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춧값 상승세 속 괴산시골절임배추 ‘각광’

8년째 가격 동결, 전년 동기 대비 사전 주문량 3배 급증

 

최근 농림식품축산부 김장채소 수급안정대책 추진 발표에 따르면 올해 태풍과 병해 등으로 인한 재배면적 감소와 작황부진으로 김장배추용 가을배추 가격이 강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충북 괴산군이 절임배추 가격을 지난해와 똑같이 20kg짜리 한 상자에 3만원(택배비 별도)으로 동결해 눈길을 끈다.

 

이 가격은 8년째 이어지고 있다.

 

그동안 인건비, 자재 값 등의 상승으로 일부 농가에서는 가격을 올리자는 의견도 나왔지만 일희일비(一喜一悲)하지 않고, 소비자에게 괴산의 우수 농·특산물에 대한 신뢰를 쌓아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판단해 가격을 동결키로 했다는 것이 괴산군의 설명이다.

 

5일 괴산군에 따르면 괴산의 우수 농·특산물을 한자리에 모아놓은 괴산장터(괴산군청 직영 인터넷쇼핑몰)를 통한 절임배추 사전 주문량은 지난달 말 기준 2149상자로, 전년 동기(703상자) 대비 3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괴산군 관계자는 “이러한 현상은 배추값 상승에 따른 영향이라고 볼 수도 있지만, 지난 1996년 처음으로 절임배추 생산을 시작해 김장문화를 획기적으로 개선한 괴산절임배추에 대한 소비자 선호도가 높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특히, 괴산시골절임배추는 통일된 우수 품종의 종자공급과 기능성 자재를 사용해 재배된 것으로, 전남 신안군에서 들여온 국내산 천일염만으로 절이고 괴산 청정수로 깨끗이 세척해 최고의 맛과 품질을 자랑한다.

 

괴산군은 김치 소비패턴 변화에 빨리 대응하기 위해 단순히 절임배추를 공급하는 것에서 벗어나 괴산시골절임배추와 괴산청결고춧가루를 활용해 직접 담가 갈 수 있는 ‘2019괴산김장축제’를 오는 8일부터 10일까지 사흘간 괴산군청 앞 광장 일원에서 개최한다.

 

‘온가족이 함께하는 아삭한 김장여행’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괴산김장축제는 김장문화와 함께 지역농업 발전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괴산군은 전망하고 있다.

 

여기에 3일간 9개 마당으로 펼쳐지는 괴산김장축제는 다양한 볼거리, 먹거리, 즐길거리가 가득해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이 중 괴산이 자랑하는 절임배추와 청결고춧가루, 신안 천일염, 단양 마늘, 논산 강경젓갈 등 국내산 재료만을 사용해 김치를 만들어 보는 ‘우리가족 김장담그기’ 행사가 단연 눈길을 끈다.

 

한해 먹거리를 마련할 수 있는 ‘우리가족 김장담그기’ 참가비는 12만원(4인가족 기준)으로, 절임배추 20kg과 양념 7kg가 제공돼 번거로운 김장을 30분 만에 뚝딱 해결할 수 있어 벌써부터 참가 신청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참가자에게는 비닐장갑과 앞치마가 무료로 제공되며, 축제장에서 농·특산물을 살 수 있는 괴산사랑상품권(1만원/1상자)도 지급된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외식인, 고객사와 함께한 밀키트 공장 견학 성공리 마쳐
푸드테크 스타트업 ‘주식회사 외식인’(대표 조강훈)이 지난 27일 진행한 CIA(CEO Insight Addition) 교육이 고객사 CEO 5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성공리에 끝났다. CIA는 외식인의 프랜차이즈 품질관리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사 임직원 성장을 돕고자 정기적으로 진행하는 교육 프로그램이다. 이번 교육은 외식창업 매칭플랫폼 '더매칭 플레이스‘와 함께 ‘밀키트부터 밀솔루션까지 파헤치기’라는 주제로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주식회사 프레시지의 밀키트 제조공장에서 이뤄졌다. 올해 5월 운영을 시작한 프레시지 용인 공장은 연면적 8천 평 규모의 밀키트, 반찬, 양념육 등 신선식품 전 카테고리 제조 역량을 갖춘 ‘푸드 클러스터’이다. 교육은 우선 프레시지의 밀솔루션 사업을 담당하는 김윤규 상무가 강의를 맡아 가정간편식(HMR) 산업의 전반적인 흐름을 소개하고, 세분화된 품목의 차이점에 대해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두 개조로 나눠 프레시지 공장 견학을 진행했다. 실제 간편식 메뉴 개발 과정부터 반제품(샐러드, 소스, 육가공), 밀키트, 레토르토 제조라인, 물류 창고를 모두 살펴봤다. 마지막으로 프레시지에서 밀키트 제품을 기반으로 배달 브랜드를 운영하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외식BIZ 단신]죽이야기, ‘솥밥’ 출시 기념 창업자금 1000만원 2차 무상 지원 진행
대호가가 운영하는 죽이야기는 신메뉴 ‘솥밥’ 출시를 기념해 창업 자금 1000만원 2차 무상 지원을 실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죽이야기는 올해 4월부터 5월 20일까지 신메뉴 ‘솥죽’ 출시 기념으로 총 10명에게 창업 자금 1억(1인당 1000만원)을 무상 지원했다. 하지만 최근 예비 창업주들의 지원 요청이 쇄도하고 솥밥 출시 시점과 맞물리면서 추가 지원을 결정한 것이다. 이번 2차 지원은 1차 지원과 동일하게 선착순 10명에게 1인당 1000만원이 지급된다. 한편 죽이야기는 2020년 초 로고와 외부 디자인, 인테리어, 솥죽 레시피를 재단장하고 5월 솥밥을 신규 출시한 뒤 고객과 업주들의 반응이 뜨겁다고 밝혔다. 솥죽은 죽이야기가 국내에서 처음 개발한 레시피로 6개월 이상의 시행착오를 거친 끝에 탄생했다. 죽이야기는 리뉴얼된 디자인과 레시피를 도입한 기존 가맹점들 모두 매출이 늘어났고 고객들의 음식 만족도도 올라갔다고 설명했다. 또 조리 방식이 간편해지고 식재료와 인력 운용 효율성이 높아져 업주들 만족도도 높다고 덧붙였다. 죽이야기는 2020년 브랜드 리뉴얼 표준 매장으로 ‘강남지인병원점’을 지정하기도 했다. 표준 매장은 솥죽, 솥밥, 음료 등 다양한 메뉴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일본 자영업 엿보기] 아이디어로 코로나 위기 넘기는 일본의 자영업자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며 대부분의 외식업체 자영업자들이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영세한 규모의 식당일수록 그 타격이 더 크다.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입은 일본에서 다양한 아이디어로 어려움을 극복하려는 자영업자들이 있다. 일본 간사이 지방에서 고군분투 중인 자영업자 사례를 모아 소개한다. 요리 유튜버로 변신한 자영업자 오코나미야키 가게 ‘오타후쿠(お多福, 복이 많음)’를 운영하는 히사시 점장은 찾아오는 손님이 줄자 유튜브 크리에이터로 변신했다. 코로나19 이후 집에서 식사를 하는 비중이 높아지자 온라인을 통해 손님들과 만나기 시작한 것이다. 영상을 통해 집에서 손쉽게 만들 수 있는 요리법을 주로 소개한다. 조회수가 가장 높은 영상은 ‘프라이팬 하나로 만들 수 있는 오코노미야키’로 오타후쿠의 점장이 직접 출연해 요리 과정을 자세히 알려준다. 현재도 꾸준히 영상을 업로드하고 있으며, 영상을 보고 코로나가 잠잠해지면 가보고 싶다거나 자세한 레시피를 묻는 등 긍정적인 댓글들이 달린다. 매주 오타후쿠 매장에서 요리를 촬영하는 히사시 점장은 “코로나 이후 손님이 급감했다. 이대로 앉아 있을 수 없어 요즘 대세인 유튜브로 가게를 알리기로