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영상뉴스

[카드뉴스]칼이 필요없는 '미네스트로네' 레시피

 

한국과 일본의 최신 트렌드와 신사업 정보를 한눈에!

푸드비지니스 TV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트렌드 인사이트]흑당버블티 이어 ‘크림치즈' 에 빠지다
2019년 식음료와 디저트 시장을 휩쓴 건 단연 대만에서 건너온 '흑당 버블티'였다. ‘타이거슈가’를 시작으로독특한 비주얼과 강한 단맛으로 SNS에서 빠르게 퍼져나가기 시작했다. 30분 이상 줄을 서는 건 물론 흑당 음료가 없던 카페브랜드까지 잇따라 유사한 메뉴를 출시할 정도로 유명세를 탔다. 홍콩, 대만, 일본에서는 흑당밀크티 붐이 이미 한차례 지나가고 크림치즈티가 새롭게 떠오르고 있다. 치즈가 다소 짤 수 있지만 차와 섞인 단맛과 함께 오묘한 맛을 낸다. 흑당버블티는 극적인 ‘단맛’에 특화된 메뉴라면, ‘크림치즈’는 어떤 종류의 치즈를 사용하느냐에 따라 다른 맛을 낼 수 있어 다양한 소비자 취향을 공략할 수 있다. 포스트 흑당버블티로 ‘크림치즈’ 인기 흑당버블티 열풍을 이어갈 디저트는 뭐가 있을까? 일본의 경우 작년 하반기부터 크림치즈티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크림치즈와 우유, 소금으로 만든 치즈크림 거품을 음료 위에 얹어 SNS에 찍어서 올리기에 손색없는 비주얼과 단짠이 어우러진 맛으로 차세대 음료 시장 주자로 떠오르고 있다. 그중 하라주쿠 라포레에 오픈한 ‘마치마치’라는 디저트카페의 경우 ‘신의 치즈 티’라 불리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약 2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