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맛남] '배달삼겹+쫄면' 이색 구성으로 주목받은 '고돼지' 브랜드스토리

배달삼겹과 쫄면이 만났다. 외식 프랜차이즈 기업 '고돼지'는 차별만된 직화조리법으로 만든 삼겹살과 비법소스가 들어간 새콤한 쫄면의 가성비 강한 구성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배달 메뉴로는 직화구이, 쫄삼세트, 김치제육 도시락 등이 있으며 떡볶이, 추억의도시락, 와사비물쫄면, 계란찜와 같은 사이드 메뉴도 갖췄다. 

 

 

고돼지는 2017년 관악본점으로 시작해 2018년 본격적으로 가맹사업을 시작하였고, 현재 56개 가맹점이 있다.

배달시장에 신흥 강자로 떠오른 고돼지의 브랜드 이야기를 들어봤다.

 

간단한 본인 및 브랜드 소개

저는 군대를 전역하고 1년 6개월 동안 장충동왕족발 이라는 곳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돈을모아 2009년 가을 관악구 신림동에 처음 족발집을 오픈하였습니다. 그 이후로 여러 안좋은시기를 겪으면서 1인가구들은 집에서 삼겹살을 구워먹기 힘든 것을 생각하던 중 그때 무렵 삼겹살을 배달하는 업체들이 생기는 것을 보고 2017년 우리는 그냥 삼겹살만 배달하는 것이 아닌 좀 더 특별한 게 뭐가 있을까 고민 끝에 삼겹살+쫄면 조합을 만들어 고돼지를 런칭하였습니다

 

 

기업의 핵심 가치, 소비자 어필 포인트는 무엇인가

고돼지의 시그니처 메뉴인 '쫄삼'(삼겹살과 쫄면)을 내세워 고객님들의 사랑을 받고, R&D 시스템을 구축하여 ODM 생산이 아닌 자체적으로 소스 및 메뉴개발을 진행했습니다. 고돼지만의 특별한 음식을 만들어서 고객의 니즈에 맞게 돼지고기로 할 수 있는 여러 가지 구이들을 런칭하고 있습니다.

 

브랜드 운영현황은 어떻게 되나

현재 운영중인 고돼지 점포는 서울 15개, 경기도 24개, 인천 4개, 충청도 2개, 전라도 3개, 경상도 6개, 제주 2개 등 총56개 이고, 오픈 예정인 가맹점은 8개가 있습니다. 신림본점의 경우 월매출액이 8천만원에서 1억 1천만원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앞으로 1인 가구가 증가함에 따라 이들이 즐길 수 있는 돼지고기를 활용한 구이를 R&D를 통해 지속적인 발전을 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다른 가맹점들 경우 운영방식에 따라 다르지만, 월 매출 5000만원 이상 나오는 지점도 많고, 더욱 매출이 잘 나올 수 있게끔 본사가 컨설팅을 하고 있습니다.

 

브랜드 콘셉트 및 차별화 요소는 무엇인지

1인가구의 증가로 인해 고돼지에서는 거기에 맞춰 혼자서도 다양하게 먹을수 있도록 다양한 토핑들을 메뉴화하였으며, 실제로 2인, 3인도시락 보다 고기+쫄면 메뉴에 막창추가 또는 구운치즈추가, 쪽갈비추가 등 고객의 니즈에 맞게 골라먹을 수 있는 메뉴를 지속적으로 개발하여 차별화하고 있습니다.

 

주력 메뉴 및 고객 반응도는

고돼지의 시그니처 메뉴인 “쫄삼”(삼겹살+쫄면)은 새콤매콤한 쫄면과 담백한 삼겹살과 잘 어우러져 느끼하지 않고, 고객님들께서도 제일 많이 찾는 메뉴중 하나입니다. 또한, 와사비물쫄면은 별미라면서 고객들 사이에서도 반응이 뜨겁습니다. 그 이외에 다양한 메뉴를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있습니다.

 

 

브랜드 입지적 특징은 어떤지

예전에는 주로 엄마, 아빠가 배달책자를 보거나 전단지를 보고서 주문을 했다면, 요즘 시대에는 스마트폰의 발전과 배달어플의 수요가 증가함으로써 젊은 고객님들의 주문량이 월등히 많아졌습니다. 그래서 주로 젊은 고객층을 겨냥한 메뉴를 개발했습니다. 더불어 포장과 홀식사를 할 수 있도록 회사근처 및 퇴근하는 동선에 가깝도록 매장 오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향후 사업 운영 계획 및 비전은

고돼지는 앞으로 전략적인 마케팅 기획과 지속적인 신메뉴 개발을 통해 향후 전국 어디서든 고돼지를 만날 수 있도록 하고 더 나아가 해외로 진출하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다양하게 즐기는 쌀 베이킹, 제2회 전국 쌀 베이킹 콘테스트 참가자 모집
경기도가 주최하고 도농문화콘텐츠연구회 주관으로 9월 열리는 ‘2022년 제2회 전국 쌀 베이킹 콘테스트’ 참가자를 7월 8일까지 모집한다. 경기도가 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경기농산물의 맛있는 변신 쌀 베이킹’을 주제로 쌀 소비 확대와 쌀로 만든 건강한 베이킹 제품을 개발·보급하기 위해 마련된 경연대회다. 쌀빵, 쿠키를 비롯해 다양한 형태의 베이킹 제품으로 제한 없이 도전할 수 있다. 경기 농산물의 맛있는 변신 주목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리는 이번 대회는 제과제빵 관련 자격증 소지자와 현업종사자, 예비창업자를 대상으로 하는 전문가 부문과 음식 문화에 관심이 있는 누구나 참여 가능한 일반인 부문으로 나눠 진행된다. 전문가 부문은 올해 신설됐다. 참가 부문뿐 아니라 시상 내역도 더 풍성해졌다. 기존에는 대상, 금상, 은상, 동상으로 나눠 경기도지사상만 시상했지만 올해는 제빵 관련 기업·단체가 참여해 일반인 부문과 전문가 부문 모두에 상생협력상을 별도로 시상한다. 신설된 상생협력상은 제과제빵 명장들이 참여하고 있는 대한민국명장회, 베이커리 기업인 신라명과, 브레댄코 그리고 스타벅스 등이 시상한다. 예선심사는 8월 17일 진행되며 본선에 올라갈 30팀을 선정한다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다양하게 즐기는 쌀 베이킹, 제2회 전국 쌀 베이킹 콘테스트 참가자 모집
경기도가 주최하고 도농문화콘텐츠연구회 주관으로 9월 열리는 ‘2022년 제2회 전국 쌀 베이킹 콘테스트’ 참가자를 7월 8일까지 모집한다. 경기도가 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경기농산물의 맛있는 변신 쌀 베이킹’을 주제로 쌀 소비 확대와 쌀로 만든 건강한 베이킹 제품을 개발·보급하기 위해 마련된 경연대회다. 쌀빵, 쿠키를 비롯해 다양한 형태의 베이킹 제품으로 제한 없이 도전할 수 있다. 경기 농산물의 맛있는 변신 주목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리는 이번 대회는 제과제빵 관련 자격증 소지자와 현업종사자, 예비창업자를 대상으로 하는 전문가 부문과 음식 문화에 관심이 있는 누구나 참여 가능한 일반인 부문으로 나눠 진행된다. 전문가 부문은 올해 신설됐다. 참가 부문뿐 아니라 시상 내역도 더 풍성해졌다. 기존에는 대상, 금상, 은상, 동상으로 나눠 경기도지사상만 시상했지만 올해는 제빵 관련 기업·단체가 참여해 일반인 부문과 전문가 부문 모두에 상생협력상을 별도로 시상한다. 신설된 상생협력상은 제과제빵 명장들이 참여하고 있는 대한민국명장회, 베이커리 기업인 신라명과, 브레댄코 그리고 스타벅스 등이 시상한다. 예선심사는 8월 17일 진행되며 본선에 올라갈 30팀을 선정한다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 ‘격신(激辛)붐’ 정착한 일본 식품외식시장
일본에서는 지난 몇 년간 MZ세대를 중심으로 매운맛의 음식을 찾는 소비가 꾸준한 상승세를 보였다. 구루나비가 도쿄 내에서 아주 매운 요리를 뜻하는 '격신(激辛)요리' 취급 점포를 조사한 결과 그 수가 2018년 5월 대비 3년 만에 약 2배 증가했다. 식품기업 하우스식품(ハウス食品)은 올해 여름을 겨냥해 ‘격신 시리즈’ 신제품 발매를 예고했다. 6월부터 3개월간 순차적으로 선보이며, 제1탄으로 4종의 고추를 혼합해 만든 매운맛과 소고기, 닭고기, 레드와인을 첨가한 파스타소스 ‘카라(辛) 볼로네제’를 공개했다. 매운맛을 책임지는 4가지는 고운 고춧가루, 한국산 고추, 하바네로, 볶은 고추소스로 구성됐다. 2종류의 고기(소, 닭고기)에 완숙 토마토 페이스트, 양파, 올리브오일을 사용해 맛을 연출하고 흑후추가루, 바질 등 향신료를 배합해 풍미를 더했다. 츠케멘전문점 미츠야도제면을 운영하는 주식회사 인터내셔널 다이닝 코퍼레이션은 지난 5월 격신붐에 맞춰 매운마제소바를 새롭게 출시했다. 미츠도야제면 영업이래 가장 매운맛을 낸 소바 메뉴다. 고추의 매운 성분인 캡사이신에서 추출한 특제 매운 소스를 사용해 보통 매운 츠케멘의 20배 매운맛이 난다. 홍미 누룩을 사용해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