 설립 운영중인 치킨대학내 초중고대학생, 그리고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치킨, 피자 등 제품들을 직접 조리하고 맛을 보는 체험프로그램이다.

 

운영초기부터 결손자녀, 장애인 등을 대상으로 다양한 강연, 체육활동, 레크리에이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포함해 제너시스BBQ 그룹 사회공헌의 대표적 활동 중 하나다.

 

이 프로그램은 치킨과 피자 만들기, 도자기 체험, 퀴즈 이벤트 등 연령과 타겟에 맞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 호응을 얻어 연간 1만명이 참여하고 있는 인기 프로그램이다.

 

치킨캠프 프로그램을 담당하고 있는 홍기풍 창업교육팀 팀장은 “이번에 진로체험 인증기관 선정으로 외식산업에 꿈을 갖고 있는 더 많은 청소년들의 관심과 참여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J-FOOD 비즈니스]백년을 이어 온 조미료 회사 '아지노모토'의 역사
'일식'(日食)이 유네스코 무형 문화 유산으로 인정받은 이유 중 하나는 그 특유의 ‘감칠맛(Umami)’이었다. 감칠맛의 성분인 글루타민산을 111년 전에 일본의 이케다 키쿠나에 박사가 발견한 이후 회사의 주력 상품으로 명성을 이어온 아지노모토는 일본의 식문화를 이끌어왔다. 니시이 타카아키 사장은 “스마트 쿠킹은 감칠맛(Umami)을 잇는 현대의 기술”이라고 말한다. 아지노모토는 한국 조미료의 상징적인 제품인 '미원'의 탄생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로마 시대부터 시작된 감칠맛의 역사 당시 도쿄대학의 화학자였던 이케다 키쿠나에 박사는 집에서 유도우후(일본식 두부탕)를 먹다가 다시마에서 감칠맛이 우러져 나온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 길로 대량의 다시마를 구매해 조리고, 또 조린 후에 마침내 옅은 갈색의 결정체를 추출했다. 이것이 바로 글루타민산이라는 감칠맛의 성분이었다. 고가인 다시마를 사는 것부터 시작해서 엄청난 수고를 해준 아내의 고생에 대한 값어치를 어떻게든 하고 싶었다는 마음도 있었다 하지만 글루타민산은 물에 잘 녹지 않고, 조리과정에 사용하기가 힘들었다. 연구를 거듭한 끝에 나트륨과 결합해 글루타민산나트륨(MSG)이라는 감칠맛 조미료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