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사하면 기부가 되는 '삶천식당', 마포구에 온정 손길 더해

 

 

연일 치솟는 식재료 값으로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만원짜리 한 장으로 식사할 곳 찾기가 어려운 요즘, 단돈 3000 원으로 갓 지은 따뜻한 밥 한공기와 제육볶음을 제공하는 식당이 마포구에 나눔의 손길을 건네 화제다.

 

화제의 식당 주인공은 마포구 연남동에 위치한 ‘삶천식당(동교로 50길 17)’이다.

 

‘삶천식당’ 이용방법은 매장을 방문한 손님들이 3000 원으로 식사쿠폰을 구매해 모금함에 넣으면 식사가 나오는 방식이다.

 

이번 기부는 모금함에 일정량 이상 모인 식사 쿠폰을 ‘2022년 마포구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 사업’에 기탁한 것이다.

 

마포구가 지난 3일 기탁 받은 식사쿠폰은 총 383매로 환가액으로는 약 110만 원이며, 식당 이용이 가능한 연남동 지역 내 저소득층 청년을 우선 순위로 기탁받은 식사 쿠폰을 제공할 방침이다.

 

삼천원으로 뜻 있는 삶을 실천하자는 의미의 ‘삶천식당’ 김성호 대표는 청년들에게 가격 부담 없는 따뜻한 밥 한 끼를 제공하고 싶어 지난해 11월부터 3000 원 식당 문을 열게 됐다고 운영 취지를 밝혔다.

 

재료비 정도 밖에 충당되지 않는 가격으로도 식당은 운영되고 있는 이유는 김성호 대표의 식당 운영 취지에 공감한 인근 주민들이 식당에서 무료 봉사를 하고 있으며, ‘따뜻한 교회’에서 임대료를 보조해 주고 있기 때문이다.

 

김성호 ‘삶천식당’ 대표는 “지역 내 청년과 어려운 이웃을 위해 앞으로도 200 장 이상 식사쿠폰이 모일 때 마다 연남동 주민센터로 식사쿠폰을 기부할 계획이다”라며, “식당 운영시간(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 동안 봉사를 해주실 분께서는 인스타그램메시지를 통해 도움의 손길을 주시면 큰 힘이 될거 같다”라고 말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이런 맛남] 운동하면 ‘도넛’ 주는 헬스장?! 교대역 '올데이핏'
‘운동하면 도넛 주는 헬스장’ 교대역 올데이핏이 올 5월 리뉴얼을 마치고 영업에 들어갔다. 올데이핏은 교대역 8, 9번 출구 도보 1분 거리에 있는 200평 규모의 피트니스센터 겸 헬스장이다. 금요일마다 회원들에게 맛있는 도넛, 음료를 제공하는 행사로 소셜 미디어에서 입소문을 타고 있다. 올데이핏은 이번 리뉴얼을 통해 ‘익스프레스 존’과 ‘도넛 존’을 신설했다. 또 △센터 전체 자동 방역 시스템 △산소 발생기 설치 및 공기 정화 시스템 △태닝 머신 △일대일 PT 룸 △개별 스트레칭 룸 및 개인 부스 샤워실 등을 도입해 프라이빗하면서 프리미엄한 운동 경험을 제공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익스프레스 존은 바쁜 현대인을 위해 짧은 시간 최상의 운동 효과를 낼 수 있도록 구성된 공간이다. 피트니스 전문가가 구성한 아크 트레이너, 로잉머신, 에어 바이크, 좌식 사이클 조합을 통해 하루 10분만 투자해도 확실한 운동 효과를 체험할 수 있다. 도넛 존은 올데이핏의 철학이 반영된 장소다. 운동만큼 중요한 게 ‘먹는 것’이다. 올데이핏은 ‘열심히 운동한 당신, 열심히 먹어라’라는 슬로건 아래 매주 금요일 맛있는 도넛과 음료를 제공, 운동을 통해 ‘진짜 건강’과 ‘진짜 행복’을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화제의 맛] 나를 위한 사치! ‘캐비아 푸딩’, 도쿄 긴자에 등장
오히려 젊은 세대일수록 가격보다는 소비를 통해 만족감을 얻는 ‘나심비’를 중시하는 경향이 강하다. 최근 일본에서는 고급 식재료 중 하나인 캐비아를 올린 어른용 푸딩이 등장해 주목을 받고 있다. 효고현 니시노미야시에서 화제인 ‘메종 드 푸딩(Maison de Purin)’이 도쿄에 위치한 복합시설 ‘긴자식스(GINZA SIX)’에서 7월 31일까지 팝업스토어를 오픈한다. ‘술과 푸딩이 만들어내는 풍부한 마리아주(음료와 음식의 궁합)’를 테마로 캐비아를 비롯해 트러플, 치즈, 아마자케, 생강 등 총 5종류의 푸딩을 선보인다. 설탕 사용을 최소한으로 줄여 식재료가 본래 가진 향기와 맛을 즐기는 고급 푸딩으로 인기를 끈다. 푸딩에 샤워크림, 화이트 초콜릿을 넣고 그 위에 캐비어를 올려서 마무리했다. 적당한 염도를 유지해 끝맛이 여운을 남긴다. 카리브해 마르티니크 섬의 ‘숙성 다크럼’을 끼얹어 먹음으로써 사치스러운 맛에 방점을 찍었다. 추천 주종은 샴페인. 트러플 푸딩은 블랙 트러플로 만든 페이스트가 일품이다. 세계 3대 브랜디 ‘코냑’을 뿌려 먹으면 트러플과 브랜디의 풍부한 향기를 입 가득 느낄 수 있다. 케이크같은 외형의 치즈 푸딩은 오렌지향의 마누카 꿀이 들어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