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주의 프랜차이즈] 서울 3대 족발 ‘만족오향족발’, 신사업 모델 선봬

만족오향족발, 합리적 가격에 훌륭한 음식 ‘미쉐린 빕구르망’ 5년 연속 선정

URL복사

서울 3대 족발로 유명한 만족오향족발이 ‘집에서 즐기는 미쉐린가이드 맛집’이라는 콘셉트로 가맹 사업 모델을 정비해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대표적인 야식 메뉴라는 선입견이 있는 족발을 시간대에 관계없이 가볍게 즐길 수 있도록 한 것이 장점이다.

 

특히 강세를 보이던 배달과 테이크아웃뿐만 아니라 작은 홀에서도 식사를 빠르게 할 수 있도록 높은 회전율을 기대할 수 있는 식사 메뉴를 추가 개발했다.

 

 

소자본 창업 가능한 가맹 모델로 브랜드 체질 개선

전국 어디서나 본점의 맛 구현

 

신모델이 적용된 첫 번째 매장은 서울 지하철 2호선과 9호선이 만나는 당산역에 자리를 잡았다. 배달 출수를 극대화하되, 높은 객 단가를 바탕으로 하는 내점 매출도 대응할 수 있도록 인테리어 레이아웃을 설계했다.

 

특히 서울을 중심으로 하는 외식업체 가운데 ‘합리적 가격에 훌륭한 음식’을 뜻하는 미쉐린가이드 빕구르망에 선정된 맛과 서비스를 그대로 가맹 사업 모델로 구현했다.

 

또 가맹점 출점 시 본사의 출점 승인 위원회를 통해 심의 뒤 가맹 계약을 하는 것도 눈여겨 볼 지점이다. 상권 분석 전문가와 운영 전문가가 함께 후보 점포가 위치한 상권을 조사하고, 본사가 정한 기준치를 만족해야 가맹 계약을 하는 형태다. 출점 속도가 다소 느리더라도, 더 안전한 창업을 추구하려는 본사의 철학이 엿보이는 지점이다.

 

브랜드를 재정립하는 과정에서 본사 직영점을 통해 모델 검증을 충실하게 한 것도 기대를 높인다.

 

 

만족오향족발 담당자는 “일반적으로 배달 전문점 크기인 15평 내외의 점포에서도 내점, 배달, 테이크아웃으로 매출을 내고, 입체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며 “따뜻하게 먹는 온족을 국내 최초로 선보인 만큼 족발 본연의 맛과 풍미를 초보 창업자도 구현할 수 있도록 차별화된 레시피를 완성했다”고 말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전주시 한옥마을 ‘전주맛배기’에 관광객들 발길
전주한옥마을에 둥지를 튼 전주식품홍보관인 ‘전주맛배기’에 시민과 여행객들의 발길이 이어지면서 지역 식품업체의 시장 진출 길을 열어주고 있다. 한옥마을 내 경기전 근처에 지난 9월 29일 문을 연 ‘전주맛배기’에 이틀간 1600명 이상의 방문객이 다녀갔다고 전주시는 밝혔다. ‘전주맛배기’는 지역농산물을 활용해 만든 가공식품을 홍보하는 전시공간으로, △전주미나리빵(깜파뉴, 카스테라 등) △전주미나리주 △미나리만두 △복숭아식혜 △복숭아복덩이떡 △전주모주초콜릿 △전주비빔면 △도라지수제카라멜 △전주수제맥주 △검은콩미숫가루 스틱 등 15개 기업이 생산한 38개 가공식품이 월별·주제별로 다양하게 전시되고 있다. 특히 전주맛배기에서는 전주에서 생산한 다양한 가공식품들에 대한 무료 시식·시음행사도 진행돼 전주의 다양한 맛을 체험하거나 가공식품의 특색있는 변신을 만나볼 수 있는 장소로 손꼽히고 있다. 또한 전주맛배기를 찾는 방문객이 늘면서 지역 식품가공업체들의 홍보 및 매출향상에도 큰 도움이 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전주맛배기에 전시된 제품 대다수가 최근 신규 개발돼 충분한 홍보가 이뤄지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미나리빵 등 빵류는 단체주문량이 많아져 월 매출액이 10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대한민국 과일 축제! ‘대한민국 과일산업대전’ 3~12일 온라인 개최
농림축산식품부는 한국과수농협연합회 주관으로 「2021 대한민국 과일산업대전」을 12월 3일부터 12일까지 열흘간 개최한다고 밝혔다. 2011년부터 개최하여 열한 번째를 맞는 「대한민국 과일산업대전」은 생산자와 소비자가 직접 교류하는 기회를 마련하여, 생산자는 국산 과일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소비자는 국산 과일에 대한 친숙함을 한층 높일 수 있는 대표적인 행사다. 올해 행사는 ‘한입 가득 우리과일, 온몸 가득 건강충전’을 슬로건으로, 온라인·비대면 방식 위주로 개최된다. 12월 3일부터 12일까지 열흘간 지방자치단체, 생산자단체, 농기자재 등 관련 업체 등 총 51개 기관 및 단체가 참여하여 다채로운 체험·판매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개막식은 12월 6일 대표과일 선발대회 수상자 시상, 역대 수상자 상품 특별 경매, 과일 나눔 행사 등으로 진행된다. 전시·홍보는 누리집 전시관, 과일TV, 이벤트관, 과일장터 등 4개의 카테고리를 통해 온라인(일부 오프라인 연계)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전시관은 대표과일 선발대회 수상작 전시관, 시장 수요를 반영해 국내에서 개발한 신품종 소개관 및 과일 기능성 홍보관, 참여 기관·업체 홍보관 등으로 구성된다. 또한 과일TV를 통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시차출근제 확산되며 떠오른 뉴트렌드 ‘식사용 캔 음료’
코로나19 영향으로 일본에서 시차출근제가 확산되는 가운데 늦은 시간 귀가할 때 간편하게 식사를 해결하기 위한 소비자 니즈가 올라가며 ‘식사용 캔 음료’가 인기를 끌고 있다. POS 판매통계 데이터를 시간대별로 분석해보면 초저녁부터 늦은 시간에 수프의 수요가 높아졌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일반적인 음료가 아닌 라면의 국물이나 카레 등 식사 대용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돈코츠 라멘 수프’는 점포에서 제공하고 있는 국물과는 다르게 건더기를 넣지 않고, 냄새를 제거해 마시기 편하게 레시피를 수정했다. 목넘김이 부드럽도록 라면용 국물보다 기름의 양을 줄이고, 염분의 농도를 낮춰서 균형을 맞췄다. 먹을 때는 다른 용기에 담아 전자레인지에 데워서 마시면 된다. 하카타잇푸도는 1985년 후쿠오카 하타카에 창업한 라면 가게로 창업자 가와라 대표는 90년 라면 장인 선수권 3연패를 달성했으며, 이후 라면 경연에서 수상하며 명성을 쌓았다. 2008년 뉴욕 진출을 시작으로 유럽, 아시아 등 세계 15개국에 매장을 운영 중이다. 폿카삿포로가 지난 8월 새롭게 출시한 매운맛 카레 음료는 10가지의 매운 향신료가 함유돼 매콤한 카레의 맛을 즐길 수 있고, 빵이나 주먹밥과 함께 먹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